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리남푸 입구

 라오스에서의 마지막 밤을 위해서 난 대단한(?) 일을 했다. 바로 숙소예약. 항상 도착해서 찾아보는 대책없는 여행자인데 루앙프라방에서 무려 전화로 예약까지 해주는 그런 놀라운 일을 했다는거~ 예약한 숙소는 '말리남푸'. 여행하며 만난 모든 이들이 목에 힘을 주어 강력추천한 곳이다. 자~ 그럼 말리남푸 왜 소문났는지 좀 볼까?

천장에서 만난 도마뱀친구? (동남아에선 밤에 쉽게 볼 수 있다.)


일단 말리남푸에 도착한 날 생각한 좋은 점은 이렇다.
비엔티엔 공항 택시정류소에서 내가 '남푸근처에...'라고 말했을 뿐인데, 기사아저씨들이 '말리남푸 가니?'라고 물었다. 워낙 유명한 숙소라서 모르는 사람이 없단다. 지도따위 없어도 찾아갈 수 있는 편리함. 크크.
체크인을 하는데 훌륭한 영어를 구사하는 info 아저씨. 게다가 아주아주 친절하다. 3층 방으로 안내하며 당연하다는듯이 나의 가방을 방까지 가져다주셨다는!!! +ㅁ+
트윈룸은 $17 (kip은 까먹었..;; ) 전에 머물던 곳과 비슷한 가격에 방은 훨씬 훌륭했다. (방 사진이 없어 아쉽) 일단 넓고, 조금 사이즈가 큰 싱글침대 2개에 화장대도 있고, TV도 있고, 에어컨 선풍기 모두 빵빵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층 복도


이 정도로 '꽤 괜찮네.'라는 평가를 내린 나를 말리남푸에 열광하게 만든 것은 다음 날 아침이었다. 아침, 3층이라서 창문을 여니까 햇살이 좋다. 복도에서 광합성(?) 하는데 아래로 보이는 사람들.. 지금이 조식시간이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층에서 내려다 본 식당

1층 밖에 준비된 테이블에는 느긋하게 앉아 조식을 즐기는 사람들... 조용한 숙소, 맑은 공기와 따뜻한 햇살을 맞으며 느긋하게 앉아 즐겨주는 아침의 여유로움. 이거 상상만해도 너무 즐겁지 않은가?! 서둘러 나갈 준비를 하고 1층으로 달려나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메뉴가 밖에 나와있다.

조식은 샌드위치, 팬케익 등의 간단한 메뉴와 음료(커피,쥬스,탄산음료...)를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체크인할때 주는 ticket을 내밀면 free, 공짜다. 주변 숙소와 가격차이가 큰 편도 아닌데 조식이 포함된 가격이라니 너무 매력적이지 않은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빛나씨, 아침의 여유를 즐기는 중


샌드위치와 커피를 주문하고 론리플래닛을 보며 일정을 정리했다. 라오스를 떠나 국경을 넘어 방콕까지 가야하는 조금 분주한 일정이었는데 아침식사를 하며 여유로움을 되찾았다. 괜히 초조하게 생각할 필요있나? 일을 하러 온 것도 아닌데... 일정 이야기, 여행 이야기, 사는 이야기도 하면서 아침의 여유를 마음껏 즐겼다. 간간히 조식을 먹으러 온 이들에게 굿모닝 인사도 날려주며...

빠뚜싸이로 향하는 발걸음이 왠지 더 가볍다. 맛있는 샌드위치로 배를 채우고, 여유로움으로 마음을 채웠기 때문이 아닐까...?! 나중에 비엔티엔에 다시 오게 된다면, 난 다시 말리남푸를 찾을 것이다. 이 곳에서 맞이하는 아침이 좋아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enim 2009.01.11 12:12 신고

    야외에서 따사로운 햇살아래 즐기는 아침식사..... 부러워요....
    특히나 쌀쌀해진 겨울날 누님의 간편한 옷차림을 보니
    벌써부터 여름이 보고싶네요.. ㅠ.ㅠ

  2. BlogIcon 그라드 2009.01.11 19:40 신고

    사진으로만 봐도 되게 매력적인데? +_+

  3. SUE 2009.01.11 22:01 신고

    저기 가고싶어!!!
    아니 저 테이블과 의자들이 갖고싶어*-*

  4. yong kim 2009.04.17 22:50 신고

    잘 보고 갑니다.

VISITOR 오늘288 / 전체4,498,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