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칠레+아르헨티나 여행루트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15시간 느림(UTC-4) 이스터섬은 칠레 본토보다 2시간 빠름(UTC-6) 
- 언어 : 스페인어.
- 통화 : 칠레페소(CLP), 1CLP = 2KRW. 즉, 칠레 페소에 곱하기 2하면 우리나라 돈
- 여행시즌 : 세로로 긴 나라라 모든 계절을 갖추고 있다. 계절보다는 휴일(크리스마스,부활절 등)을 고려할 것.    
- 치안 : 다른 남미 나라들에 비해 치안이 양호한 편. 그래도 버스정류장에 소매치기는 많다더라. 

 


출입국정보
- 항공 :
한국에서 직항은 없다. 미국을 경유하는 노선이 대부분. 
- 육로 : 북쪽으로는 산페드로 아타카마와 볼리비아 우유니 구간, 동쪽으로는 산티아고 데 칠레와 아르헨티나 멘도사 구간이 인기있는 국경
- 비자 : 대한민국 여권소지자는 무비자 90일

 


나의 여행일정 (21박 22일)
- 여행시기 :
2014년 3월~4월
- 옷차림 : 북쪽은 사막, 산티아고 주변은 햇살 뜨거운 봄, 이스터는 한여름, 토레스 델 파이네는 겨울이었다. 세로로 긴 나라이므로 칠레를 여행하려면 사계절 옷이 다 필요하다. 
- 국경이동 

   1) 볼리비아 우유니 투어로 산페드로 아타카마로 IN (By 투어버스), 산티아고에서 아르헨티나 멘도사로 OUT (By 버스)

   2) 아르헨티나 엘 칼라파테에서 푸에르토 나탈레스로 IN (By 버스), 푸에르토 나탈레스에서 아르헨티나 우수아이아로 OUT (By 버스) 
- 상세일정 : 산페드로 아타카마(2박) - 야간버스(1박) - 발파라이소(3박, 비냐 델 마르 당일치기) - 산티아고(3박) - 이스터섬(6박) - 아르헨티나 여행 후 다시 입국 - 푸에르토 나탈레스 (1박) - 토레스 델 파이네 (3박) - 푸에르토 나탈레스 (2박)
- 많은 여행자가 그렇듯이 아르헨티나와 칠레는 국경을 넘나들며 여행하게 되더라.   
- 이스터섬과 토레스 델 파이네 트레킹을 위한 칠레여행. 미안하지만 남미 다른 나라들과 비교하면 뭔가 0.12%쯤 부족했어. 

 


여행경비, 여행가계부
- 1일 평균 생활비 :
약 14만원 (2인 기준, 국제선 항공 불포함, 국내선 이스터섬 항공료 인당 약 60만원 포함)
- 상세 지출내역 : 숙박비(20.1%), 식비(9.5%), 교통비(53.7%%), 관광비(16.1%%), 기타(0.6%)
- 북쪽에서 남쪽으로 내려오는 여행자라면 칠레의 비싼 물가에 깜짝 놀랄거다. 덕분에 칠레에서는 외식자제, 대부분 셀프로 해결했다.  
 

 

깨알같은 현지정보

수수료없는 착한은행 ㅠ

 

- ATM은 수수료가 없는 Banco de Estado를 이용하자. 그 외에 은행은 회당 무려 3,000CLP. (시티은행 카드로 시티은행에서 출금해도 수수료는 3,000CLP -_-+)
* 2015/08 업데이트, 한국 계좌에서 빠져나간 금액을 비교했을때 Banco de Estado가 유난히 환율이 좋지 않다는 제보. 

- 육로 국경도 입국절차가 꽤 까다로운 편. 모든 짐을 죄다 내려서 스캔하며, 육류나 과일 등의 농수산물 입국이 금지된다.
- 여행자 물가 뿐 아니라 슈퍼물가도 꽤 비싸다. 뭐든지 쇼핑을 한다면 바로 옆에 있는 아르헨티나로.


 

칠레 대표 버스회사 Tur-Bus

 

가장 저렴한 좌석. 비싼건 침대도 있어..;;

 

- 장거리 버스가 발달했다. 다양한 등급에 좌석과 친절한 서비스에 놀랄지도. 물론 가격도 높다.;;; 
- 칠레를 대표하는 슈퍼마켓 브랜드는 리데르(Lider). 없는게 없다.
-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칠레의 숙소는 더블룸(더블침대1개, 스페인어로 Habitacion Matrimonial)이 트윈룸(싱글침대2개, 스페인어로 Habitacion Doble)보다 비싼 경향이 있다. 2명 여행자라면 참고할 것.  

 


[산페드로 아타카마 San Pedro de Atacama]

 

볼리비아 국경에서 자동차를 갈아탄다. (우유니 투어차량 -> 칠레로 가는 미니버스)

 

어디로 갈까?

 

고산지대 끝! 칠레부터는 계속 내리막

  

산페드로 아타카마

 

- 우리나라에서는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별그대)'에 등장해 유명해진 아타카마 사막 옆에 있는 마을. 
- 아타카마 사막도 인기지만 볼리비아 우유니 사막을 오가는 길목에 있어 항상 여행자가 많다. 
- 여행자용 도시라 숙소, 식당 심지어 슈퍼에서 파는 먹는 물도 비싸다;
- 달의 계곡 투어, 사해(염도가 높은 호수임) 투어, 샌드보딩 등 사막 지형을 즐기는 투어가 많다.
- 뜨거운 날씨때문에 낮에는 동네가 조용하다. 많은 사막투어가 늦은 오후에 출발하고 파티는 항상 일몰 이후다.
- 수도인 산티아고 데 칠레까지 버스로 20시간이 넘게 걸린다. 직행버스도 있지만 근처 도시인 칼라마(Calama)에서 출발하는 버스편이 조금 더 저렴하다.
- 산페드로 아타카마 숙소, 호스텔 에덴 Hostal Eden Atacameno (San Pedro Atacama, Chile) http://bitna.net/1450

 


[산티아고 데 칠레 Santiago de Chile]

 

수도답게 지하철이 발달했다.


- 칠레의 수도로 길쭉한 나라의 가운데, 허리쯤에 위치하고 있다. 
- 칠레의 북쪽은 사막, 남쪽은 얼음이다. 땅은 넓지만 쓸만한 땅은 많지 않다는 사실. 덕분에 많은 인구가 수도인 산티아고 주변에 몰려산다고.
- 아르헨티나 멘도사(Mendoza)까지 버스로 약 7시간. 안데스 산맥을 넘어가기 때문에 경치는 끝내준다.
- 교민이 꽤 많아 코리안타운이 꽤 크다고. 한국슈퍼 아씨마트 주소는 346 Antonia Lopez de Bello, Santiago, Chile
- 산티아고 숙소, Departamentos Amoblados Centro Bellas Artes (Santiago de Chile, Chile) http://bitna.net/1453

- @산티아고, 칠레 - 세계를 떠도는 유목민 부부를 위해 http://bitna.net/1442

 

렌트카를 타고 와이너리 셀프투어!


- 대표 여행스팟은 와이너리. 대부분의 칠리와인이 산티아고 근처 와이너리에서 생산된다.

- 3월은 포도수확철이라 곳곳에서 와인축제를 만날 수 있다.

- 우리는 렌트카로 콜차구아(Colchagua) 지역의 와이너리 3~4개를 방문했다. 프리미엄 와인 산지로 유명한 동네라고.
- 남미역시 자동차는 수동이 진리. 자동기어(오토) 차량은 렌트비용도 비싸고 구하기도 힘들다.  

 

저 오크통을 다 가져오고 싶었어. (Montes Alpha 와이너리)

 

오늘 시음할 와인들 (Montes Alpha 와이너리)

 

나름 진지한 와인시음 (Montes Alpha 와이너리)

 

Estampa 와이너리


- 와이너리는 개인적으로 얼마든지 다녀올 수 있다. 와이너리에 방문자를 위한 투어나 테이스팅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찾아가기만 하면 된다.
- 칠레의 와이너리들은 투어프로그램, 레스토랑, 카페등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굉장히 상업적으로 잘 만들어진 느낌?

- 인기좋은 와이너리는 콘차이토로(Concha y Toro). 악마의 와인, 디아블로(Casillero del Diablo)가 생산되는 곳으로 지하철로 쉽게 방문할 수 있는 것이 장점.


 

[발파라이소 Valparaiso]

 

발파라이소 동네풍경

 

벽화를 보는 재미가 있다.

 

건물 참 화려하군;


- 산티아고에서 버스로 2시간 거리에 있는 항구도시
- 벽화로 가득한 아기자기한 마을을 걷는 재미가 있다. 칠레의 자랑 파블로 네루다의 집도 방문할 수 있다.
- 발파라이소 숙소, 까사 비올레타 리몬 Casa Violeta Limon (Valparaiso, Chile) http://bitna.net/1452

- @발파라이소, 칠레 - 그림 못그리면 입주금지? http://bitna.net/1441

 

비냐 델 마르 해변

 

고층빌딩이 많은 세련된 도시였다.

 

해운대 느낌이 나는건 나뿐인가?

 

- 쉬고싶다면 시내버스로 '비냐 델 마르(Vina del Mar)' 해변을 찾아 바다를 즐기다 오는 것도 좋은 방법. 
- 비냐 델 마르는 발파라이소보다 세련된 느낌이다. 해운대가 떠오르는건 나뿐인가...?

 

 

[이스터섬 Easter Island]  

 

이스터 섬으로 가는 비행기

 

무려 5시간 30분 비행!


- 부활절에 발견되어서 이스터섬(Easter Island), 스페인어로 이슬라 파스쿠아 Isla Pascua, 현지어로 라파누이 Rapa Nui
- 세상에서 가장 고립된 섬, 칠레본토에서 무려 3,700km 비행기로 무려 5시간 반!
- 긴 비행시간만큼 비행기값도 비싸다. 왕복 1,000USD 정도. 완전 저렴하게 구입해도 500USD정도. (600USD 정도에 구매) 
- 이스터로 가는 비행기는 칠레 란항공이 독점하는데, 인터넷 예약시 국가를 칠레로 선택하면 티켓이 조금 저렴하다. http://www.lan.com
 

이스터섬 공항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식량박스;

 

동네 분위기는 대충 이렇다.

 

- 이스터섬의 마을은 공항 근처에 형성되어 있다. 비싸지면 모든 물자를 구할 수 있다. 은행(ATM)도 있음. 
- 칠레 본토에서 식량을 준비해서 방문하자. 고립된 위치때문에 모든 것이 비싸다. 예를 들어 팩우유는 본토와 3배 차이;;
- 공항에서 커다란 아이스박스를 가져오는 사람들을 아주 쉽게 볼 수 있다. 모든 식량은 다 싸오는 듯;;
- 부지런히 움직이면 하루만에 섬 전체를 돌아볼 수 있지만 해수욕도 하고, 다이빙도 하면서 여유롭게 보내는 일정을 추천.
- 이스터섬 숙소, 미히노아 Camping Mihinoa (Easter Island, Chile) http://bitna.net/1460   

 

 

이스터섬 여행은 자동차를 추천! (수동+사륜이 진리)

 

일출

 

일출 후, 아침

 

일몰

 

- 섬 전체에 신비의 석상 모아이가 퍼져있다. 일출 포인트는 Ahu Tongariki, 일몰 포인트는 Tahai

- Anakena는 모자쓴 모아이가 서 있는 해변이다. 하루종일 해변을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
- 모아이를 만나보려면 자동차, 사륜차, 오토바이, 자전거 등 뭐든 타야 한다. 자전거는 만만치 않을듯;;;
- 당연히 렌트비용이 칠레 본토보다 높은 편. 자동변속 차량을 렌트한다면 당신은 럭셔리 여행자. (당연히 수동이 진리;)

 

분화구가 그대로 남아있다.

 

모자 쓴 모아이 좀 스타일리쉬하지 않아?

 

해수욕하기 좋은 해변도 있음

 

모아이 공장으로 불리는 곳.

 

각각 이름이 있어 지도를 보고 찾아가기 쉽다.

 

바다속에 잠자고 있는 모아이

 

- 태평양 한가운데 있는 섬이라 수온이 낮고 수심이 깊다.
- 마을에 3~4개 다이빙샵이 있고, 펀 다이빙은 보통 1회에 30,000CLP~40,000CLP 사이(약6만원~8만원)
- 수중 모아이는 약 23m 깊이에 있어 어드밴스드 이상 라이센스가 필요하다.

- @이스터, 칠레 - 왠지 익숙한 수수께끼의 섬 http://bitna.net/1443

- @이스터, 칠레 - 바다속에 잠자는 모아이를 찾아 http://bitna.net/1444

- @이스터, 칠레 - 모아이 옆에서 미역국 끓이는 여자 http://bitna.net/1445

 


[푸에르토 나탈레스 Puerto Natales]

 

 

푸에르토 나탈레스


- 칠레 남쪽에 있는 토레스 델 파이네 Torres del Paine 국립공원으로 가는 입구에 해당되는 도시.
- 작은 어촌마을이지만 세계적인 관광지를 품고 있어 여행자를 위한 시설이 잘 갖춰진 편.
- 성수기인 여름(1~3월)에는 여행객들로 득실득실.. 피하고 싶겠지만 날씨때문에 어쩔 수 없다. ㅠㅠ
- 토레스 델 파이네 여행(트레킹이든 투어든)에 필요한 모든 것을 구할 수 있다.

 

- 아르헨티나 엘 칼라파테에서 국경을 넘어온다면 트레킹에 필요한 물건들을 아르헨티나에서 구입해 오는 것이 경제적이다. 단 햄, 치즈, 과일 등은 국경통과가 불가능하므로 패킹된 식품들만 구입하도록.
- 트레킹 후 아르헨티나로 이동한다면 이 곳에서 부족한 미국달러(USD)를 확보하자. 여행자가 많아 환율이 훌륭한 편.
- 토레스 델 파이네로 떠나기 전에 다음 여행지를 결정한 후 티켓을 예매하도록 하자.
- 푸에르토 나탈레스 숙소, 호세 마리아 Jose Maria (Puerto Natales, Chile) http://bitna.net/1471

 

 

[토레스 델 파이네 Torres del Paine]

 

묵묵히 올라가는 중

 

토레스 삼봉 (Las Torres)


- 토레스 델 파이네 트레킹 준비 및 노약자코스 추천 :
http://bitna.net/1491
- 항상 궂은 날씨로 악명높은 곳이니 날씨를 반드시 확인하자.
- 기호와 체력에 맞는 일정과 트레일을 선택하자. 무엇보다 중요한건 나의 안전이다.
- 유료 캠핑장은 인당 4,000~6,000CLP 사이다. 핫샤워, 전기, 공용주방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 굶주린 쥐들이 캠핑장을 습격하는 일이 많다. 식량은 항상 높은 곳에 걸어서 보관하도록.
- 빛이 없는 밤에 할 수 있는 일이 적기 때문에 해와 함께 생활하는 것이 편하다. 아침형 인간을 체험해보자. 
- W트랙은 정상에 다다르기 30분~1시간 거리 외에 그리 어려운 트레일은 아니다. 초보자도 할 수 있다.

- @토레스 델 파이네, 칠레 - 산 속에서 보낸 3박 4일 http://bitna.net/1455

 

 

 

 

 

3박 4일, 토레스 델 파이네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여행홀릭, Travelholic > 전세계 여행정보 Destinatio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잠비크 여행정보 (Mozambique) - 마푸토,토포,베이라,테테  (0) 2015.12.19
필리핀 여행정보 (Philippines) - 세부,막탄,보홀,팡라오,말라파스쿠아,필리핀 다이빙,마야,스쿠버다이빙,발리카삭,환도상어  (10) 2015.10.15
파나마 여행정보 (Panama) - 파나마시티, 파나마운하  (10) 2014.08.03
브라질 여행정보 (Brazil) - 상파울로, 리우 데 자네이루, 상루이스, 포르탈레자, 제리코아코아라, 렌소이스, 바헤이리나스, 파울리노 네베스, 알칸타라, 이과수 폭포, 브라질 북부  (8) 2014.07.26
아르헨티나 여행정보 (Argentina) - 멘도사, 바릴로체, 엘 칼라파테, 모레노 빙하, 엘찰텐, 피츠로이 트레킹, 우수아이아, 부에노스 아이레스, 푸에르토 이과수, 이과수 폭포  (14) 2014.07.18
칠레 여행정보 (Chile) - 이스터섬, 토레스 델 파이네, 산티아고 데 칠레, 발파라이소, 비냐 델 마르, 칠레 와이너리, 산페드로 아타카마  (16) 2014.07.15
볼리비아 여행정보 (Bolivia) - 코파카바나, 티티카카호수, 라파스, 우유니  (2) 2014.04.25
페루 여행정보 (Peru) - 리마, 쿠스코, 오얀따이땀보, 마추픽추  (10) 2014.04.21
에콰도르 여행정보 (Ecuador) - 키토, 오타발로  (6) 2014.03.24
갈라파고스 여행정보 (Galapagos, Ecuador) - 발트라, 산타크루즈, 푸에르토 아요라, 갈라파고스 크루즈, 갈라파고스 다이빙  (4) 2014.03.23
과테말라 여행정보 (Guatemala) - 플로레스, 티칼, 산페드로, 아티틀란호수, 안티구아  (4) 2014.02.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oy™ 2014.07.15 17:04 신고

    이런 주옥같은 정보를..
    아직 남미로의 여행은 언감생심이라 갈무리 잘해놓고 나중에 꼭 참고해야겠어요. ^^*

  2. BlogIcon 토종감자 2014.07.17 16:37 신고

    재미있게 입에 침까지 흘리며 읽었습ㄴ다.ㅎㅎ 아. 빨리 가고 싶어요. 남미~

  3. BlogIcon 모뚜말람 2014.09.09 05:53 신고

    세계여행하는 부부입니다. 정말 깨알같은 정보로 여행책자보다 더 많은 도움이 되고 있어요. 고맙습니다~^^
    한가지 궁금한게 있는데요. 위에 나탈레스에서 USD 를 확보하면 좋다고 하셨는데, 어떻게 확보하는 건가요?
    남은 칠레 페소를 달러로 바꾸는건지 아니면 달러로 인출하는 ATM 이 있나요?
    아르헨티나에서는 정말 USD가 생명줄인듯합니다..^^

    • BlogIcon 모뚜말람 2014.09.13 10:43 신고

      깨알같은 Tip 항상 고맙습니다!!^^

    • BlogIcon 빛나_Bitna 2014.09.15 15:38 신고

      안전 여행하시고, 종종 안부전해주세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5.08.11 21:14 신고

      네, 칠레페소를 환전소에서 USD로 환전하셔서 아르헨티나에서 다시 환전하는 방법이예요. ATM에서 칠레페소 인출 -> 환전소에서 USD로 환전 -> 아르헨티나로 고고!

      칠레페소 -> USD 환율도 나쁘지 않은 편이구요,
      칠레페소 -> 아르헨티나 페소도 환율이 괜찮은 편이예요.
      USD로 바꾸실때는 고액권으로 환전하시는 것이 편하니까 참고하세요.

  4. 칠레칠레 2015.02.05 21:25 신고

    칠레에 관한 알찬 여행 정보와 현지 정보 감사합니다!!! 제가 올해 칠레에 살러 가거든요, 다른 곳보다 빛나님 정보가..진짜...알차고.. 너무 좋아요b(엄지척) 특히, 은행 수수료!!! 씨티은행 수수료가 한국돈으로 6천원...이라니... 시티은행은 그런 은행 아니잖아요..ㅠㅠ 수수료 없거나 싼 은행인데..ㅠㅠ 칠레에선 아니더라구요.. ^^ 근데 수수료가 없는 은행이 있다니!!!
    준비해가신 시티은행카드로 현금 인출하신거죠? 그때 현지 은행 수수료가 없는 거 맞나요?? 씨티은행카드 가져가려다가 수수료 때문에 하나은행으로 준비할 건데.. 알려주신 은행에서 하면 수수료가 없다니.. 뭘 준비해야할지 모르겠네요..ㅠㅠ

  5. keroro~ 2015.03.13 16:17 신고

    정말 잘 읽고 갑니다. 담주에 리마를 시작으로 남미를 갑니다!
    유용한정보 그라씨아쓰~

  6. Yoon 2015.08.08 21:53 신고

    잘못된정보. Banco de estado가 수수료를 가장 많이 떼먹습니다.
    똑같은 금액을 다른 은행을 이용해 인출해보고 한국에서 얼마가 빠져 나갔는지 확인해 보니 수수료 3000이라고 표시해주는곳이 적게 빠져나가 약1.95정도에 빠져나갔는데 estado는 무려2.18에 빠져나갔습니다. Estado는 수수료가 얼마인지 그래도 인출할거인지 물어보지도 않고 엄청난 수수료(환전율을 나쁘게적용)해서 돈을 갈취합니다

  7. 칠레칠레 2017.09.18 11:15 신고

    정말정말 너무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보는 제대로된 정보글이에요!!

VISITOR 오늘453 / 전체4,139,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