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높게 솟은 산을 넘어

 

열심히 돌아가는 비행기 프로펠러 아래로 범상치 않은 높이의 산이 보이기 시작했다.

인도 캘커타에서 비행기로 1시간 40분을 날아가면 은둔의 왕국 부탄에 닿을 수 있다.

 외국인의 접근을 제한하면서 자국의 전통과 환경을 지켜나가고 있는 나라, 부탄.

이 거대한 히말라야가 그들의 삶의 방식을 지원해주고 있는 듯 했다.

 

파로 공항에서

 

 

세계여행 루트에 나의 로망여행지 부탄을 포함시키고,

여행 예약을 완료하고 부탄 비자를 발급받고,

캘커타 공항에서 '드룩에어' 탑승수속을 하고,

그렇게 나는 부탄에 첫 발을 내딛었다.

 

비행기에서 내려오는 그 순간, 나 자신이 조금 특별해진 것 같다.  

아아_ 진짜 왔구나!!!

 

 

파로에서 팀부로 가는 길

 

파로공항에서 팀부로 가는 길.

1,500미터가 넘는 고산지대에 구불구불한 길을 달리는 차 안에서도 창 밖 풍경에 눈을 뗄 수 없다.

병풍처럼 나를 둘러싸고 있는 푸른 산, 쏟아질 것 같은 구름, 길을 따라 흘러가는 맑은 강...

너무나도 아름다운 모습에 팀부로 가는 한시간동안 몇 번씩이나 차를 세워야 했다.

 

팀부시내

 

전 세계 국가중에서 유일하게 신호등이 없는 수도, 팀부.

그림같은 풍경을 달려 도착한 조용한 도시와 전통옷을 입은 선한 표정의 사람들을 바라보고 있자니 가슴이 벅차오른다.

  한국을 떠나 말레이시아, 인도 두 나라를 지나왔지만 지금 처음 여행을 시작하는 기분이다.

이제 충전 끝, 본격적인 여행자모드를 시작해보자.

 

2012/09/06 ~ 2012/09/10

@Bhutan

  

부탄여행 준비하기, '행복한 나라' 부탄을 아시나요? http://bitna.net/103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히티틀러 2012.09.07 03:58 신고

    부탄에 도착하셨군요^^
    한 나라의 수도 치고는 한적해보이는데요.
    그런데 신호등 없으면 사고 안 나나요?
    우즈베키스탄에서 무단횡단 할 때마다 차에 치일 거 같아서 저는 마음이 조마조마하거든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2.09.08 22:34 신고

      저도 그 부분이 좀 신기했어요.
      팀부시내는 자동차들이 좀 있는 편이었는데 교통체증이나 위험한 순간(?)은 없더라구요.

  2. BlogIcon 좀좀이 2012.09.07 04:18 신고

    부탄 팀부 공항 건물이 매우 독특하게 생겼네요.
    부탄에서 인터넷 잘 되나요? ㅎㅎ
    드디어 은둔의 나라 부탄에 잘 도착하셨군요. 팀부 거리가 참 깨끗헤 보이네요.
    부탄에서 즐거운 여행 하시기 바래요. ^^

  3. BlogIcon denim 2012.09.10 23:33 신고

    진짜 환타지 세상 같은~~
    멋지네요

  4. BlogIcon 어바웃춘 2012.09.11 18:15 신고

    무..무려 부탄이군요. 멋있다 >0< 은둔의 왕국.
    많은 사진과 디테일한 여행기를 기대합니다. 인터넷 속도 때문에 무리일 것 같지만요... ㅎ

VISITOR 오늘150 / 전체4,169,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