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파리행 탈리스


파리 지하철


좁디 좁은 파리스타일 아파트


당연히 집도 아담하다. (우리가 렌트한 집)



11월의 첫번째 주말, 생일을 맞아 훌쩍 다녀온 파리산책.


미로처럼 꼬인 지저분한 파리의 지하철,

공간 활용의 절정을 보여주는 좁디좁은 파리지앵의 아파트,  

5년 만에 다시 찾은 파리의 변한 것은 많지 않았다. 



오페라 바스티유


노트르담 성당


루브르


몽마르뜨 언덕


에펠탑


개선문



살짝 흐린 날씨였음에도 불구하고 도시는 세계에서 몰려온 관광객으로 북적였고.

사람들 속에서 우리 부부도 모처럼 부지런한 여행자로 변신했다. 

나는 기억을 더듬어 남편의 손을 이끌고 파리 구석구석을 누볐다. 


나는 이미 한 번씩 가 본 장소였음에도 이상하게 새로웠고,

사람많은 관광지를 선호하지 않는 남편이지만 그때는 이상하게 관광객 놀이를 좋아했다. 


 

마레지구


마레지구

마레지구


몽마르뜨


몽마르뜨


생 마르탱 운하



단풍지는 거리를 걷는 것도, 

옛스러운 건물 사이에 숨겨진 위트있는 요소들을 찾아가는 것도, 

높은 곳에 올라 파리를 내려다 보는 것도,


완연한 가을의 파리는 멋스러웠다. 



이 청년들 노래 잘하던데!


이분도 포스가 쫭.


몽마르뜨의 스타를 꼽으라면 이 분?


흔한 풍경


평온한 일요일, 생 마르탱


생일날 샴페인 서비스를 내어준 작은 레스토랑


도저히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이 아이들 ㅠㅠ



생일이라고 샴페인 서비스를 쏴주시는 쿨한 쉐프님,

오가는 사람들의 어깨를 들썩여 주는 거리의 악사들,

평화로운 일요일 아침의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 


파리 구석구석에서 만난 수 많은 사람들은 이 도시를 더욱 멋스럽게 만들었다. 

 


뽕네프 다리. 여기도 자물쇠 장난 아님;


웨딩촬영중인 커플


우리는 그냥 셀카;;



지난 11월 13일, 전세계를 충격으로 몰아넣은 파리 테러 사건.

즐거운 여행의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발생한 이 비극에 우리 부부는 주말 내내 뉴스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푸근한 가을 날씨에 평화로운 주말을 보내는 사람들의 일상을 엿보던 것이 불과 일주일 전이었으니까. 

모두가 이 슬픔을 걷고 다시 일어서길, 어디서든 이런 비극이 다시 발생하지 않길 바래본다.


2015/11/5~8 

@ Paris, Franc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제이슨78 2015.11.17 07:52 신고

    전 유럽 여행 생각 중이었는데 접었습니다 ㅜㅜ

VISITOR 오늘455 / 전체4,139,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