본문으로 바로가기

 2012년 여름, 남편과 나는 서로 질세라 앞다투어 멀쩡하게 다니던 회사를 그만뒀다. 이유를 묻는 사람들에게 '일년반동안 배우자와 세계여행을 하려고 합니다.'라고 답해줬다. 그리고 쏟아지는 폭풍질문과 깨알같은 말.말.말. 비도 오고 센치한데 한번 공개해 보련다.

 

야밤에 맥주한잔!

 

돈 많으신가봐요? 돈 많이 벌었어? 

수 많은 '돈'과 관련된 질문들을 받고서 난 우리나라는 자본주의 사회임을 100% 확신했다. 우리 부부는 고액연봉자도, 로얄패밀리도 아닌 평범한 신혼부부이다. 여행예산은 그동안 차곡차곡 모아왔던 자금을 탈탈 털어서 마련했다. (나는 무려 7년째, 신랑은 5년째 직장생활을 했다.) 모두가 궁금해하는 우리 부부의 세계여행 예산은 7천만원이다. 5~6천만원이 평균인듯 하지만 여행일정에 스쿠버다이빙이 수차례 끼어있기 때문에 예산을 높힐 수 밖에 없었다. 물론 액수가 작은 돈은 아니지만 꿈도 꾸지 못할 큰 돈도 아니다. 사람마다 열심히 번 돈을 투자하는 분야가 있는데 우리 부부는 여행이란 분야에 투자하는 것 뿐이다.

 

돌아와서 어쩔건가요? 직장은? 집은? 돈은?

경력 중, 공백기간에 대해 쿨하지 못한 문화를 가진 우리나라에서 1년이 넘는 공백기를 어떻게 메꿀 것인가에 대한 질문인데, 가만 보면 앞에 '돈'이야기와 연결되는 내용이 많았다.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이기에 우리도 이 부분에 대해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리고 솔직히 아직 확답은 얻지 못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이번 여행이 나의 커리어에 큰 도움을 주리라 확신하고 있다. 항상 새롭고 재미있는 아이템을 찾아야 하는 서비스기획자에게 말랑말랑한 사고와 이를 기획하고 실행할 수 있는 능력은 가장 중요하니까. 물론 기존의 커리어와는 다른 길을 찾을 수도 있다. 내가 가진 가능성과 앞으로 인생에 대한 성찰의 결과를 얻어올 수 있길 바라면서, '결정한 것에 따르는 책임을 질 수 있어야 한다.'는 양가 어른들의 말씀을 되새기면서 여행길을 걸어보련다.  

 

남편과 함께 가나요? 누구 아이디어인가요? 남편은 어떻게 설득했니?

부부가 살아가면서 이렇게 큰 결정을 단독으로 할 수 있을까? 그 사람은 상대방을 완벽하게 설득할 수 있을까? 개인적으로 이 정도는 설득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생각한다. 인간이라는 것이 참 이기적인 동물인지라 언젠가 힘든 길 위에서 '당신 때문에 내가 이 고생을 하고 있잖아!'라고 소리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그런면에서 우리 부부는 참 잘 맞았던 것 같다. 현실가능성이 없어보이는 꿈을 북돋워주고 결국 기여이 실천에 옮길 수 있는 용기를 주었으니까. 언젠가 막연히 꿈꾸던 나의 20대 세계여행은 단순히 넓은 세상에서 새로운 것을 보고, 듣고, 배우는 것이 목표였다. 하지만 지금 30대 우리의 세계여행은 이 넓은 세상에서 우리가 어떻게 하면 더 행복하게 살 수 있을지를 배워오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그가 없었다면 내가 이렇게 큰 용기를 낼 수 있었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히티틀러 2012.08.29 00:43 신고

    누구나 한번쯤은 세계여행을 꿈꿀 거예요.
    하지만 생각은 하고 있더라도 이것 저것 따지고 고민하다보면 많은 현실적인 어려움에 부딪쳐 실제 여행을 떠나기는 참 쉽지 않은 일이죠.
    아마 다른 분들도 질문을 하신 게 바로 그런 점 때문이 아닐까요?ㅎㅎ

    • BlogIcon 빛나_Bitna 2012.08.29 14:52 신고

      맞아요. 많은 분들이 처음 이야기하면 '멍~'하시더라구요.
      말씀처럼 많은 분들이 이것저것 고민하다가 꿈을 접으셨겠지요.
      저도 고민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나중에 '그때 이렇게 할걸'하는 후회가 들 것 같아서 떠나기로 결심했지요.
      저에게는 곧 떠나는 것도 현실이고, 돌아와서 감당해야 하는 것도 현실입니다. 제가 선택한 것이니 책임을 져야겠죠?!

  2. BlogIcon 좀좀이 2012.08.29 00:54 신고

    아마 다른 분들도 한 번쯤 꿈꾸었지만 저런 이유로 여행을 포기해서 물어본 것 아닐까요?^^ 원래 사람이라는 게 자기 관심 있는 부분을 물어보기 마련이잖아요 ㅎㅎ

  3. BlogIcon 딸기향기 2012.08.29 03:11 신고

    너무너무 부럽네요 ~
    저도 여행스타일이 맞는 사람 만나서 꾸준하게 여행다니는게 꿈이예요.
    다들 걱정스러움과 부러움이 저런 질문을 하는 걸꺼예요!

  4. BlogIcon 앤나 2012.08.29 08:46 신고

    정말 멋지네요.. 1년반동안의 여행이라..
    저도 지금부터 도전해볼까봐요...ㅎ 차곡차곡모아서^^
    조심히 잘 다녀오세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2.08.29 14:54 신고

      생각보다 어마어마한 금액이 들지는 않는답니다.
      개인적으로 세계여행을 위해 필요한 것이 돈, 체력, 시간 정도라고 생각하는데 가장 힘든 것이 시간이거든요.

  5. 샤랄라 2012.08.29 11:33 신고

    우와......1년반동안.. 정말 멋지십니당!!!!!!!!!
    그동안 시간날때마다 곳곳을 잘 다니셨는데 이젠 본격적으로...
    ㅇㅕ행가셔서 건강 꼭 챙기시구... 포스팅도 해주세요~ :)

    • BlogIcon 빛나_Bitna 2012.08.29 14:55 신고

      그동안 조금조금씩 다니다보니 감질나서 확 질러버렸어요! ㅋㅋ
      끊임없이 포스팅할 예정이니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6. 내일오후 2012.08.29 15:11 신고

    신혼여행으로 6개월 남미와 아프리카 여행을 하자고 남친을 설득하는데 안넘어오네요. ㅠㅠ
    부러워요! >ㅅ<

  7. 앤양. 2012.08.30 11:57 신고

    안녕하세요.
    빛나님 블로그 훔쳐보는(?) 일인입니다.
    매번 빛나님 감성을 부러워 하고 있었는데, 세계여행 가신다는 말씀에 저도 모르게 소리 엄청 질렀답니다!!
    (완전 부러워요!!) 실은 저도 위와 같은 질문을 하고팠는데, 또 이렇게 답을 달아주시니,
    댓글을 안 달수 없네요~ ^ㅡ^

    여행중 고난도 많겠지만, 행복이 더 많을 테니깐.
    멋진 여행 되시길 기도합니다!
    포스팅도 부탁 드려요~~ ^^

  8. BlogIcon denim 2012.09.02 03:15 신고

    누나의 이런 실행력이라면 무엇을 하든 잘해내실거에요 :)
    돌아오실날이 기대됩니다!

  9. RAN 2012.11.07 14:00 신고

    안녕하세요? 처음 인사드리네요~
    사무실 책상에 앉아 일을 하다가도 문뜩 생각이나 매일 들어오는 일인입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계시지요?
    저도 빛나님처럼 결혼하고 1년반 남짓..
    문뜩 신랑이랑 세계여행을 하고싶다고 생각만을 가지고
    인터넷을 뒤지던 중,..
    우연히 빛나님 블로그를 보게되었고,,...
    매일 찾아오게 되네요^^
    저에게 더욱 용기를 주시도록
    행복하고 즐겁게 여행하는 모습 보여주세요


  10. BlogIcon 안젤라 2012.11.08 15:37 신고

    마일리지 효율적활용하기위해 고심해오던 50~60대 부부입니다.
    마일리지 50만마일정도 모아 두었어요.

    한붓에 대해 조금은알고 있었지만 상세히 나와 있네요.
    젊은 부부 모습 참 좋아요. 화이팅!!!!!
    빛나님 블로그 보며
    조심스럽게 저희도 꿈꾸어 볼까합니다.
    시간 나는대로 일정을 즐겁게 볼께요.
    빛나님 기대됩니다^^

  11. BlogIcon 안젤라 2012.11.08 15:37 신고

    첫글 작성이 잘못되어 메일 주소가 제목이 되었어요 ㅋㅋ

  12. BlogIcon 메밀꽃 2013.01.17 14:12 신고

    저희도 세계일주를 준비하고 있는 부부입니다 :)
    내년 가을정도 출발예정이라
    빛나님 블로그 종종 훔쳐보고 있답니다 ㅎㅎ
    여행 재미나게 잘 하고 계신 것 같아 왠지 제가 막 뿌듯하네요
    앞으로도 여행 이야기 자주 들려주세요
    안전하고 행복한 여행길되시길 바랍니다 ^_^

    • BlogIcon 빛나_Bitna 2013.01.19 02:49 신고

      오오~ 준비중이시군요.
      이것저것 복잡하게 느껴지시겠지만 떠나면 의외로 심플해져요.
      준비 잘 하시고 종종 안부 전해주세요.
      혹시 궁금한 것이 있으시면 말씀하시구요. :)

  13. 민지 2013.10.23 11:50 신고

    저도 틈틈히 신랑에게 세계여행을 이야기하고 있어요.
    근데 나이가 들어갈수록 불가능할거다- 생각했는데,
    오히려 요즘엔 그냥 쉽게 놓을수 있겠다,,란 생각이 드네요 :)
    다시 돌아와서 직장잡고 집 마련하고 아기낳고 하기엔 늦은 나이가 되어버릴지도 모르겠지만..
    한 번 사는 인생 남들보다 더 고생도 해보고 더 즐겨도 보고 하면 좋겠다싶어요.

    아- 저도 시간이 더 가기전에 결정하고 준비하는 날이 얼렁 왔으면 좋겠어요 >ㅁ<

    • BlogIcon 빛나_Bitna 2013.10.25 02:04 신고

      경력 공백도 생기고, 비용도 많이 쓰게 되고.. 잃는 것도 많지만 그만큼 얻는 것도 많다고 생각해요. 무엇보다 내 삶에 감사하게되고, 좀 더 적극적으로 살아가게 되더라구요. :)

VISITOR 오늘150 / 전체4,169,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