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저 바위 위에 도시가!

 

 

스리랑카 중부에 있는 작은 마을 시기리야가 유명해진 이유는 밀림 한가운데 솟아있는 180m의 바위 덕분이다.  화산 폭발로 생성된 바위는 네 면이 깍아지르는 수직이고, 꼭대기는 1.4헥타르의 평지로 되어 있다. 그리고 과거 이 바위 꼭대기에는 고대 왕국이 존재했었다. 지금은 흔적만 남아있지만...

 

 

숙소 입구

 

 

우리가 이 곳을 방문한 이유는 당연히 시기리야 유적지를 보기 위함이었다. 때문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숙소와 유적지 사이의 거리였고, 유적지 입구에서 도보로 갈 수 있는 지점에 있는 적당한 가격의 숙소를 찾다보니 바로 여기 Nilmini Lodge였다. 의외로 유적지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숙소가 많지 않다. 출구쪽에 그나마 몇 개?

 

 

넓은 정원

 

귀여운 클래식 카

 

 

넓은 마당을 가진 이 숙소는 가족들이 운영하는 곳으로 6개의 방을 갖추고 있다. 주인내외는 한국 드라마를 너무 사랑하신다며 활짝 웃으면서 우릴 맞이해 주었다. 방 값도 살짝 깎아주면서 꼭 여기 머물어야 한다며 몇 번을 강조하던지... 머무는 동안에도 참 편안하게 해주는 사람들이었다.

 

저렴한 가격에 자전거도 빌려주고, 잘 관리된 클래식카로 택시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캔디에서 시기리야까지 대중교통이 쉽지 않아서 우리 부부도 버스를 타고 람블라에서 릭샤를 탔었는데, 조금 색다른 경험을 원한다면 이 택시 서비스를 이용해 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여기는 손님용 공간

 

맨날 저기 앉아서 다른 방 애들이랑 수다떨고

 

저 커다란 커피 주전자가 1,600원!

 

 

주인집 옆으로 늘어선 손님용 방들과 넓은 휴식공간이 준비되어 있다. 방 안에 들어갈 때만 신발을 벗어달라고 했었는데, 어찌나 깨끗한지 우린 휴식공간에서도 맨발로 돌아다녔다. 이게 한국 스타일이라고!하니 옆방 독일 아저씨들도 바로 따라하던데... ㅋㅋ

 

약간의 비용을 지불하면 홈메이드 식사와 커피를 먹을 수 있다. 아주머니 솜씨가 꽤 좋아보였지만 아쉽게도 우린 식사는 한번도 맛보지 못했다. 마침 감기로 고생하던 나인지라 뜨거운 국물을 끊임없이 먹어야 했는데 아주머니의 메뉴에는 없었기 때문이다. 대신 아주머니가 추천해주신 근처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커피는 꼭 숙소에서 마셨다. 커피 완전 큰 주전자가 겨우 200루피, 1,600원이다.

 

 

우리가 머문 방

 

정갈하다.

 

저 작은 온수기가 아쉬웠어 ㅠ


침대, 작은 수납장, (사진엔 보이지 않지만) 헹거 정도가 준비되어 있는 방은 심플하지만 깔끔했다. 주변이 온통 숲이라 잘 때는 모기장을 꼭 이용했었다. 아침 저녁은 시원해서, 심지어 우리가 머물땐 비도 왔다, 에어컨은 크게 필요하지 않았다. 제습기능 정도..?

 

욕실의 아쉬운 점이 있다면 온수기 용량이 조금 작았다는 것. 각 욕실마다 설치되어 있는 온수기로 온수를 제공하게 되어 있는데, 크기가 작다보니 물이 데워지는 속도가 소모되는 속도를 따라잡지 못하면 따뜻한 물이 잘 나오지 않았다. 물론 날씨가 춥지 않아서 미지근한 물로도 충분히 샤워가 가능했지만 한여름에도 뜨거운 물로 샤워하는 나란 여자는, 심지어 감기까지 걸렸었다는, 조금 불편했다. 그래도 전체적인 만족도는 좋았던 그런 숙소.

 

[시기리야 숙소 - 닐미니 롯지 Nilmini Lodge (Sigiriya, Sri Lanka)
- 위치 : 유적지 입구 남쪽. 출구 근처에 위치
- 가격 : 1박 1,650루피 (약 1만 3천원) - 2012년 11월
- 더블룸, 에어컨, 온수가능, 인터넷무료, 조식불포함 (식사, 음료 주문가능)
- 예약없이 직접 찾아감. 숙소를 소개해 준다는 릭샤 기사를 무시하고 유적지 앞에 릭샤를 세웠음.
- 오전 6시~7시 사이 캔디가는 직행 버스가 숙소 앞을 지나감. 주인 아저씨에게 이야기하면 알려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마크리쥔장 2013.09.11 09:00 신고

    헉..와 진자...세계여행..진짜 +.+ 티비서도 못본 그런데인데요.ㅠㅠ

    진짜 부럽습니다~~~~~~~~~~ 이런데 내 생애 가볼일도 없을뿐더러 ~~ 이렇게 구경하고 합니다.ㅋㅋ

    자주 와서 세계를 각각 눈으로 봐야겠군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3.09.12 03:31 신고

      스리랑카는 우리나라에서 생각보다 멀지 않아요.
      주워들은 소식으로는 최근에 대한항공 직항도 열렸다고 하더라구요.

      + 부지런히 여행기를 올려볼테니 자주 찾아주세요. :)

  2. BlogIcon 막군 2013.09.11 10:11 신고

    저는 정말 저런 숙소 분위기 너무 좋아해요. ;ㅁ;

    세련되거나 하지는 않는데 뭔가 푸근한 그런 느낌이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3.09.12 03:32 신고

      여행이 길어지다보니 선호하는 숙소 스타일이 생기게 되더라구요.
      저는 가족이 운영하는 조금 작은 규모에 늘어져 있기 좋은 뭐 그런 곳을 좋아라하지요. 막군님도 저랑 비슷하신듯..?

  3. Jamie Kim 2013.09.11 11:00 신고

    와우~ 스리랑카에 대한 좋지않던 이미지(??) 를 가지고 있었는데.. 역시..
    다니면서 보고 느껴봐야 이런 이미지를 없애는군요...

    저 처음 아프리카 여행했을때도 그랬듯이..
    또다른 주변국가 여행담을 읽어나아가봐야겠군요..
    좋지않은 이미지를 모두 버리기위해..

    덕분에 오늘도 또 하루를 맑게 시작해봅니다~

  4. BlogIcon Q의 성공 2013.09.11 12:50 신고

    너무너무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ㅎㅎ
    좋은곳 잘 알아 갑니다~

  5. BlogIcon Claire。 2013.09.11 14:51 신고

    아기자기하고 깔끔해보이네요.
    주인 부부의 따뜻한 마음도 느껴지고요. 이런 곳에 묵으면 기분도 좋을 것 같아요.
    그나저나 감기 때문에 여러모로 고생이 많으셨겠어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3.09.12 03:33 신고

      제 감기는 코막힘을 동반하기 때문에 참 힘들어요.
      숨쉬기도 힘들고 일단 냄새를 못맡아서 먹는 재미가 사라진다는... ㅠㅠ

  6. BlogIcon 흑광 2013.09.11 15:45 신고

    광고에서 보던 그 곳이군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3.09.12 03:34 신고

      이제 우리나라에도 알려지기 시작한 것 같더라구요.
      제가 여행했던 작년에는 일본, 싱가폴, 말레이시아 여행자가 많았어요. (직항이 있다보니;; )

  7. BlogIcon 워크뷰 2013.09.12 04:13 신고

    무엇보다 저 자동차가 가지고 싶어집니다^^

  8. 함박눈 2013.09.13 08:18 신고

    대한항공 직항 뜨면서 시기리야도 한 테마로 광고하더라구요. 누와라엘리야때문에 스리랑카는 꼭 가보고 싶은데...ㅋ 시기리야 가게 되면 숙소는 무조건 이곳으로...

  9. BlogIcon 세상구경 2013.10.09 00:38 신고

    위키드 캠핑카 옆에 있다는 조벅 숙소 정보를 찾다가 닐미니 롯지가 눈에 띄어 들어왔어요. 저는 맞은편 플라워 인에서 묵었거든요. 닐미니 롯지에서 운영하는 피시방을 들락거렸고.... 밖에서보면 닐미니 롯지가 누추해보였는데, 올린 사진 보니 꽤 좋아보이네요. 플라워 인도 괜찮았어요^^ 그리고 근처에 국물 음식 파는 식당이 있다는 건 몰랐네요. 좀 위쪽으로 조금 비싼 숙소 겸 뷔페식 식당 하나 빼고 뭐 사먹을 만한 곳을 보질 못했는데.... 저희는 아침 저녁을 숙소에서 해결하니 방값보다 식대가 더 많이 나갔다는..... 하여튼 말씀대로 명성에 비하면 너무나 소박했던 동네. 참! 장문의 메일 재미있게 읽었구요, 위키드 사무실 옆에 있다는 그 조벅 숙소 좀 알려주세요. 저희는 공항에 도착해서 위키드 공항픽업 서비스를 받으려 했는데, 현지에서 렌트카 발품 팔라고 하시니 일단 숙소라도 정해야.... (말씀대로 조벅은 기피도시잖아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3.10.09 06:26 신고

      저도 플라워인과 고민했었는데!
      그냥 처음 들어간데가 여기라 괜찮길래 그냥 체크인했지요.
      남아공 정보는 메일로 드렸어요. :)

VISITOR 오늘650 / 전체4,268,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