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페루 상세 여행경로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14시간 느림.
- 언어 : 스페인어. 쿠스코 주요 유적지에서는 영어가능.
- 통화 : 솔(PEN). 1PEN = 385KRW. PEN을 3으로 나누면 대충 USD가격.
- 여행시즌 : 건기(6월~11월)가 하이시즌. 우기(12월~5월) 중 특히 2월이 비수기.  
- 치안 : 리마 센트로(구시가지)는 치안이 좋지 않다. 장거리 버스 이동시 터미널은 항상 우범지대. 

 


출입국정보
- 항공 : 한국에서 직항은 없다. 미국 혹은 유럽 국가를 경유하는 이들이 많다.
- 육로 : 북쪽 에콰도르에서 페루 트루히요(Trujillo)-와라즈(Huaraz)-리마(Lima) 순서로 이동, 남쪽으로는 푸노(Puno)를 거쳐 볼리비아 코파카바나(Copacabana)로 이동. 
- 비자 : 대한민국 여권소지자는 무비자 90일

 


나의 여행일정 (10박 11일)
- 여행시기 : 2014년 2월 비수기
- 옷차림 : 리마는 여름, 쿠스코는 겨울. 고산지대인 쿠스코의 아침,저녁으로 선선하고 비가 자주 온다. 자켓/우산 필수.
- IN : 에콰도르 키토에서 리마로 IN (BY 비행기. Taca Airlines)
- OUT : 쿠스코에서 볼리비아 코파카바나로 OUT (BY 버스)
- 상세일정 : 리마(4박) - 쿠스코(3박) - 오얀따이땀보(2박) - 다시 쿠스코(1박)
- 일정요약 : 간만에 리마에서 도시놀이하고, 쿠스코에서 잉카유적 탐험하기.

 


여행경비, 여행가계부
- 1일 평균 생활비 :
약 8만 5천원. (2인 기준, 국제선 항공비용 제외)
- 상세 지출내역 : 숙박비(23.5%), 식비(11.8%), 교통비(10.2%), 관광비(49.8%), 쇼핑(3.3%), 기타(1.5%)
- 마추픽추로 가는 길은 만만치 않게 비싸다. 입장료에 학생할인 적용해 주는 것이 감사할 따름.
 

 

깨알같은 현지정보

쿠스케냐, 흑맥주도 맛나던데...


 - 페루는 ATM 사용시 수수료가 높은 편. 약 5천원쯤. 시티카드로 시티은행을 이용해도 수수료는 똑같더라. -_-+
 - 은행마다 최대 인출 금액이 다른데, HSBC, BBVA가 좀 높은 편이었다. 출금할때마다 수수료가 부과됨을 잊지 말자.
 - ATM에서 달러와 유로 출금이 가능하다. 비상금용 달러가 필요하신 분 참고.
 - 페루 맥주 쿠스케냐(Cusquena) 꽤 맛있다. +ㅁ+
 


[리마 Lima]

 

여기가 리마

 

미라플로레스는 리마의 청담동?

 

패러글라이딩도 인기만점

 

리마의 일몰은 항상 바다에서

 

무료 와이파이!

 
- 안전상의 문제로 많은 여행자 숙소는 미라플로레스와 바랑코 지역에 몰려있다. 숙소예약시 가격과 위치를 함께 확인하자.
- 리마 공항과 미라플로레스/바랑코 사이는 택시로 30솔 정도 (공항에서 타는 고급택시는 55솔)
- 미라플로레스는 리마의 청담동 같은 동네. 물론 물가도! 당신이 생각하는 남미는 잊어라.
- 미라플로레스 성당 앞 공원, 대형 쇼핑몰 Larcomar는 무료 와이파이 지역. 놀랍구나!
- JW 매리어트 호텔 앞, Larcomar 쇼핑몰은 훌륭한 일몰포인트.
- 대형슈퍼마켓(Supermercado Metro)에서 한국라면과 스낵류를 구입할 수 있다.

 

대통령궁 앞


- 센트로 구시가지는 특히 치안이 좋지 않다. 어두울 때 돌아다니지 말자.
- 도시에 소매치기가 많으니 사람이 많은 장소를 피하고, 작은 소지품 특히 휴대폰에 주의하자.

 

산타 로사를 위한 공간이라고

 

도서관 < 산토 도밍고 성당

 

종탑위에서 본 리마

  

종탑에서 본 리마

 

산프란시스코 성당


- 센트로의 대표스팟은 대통령궁, 산프란시스코 성당, 산토 도밍고 성당(ISIC 학생할인) 정도?
- 두 개의 성당은 영어/스페인어 가이드가 무료로 제공된다. 이건 정말 훌륭한 시스템이더라.
- 산토 도밍고 성당은 가이드와 함께 움직여야만 종탑에 오를 수 있다. (열쇠를 가이드가 가지고 다닌다는)  
- 과거에는 가능했었던 것 같은데, 산프란시스코 성당 지하묘지(카타콤)는 사진촬영이 불가능하다.

- 리마 숙소, 에어비앤비 아파트 렌탈 http://bitna.net/1429

 

- 많은 여행자들이 2박 일정으로 이까(Ica)를 방문한다. 하루는 이까사막에서 버기투어, 샌드보딩 등 사막을 즐기고, 하루는 나스카라인을 돌아본다. 이까-나스카 구간은 당일치기가 가능하며, 마지막 날 이까에서 리마로 돌아오거나 이까에서 쿠스코로 이동한다.  

 


[쿠스코 Cusco]

 

아르마스 광장

 

광장 주변은 죄다 레스토랑

 

쿠스코에서 참 흔한 코카차

 

잉카 사람들의 전설의 담쌓기

 

이들과 사진을 찍으려면 팁은 필수


- 옛 잉카의 수도로 미추픽추로 가는 관문에 해당하는 도시.
- 고산지역이라 사람에 따라 두통, 불면 등의 고산병 증상을 보일 수 있다. 무리하지 말고 코카차를 많이 마셔주자.
- 공항에서 시내 어디로 가도 택시 6~8솔 이하. 공항에서는 어이없게 20솔씩 부른다. 밖에 있는 택시를 찾아 흥정하자.
- 관광객 물가가 꽤 높은 편. 아르마스 광장 주변은 여행사든 음식점이든 다 비싸다. 스타벅스가 싸게 느껴질 정도. 
- 일본음식점 킨타로(Kintaro) 오야코돈, 가츠동, 우동 등등 정갈하고 맛있다. (점심메뉴 15솔, www.cuscokintaro.com) 

- 쿠스코 숙소, 까사 데 마마 #2 Casa de Mama http://bitna.net/1435

 

부분권 (70솔. 학생할인없음)


- 쿠스코 주변 유적지를 방문하려면 여행자센터 혹은 유적지 입구에서 통합입장권 혹은 부분권을 구입해야 한다. 개별입장권이 있는 유적지가 몇 개 없기 때문에 (Moray정도?) 유적지 방문을 위해서는 꼭 구입해야 한다.
- 통합입장권은 쿠스코 시내외 16개 잉카유적지를 방문할 수 있다.140솔, 10일간 유효, 유적지마다 1번만 입장가능. (ISIC할인 70솔. 그러나 나이제한있음. 26살 이하.) 
- 부분권은 많이 방문하는 4개의 유적지(Pisac, Ollantaytambo, Chinchero, Moray)를 커버한다. 70솔, 2일간 유효, 유적지마다 1번만 입장가능. 학생할인없음.

 

 

중남미에서 참 흔한 천연염색

 

색이 비슷한듯 다 다르더라.

 

안데스 산맥 한 가운데 있는 염전!

 

- 쿠스코에 있는 수 많은 투어는 어디서 신청하든 하나로 모아서 출발한다. (자리가 남는 경우는 거의 없다.) 프라이빗 투어가 아닌이상 일정은 모두 동일, 고로 싸게 예약하는 것이 답이다.
- 가장 인기있는 투어는 'Moray+소금광산' 반일투어와 '성스러운 계곡' 일일투어. "Tip" 학생할인없이 두 개의 투어에 참가한다면 부분권을 구입해 이틀 연속 투어에 참여하자. 티켓 유효기간이 2일이므로. 
- 'Moray+소금광산' 투어 인당 28~30솔. 교통편, 가이드 포함. 입장료와 점심 불포함. 오후 2~3시종료니 간식을 준비하자. 
 

이 동네 체스는 원주민과 스페인 군대와의 싸움이다.

 

성스러운 계곡 투어 시작

 

무지개 깃발은 잉카를 상징한단다. (게이 프라이드 아님; 난 그런줄 알았지;; )

 

 

유적지도 멋지지만 경치도 참 멋지다.

 

점심부페 나름 괜찮던데?


- 성스러운 계곡 투어는 인당 38~40솔. 교통편, 가이드, 점심부페 포함. 입장료 불포함. 예약시 점심포함여부를 확인할 것.
- 성스러운 계곡 투어에서 쿠스코로 돌아오지 않고 오얀따이땀보에서 하차할 수 있다. 많은 여행자들이 이 방법을 이용하므로 가이드가 중간중간 몇번씩 확인한다. (오얀따이땀보 유적지 관람 후 짐을 챙겨서 내리면 된다.)
- 삭사이우아망을 비롯한 시내투어 스팟들은 투어를 하지 않고 충분히 개별적으로 다녀올 수 있다.
 

 

[오얀따이땀보 Ollantaytambo]

오얀따이땀보 유적지

 

저 산에 신의 얼굴이 새겨져 있다고


마을 풍경

 

이 동네 지붕에서 볼 수 있는 소 한쌍

 

- 쿠스코와 마추픽추 사이에 위치한 작은 마을
- 잉카 유적도 있고, 마추픽추로 가는 기차가 정차하는 곳이라 많은 여행자가 찾는다.
- 대형슈퍼는 없고 작은 가게들뿐이다. 필요한 물건들은 가능하면 쿠스코에서 준비하도록.
- 오얀따이땀보와 쿠스코 사이 콜렉티보(대중교통)는 인당 15솔 정도. 택시는 40-50솔 사이에서 흥정가능하니 일행이 있다면 택시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 오얀따이땀보 숙소, 까사 데 마마 밸리 Casa de Mama Valle http://bitna.net/1437
 

 

[아구아 깔리엔떼 Aguas Calientes]

 

 

동네는 이런느낌


- 마추픽추 아래에 있는, 마추픽추를 위해 만들어진 작은 마을로 마추픽추행 기차의 종착지다.
- 여행자를 위한 숙소와 식당이 많은 편이나 전체적으로 물가가 높은 동네다.
- 마을에서 마추픽추로 가는 방법은 1) 걸어가거나 (약1.5시간) 2) 버스를 타는 방법 (20~30분) 편도에 무려 10USD, 왕복 19USD. 경사도를 고려하면 걷는건 내려오는 것만..;;

 


[마추픽추 Machupichu]
- 잃어버린 공중도시라 불리는 잉카의 옛 도시. 페루 아니 남미 여행의 필수코스.
- 관람을 위해서는 먼저 원하는 날짜의 입장권을 구입하고, 아구아 깔리엔떼까지 가는 방법을 결정+예약하면 된다.

 

쿠스코에서 마추픽추 입장권을 구입하자.

 

7am ~ 6:30pm (일요일 영업안함)


- 마추픽추 입장권은 세가지로 나뉜다. 1) 유적지 126솔 2) 유적지+와이나픽추 150솔 3) 유적지+마추픽추 산 140솔. 와이나픽추의 경우 지정된 시간대에 제한된 인원만 입장가능하므로 미리 예매하도록. (2014년 외국인 어른가격) 
- 입장권은 국제학생증 할인 50% 가능. 나이제한 없음. 예매할 때, 입장할 때 학생증을 꼼꼼하게 확인하므로 가짜 학생증 사용불가.
- 마추픽추 입장권은 쿠스코 (Direccion de Cultura Machupicchu)나 아구아 깔리엔떼에서 구입가능. 유적지 입구에선 구입할 수 없다.

 

 

페루레일

 

신났다.

 

음료랑 주먹만한 머핀을 주더라.

 

내부는 이런 모습


- 마추픽추 관광비용이 높은 가장 큰 이유는 마추픽추(아구아 깔리엔떼)로 가는 길을 일반 차량으로 접근하지 못하게 했기 때문이다. 1) 도보와 2) 기차외엔 방법이 없는데 기차 가격이 참 높다.
- 기차는 쿠스코 - 오얀따이땀보 - 아구아 깔리엔떼 구간을 운행한다. 편도가격이 최소 50USD를 훌쩍 넘는 비정상적인 가격이므로, 많은 사람들이 차량접근이 가능한 오얀따이땀보까지 알아서 이동하고 오얀따이땀보-아구아깔리엔떼 구간만 기차를 이용한다. 
- 기차는 날짜별, 요일별, 시간대별 가격이 다 다르다. 가장 저렴한 티켓이 50USD이 넘는다며 불평하는 사이 누군가 예약해버리는 수가 있다. 그나마 저렴한 티켓을 노린다면 빠른 예매가 답.
- 기차는 페루레일, 잉카레일 두 개의 회사가 있는데, 페루레일이 잉카레일보다 운행편수가 많은 편이다. 가격대는 비슷하다. 페루레일 http://www.perurail.com/  잉카레일 http://incarail.com/  모두 인터넷 예매 가능

 

 

마추픽추 주변 지도


- 도보로 가는 인기코스는 잉카트레일. 3일간 캠핑+트레킹으로 마추픽추까지 이동한다. 단, 2월에는 트레일이 문을 닫으므로 참여할 수 없다. ㅠㅠ
- 2월에도 참여할 수 있는 짭퉁 잉카트레일(좋은 말로 잉카정글트레일이라 부르는)이 있지만 하루에도 2~3번씩 비가 쏟아붓는 2월의 날씨는 참... 쉽지 않다. 
- 개인이 도보로 아구아 깔리엔떼까지 가려면 오얀따이땀보(약8시간) 혹은 수력발전소(약3시간)에서 출발하면 된다.
- 가장 현실적이고 저렴하게 마추픽추를 여행하는 방법은 1) 쿠스코에서 버스로 수력발전소(이드로 일렉트리까, Hidroelectrica)로 이동, 약7~8시간 약80솔  2) 도보로 아구아 깔리엔떼 이동, 약3시간  3) 아구아깔리엔떼 1박  4) 마추픽추 관광 후 아구아깔리엔떼 1박  5) 도보로 수력발전소 이동 6) 버스로 쿠스코 이동의 2박 3일 코스 되시겠다.


 

다들 한번씩 찍는 그 사진

 

마추픽추 산에 오르는 중

 

정상은 나름 높던데?

 

마추픽추 산 위에서 보는 마추픽추와 와이나픽추

 

 

나는 멀리서 보는게 참 좋더라.


- 마추픽추 유적지 안에 유일한 식당은 완전 비싼 호텔에서 운영하는 것 밖에 없다. 도시락과 음료를 준비하자.
- 유적지 내부에 길은 아주 잘 되어 있지만 마추픽추 산은 계단이 워낙 많고, 와이나픽추는 손까지 써서 올라가야 한다고. 편한 신발이 필요하단 소리.

- 와이나픽추에 비해 쉽다는 말에 마추픽추 산에 올랐는데 와이나픽추보다 높더라. 정상에 서니 마추픽추와 와이나픽추를 함께 볼 수 있었다. 힘들지만 꽤 근사하더라.


 

 

 

 

'여행홀릭, Travelholic > 전세계 여행정보 Destinatio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나마 여행정보 (Panama) - 파나마시티, 파나마운하  (10) 2014.08.03
브라질 여행정보 (Brazil) - 상파울로, 리우 데 자네이루, 상루이스, 포르탈레자, 제리코아코아라, 렌소이스, 바헤이리나스, 파울리노 네베스, 알칸타라, 이과수 폭포, 브라질 북부  (8) 2014.07.26
아르헨티나 여행정보 (Argentina) - 멘도사, 바릴로체, 엘 칼라파테, 모레노 빙하, 엘찰텐, 피츠로이 트레킹, 우수아이아, 부에노스 아이레스, 푸에르토 이과수, 이과수 폭포  (14) 2014.07.18
칠레 여행정보 (Chile) - 이스터섬, 토레스 델 파이네, 산티아고 데 칠레, 발파라이소, 비냐 델 마르, 칠레 와이너리, 산페드로 아타카마  (16) 2014.07.15
볼리비아 여행정보 (Bolivia) - 코파카바나, 티티카카호수, 라파스, 우유니  (2) 2014.04.25
페루 여행정보 (Peru) - 리마, 쿠스코, 오얀따이땀보, 마추픽추  (10) 2014.04.21
에콰도르 여행정보 (Ecuador) - 키토, 오타발로  (6) 2014.03.24
갈라파고스 여행정보 (Galapagos, Ecuador) - 발트라, 산타크루즈, 푸에르토 아요라, 갈라파고스 크루즈, 갈라파고스 다이빙  (4) 2014.03.23
과테말라 여행정보 (Guatemala) - 플로레스, 티칼, 산페드로, 아티틀란호수, 안티구아  (4) 2014.02.22
벨리즈 여행정보 (Belize) - 키코커, 블루홀, 벨리즈시티  (4) 2014.02.09
멕시코 여행정보 (Mexico) - 멕시코시티,테오티우아칸,와하까,산크리스토발,팔렌케,메리다,치첸이샤,칸쿤,툴룸,플라야 델 카르멘  (11) 2014.01.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복돌이 2014.04.21 14:10 신고

    캬..마추픽추 ....누구나 찍는 사진이지만 꼭 찍으셔야 하는^^ 멎쥐네요^^
    중간에 뷔페사진에서 급허기가...ㅋㅋㅋ
    무지개 깃발이 잉카상징인줄은 첨알게 되었어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4.04.22 10:51 신고

      저도 처음 알았어요. 저는 게이 프라이드 상징으로 알고 있었는데, 이상하게 페루에 오니 저 깃발이 많더라구요. 나중에 알고보니 다른 뜻이었다는...;

  2. 설악거사 2014.05.09 11:39 신고

    매우 유용한 정보입니다. 저도 지난 3월 10일 다녀왔습니다. 앞으로자주 들려 즐겨 감상하렵니다.

  3. BlogIcon 최정원 2014.08.16 03:24 신고

    좋은 포스팅에 감탄하고 갑니다!비수기에 가면 비행기 표값이 얼마 정도 드나요ㅠㅠ성수기엔 너무 비싸서...ㅠㅠ그리고 생활비는 친구랑 같이10박하면 150...만원..정도..들까요?ㅠㅠ

    • BlogIcon 빛나_Bitna 2014.08.16 23:14 신고

      한국에서 항공은 미국을 경유하셔서 리마로 들어가시게 되겠네요. 페루 자체는 2월이 비수기지만 이때는 방학이라 한국-미국이 성수기네요. 일정을 확정하시면 빨리 항공권부터 끊으시는게 답이겠네요. 일찍 예매하면 아무래도 저렴하니까요.
      페루 물가가 높지는 않지만 숙소나 식당에 따라 개인차가 생길 수 있으니 참고만 하세요. :)

    • BlogIcon 최정원 2014.08.18 17:06 신고

      감사합니다~~페루가 비성수기면.. 미국이 성수기니 정말 별 차이 없을것같네요ㅠㅠ 친절한 말씀 감사합니다 이 포스팅 보면서 페루 관광지나 계획 세우고 있네요~감사합니다~~

    • BlogIcon 빛나_Bitna 2014.08.19 02:23 신고

      매력적인 스팟이 많은 나라예요. 저도 못가본 곳이 많아서 아쉽다는.. ㅠㅠ 여행준비 재미나게 하세요.

  4. 5252 2014.09.29 21:02 신고

    마추픽추 정리 글 찾아헤맸는데 정말 잘 정리가 되어있네요~
    우선 감사드립니다!

    지금 저는
    쿠스코(버스로)마추픽추(기차로)쿠스코
    이렇게 왕복을 생각하고 있는데요.

    입장권+기차표를 인터넷으로 미리 끊어놓느냐,
    가서 투어로 퉁치느냐 고민하고 있습니다.

    검색 결과 쿠스코에 여행사가 엄청 많고
    쿠스코에 가서 입장권+기차표/버스표+가이드까지 다 해도
    각자 따로 구매하는 거랑은 별로 차이가 없다고 해서
    그렇게 하려고 생각 중인데...

    쓰신 글을 보면 쿠스코 근교 말고
    마추픽추 투어 이야기는 없네요;;

    마추픽추 투어에 대해서도 정보 혹시 알려주실 게 있는지 궁금합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빛나_Bitna 2014.10.09 01:41 신고

      마추픽추 투어는 제가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당연히 내용에 들어있지 않습니다. 본문은 제가 경험하고 확인한 범위의 정보들만 적어둔 것입니다.

      입장권+왕복기차+왕복버스 이게 마추픽추를 여행하는데 필요한 기본조건인데요, 앞서 설명했지만 만만치 않은 금액입니다. 말씀하신 마추픽추 투어는 위에 3개 금액에 가이드가 추가되는데 얼마정도로 알아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제 기억에 보통 가이드 비용이 50달러 선으로 알고 있습니다. 위에 3개 가격을 대충 계산해 보시고, 현지 여행사에서 가이드를 포함한 가격 네고 하셔서 결정하시면 될 것 같네요.

VISITOR 오늘830 / 전체4,330,9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