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우리 부부의 여행사진은 무려 175,791장.


다녀와서 책 하나 내면 되겠네.

그래서 책은 언제 나오는 거야?


2012년 여름, 남편과 함께 세계여행을 떠날 계획을 발표하던 그 때부터 2014년 여름, 여행을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오던 그때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수 없이 들어왔던 말이다. 그때마다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이 있었으니 - 책, 그거 말처럼 쉬운 게 아닙니다요! 


그 동안 나도 몇몇 유명 블로거의 여행 이야기가 책으로 발간되는 경우를 보았지만... 나와는 거리가 먼 이야기였다. 소소한 여행 블로그를 운영한 지 올해로 10년째이고, 가끔씩 티스토리에서 반짝이는 뱃지를 달아주기도 하지만, 사실 난 '파워블로거'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니까. 하루에 몇 개씩 포스팅을 하는 것도 아니고, 구글 스트리트뷰 못지 않은 사진 가이드를 제공해 주는 것도 아니고, 화려한 사진보다는 재미없는 글이 더 많고, 게다가 내 블로그는 네이버가 아닌 걸. 미안해, 티스토리. 그러나 사실이잖니? ㅋㅋ


긴 여행이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온 어느 날, 이력서를 정리하기 위해 노트북을 켠 나는 이력서 대신 여행사진 폴더를 클릭했다. 그리고 한참이나 넋을 놓고 우리의 여행 사진을 들여다봤다. 그러다 문득 든 생각, '혼자 보기 아까운데?'. 우리의 보물이 된 사진들, 게스트 하우스의 노란 전등 아래서 끄적인 일기장, 길 위에서 우리가 나눈 수 많은 대화와 그때의 감정들을 어떻게 정리하면 좋을까. 우리가 배우고 깨달았던 것들을 어떻게 하면 가족들과 친구들 그리고 누군가와 나눌 수 있을까. 고민끝에 나는 출판사의 문을 두드렸다. 계약서에 싸인을 하고, 전체적인 색깔을 정하고, 원고를 쓰고, 마무리 하는 것에는 생각보다 긴 시간이 필요했고, 이를 위해 나는 머릿속으로 지난 2년의 시간을 몇 번이나 되돌려 보아야 했다. 덕분에 세계여행 7~8번은 더 한 기분!


그렇게 1년 9개월 우리의 여행 이야기가 정리되었다. 처음 시작할 때는 블로그 포스팅과 비슷할 거라 생각했는데, '책'이라는 것이 주는 심적 부담은 참 대단했고, A4용지 하나하나를 채워가기에 내 글솜씨는 참 부족했다. 덕분에 블로그에는 긴 침묵이 이어졌다. 요즘 여행블로거들을 보면 여행을 하면서 매일매일 실시간으로 블로그에 글을 올리고, 심지어 출간을 하면서 여행하는 사람들도 있던데, 나는 도대체 뭘 한건지... 내가 게으르단 것을 인정하긴 싫으니 그들이 부지런한거라 해둬야지. ㅋㅋ 8개월이나 잡고 있던 원고를 몇 일 전에야 간신히 마감했다. 세계여행, 유럽으로의 이사 그리고 책까지... 여전히 믿기 어려운 일들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새삼 놀랍다. 


이제는 긴 침묵을 깰 시간, 여러분 저 돌아왔어요! :) 

올 여름에는 서점에서 찾아뵐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요술공주 2015.05.26 06:13 신고

    ㅎㅎ 사람들은 참 쉽게 말하죠? 그래도 빛나씨 정도면 쉽게 낼 것 깉아요. 이미 다 써둬서 새로 쓸게 별로 없잖아요. 미리 축하드려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5.05.26 15:56 신고

      축하 감사합니다.
      그나저나 요술공주님 오랜만이예요. 한국 적응은 잘 되고 계신가요?

      저도 블로그 때문에 쉽게 갈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구요. OTL
      90% 이상 새로 썼답니다. 결론은 블로그와는 다른 이야기들이 나올 예정이라는 것. :)

  2. BlogIcon "민지" 2015.05.26 10:16 신고

    축하드려요!
    안그래도 어제 빛나님 블로그 이것저것 다시 보면서 요새 많이 바쁘신가 했어요-
    역시 많이 바쁘셨군요!! +ㅁ+

    빛나님 보며 세계여행을 꿈꾸고 있는데..
    용기없는 전 자꾸 미루기만 합니다..하하하;;
    근데 요새 흘러가는 마음들이 더는 미룰 수 없다고 말하는거 같아 겁나고 설레이네요 ㅎㅎ

    빛나님 책 발간되면 설레이는 마음으로 찾아볼게요 >ㅁ<

    • BlogIcon 빛나_Bitna 2015.05.26 15:57 신고

      감사합니다.
      블로그와 병행하고 싶었는데 전 멀티태스킹 능력은 좀 떨어지나봐요. ㅠㅠ
      오랜만에 블로그 글을 남기려니 이상하게 잘 안되고... ㅠㅠ

      어떻게 지내고 계세요? +ㅁ+

  3. BlogIcon 김경은 2015.05.26 10:55 신고

    와우~~!!! ㅋㅋㅋ안그래도 궁금하던차~책으로 또 만날수있다니 너무기분좋으네요~^^ 기다려지네요~ 여행중블로그통해 소식기다리듯~^^

  4. BlogIcon moreworld™ 2015.05.26 14:23 신고

    너무너무~~ 기대되네요.
    쏙쏙들이 재미난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너무 기대됩니다. ^^

  5. kae 2015.05.26 17:33 신고

    오옷!! 역시!!! 책으로 남긴다는 거 정말 힘든 작업이겠지만, 빛나님의 정감있는 사진과 글솜씨라면 제가 출판사관계자였어도 바로 오퍼를 드렸을 것 같아요ㅎㅎ
    아직 발간전이지만, 정말정말 축하드립니다^^
    해외배송찬스를 써서라도 꼭 구입할께요!!

  6. BlogIcon 무념이 2015.05.28 13:03 신고

    캬~ 축하드려요~ 기대할께요~!! ㅎㅎㅎ

  7. 2015.05.29 12:44

    비밀댓글입니다

  8. BlogIcon 여진 2015.06.03 09:33 신고

    완전 반가워 ^^. 이제 책 나오면 그입해봐야겠오. 나중에 사인 해줘.

  9. 무딘 2015.06.03 10:12 신고

    출판 언제 되는 겨? 나도 살터니, 이쁘게 싸인 부탁해요~!!

  10. BlogIcon 독도해금소녀 2015.06.03 16:27 신고

    아아~ 이런 기쁜 일이!! 우선 건강히 잘 지내셨다니 좋고 곧 빛나님의 책을 만날 수 있다니 더없이 좋네요~~ 기대하며 기다리고 있을게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5.06.03 18:53 신고

      꺄악, 오랜만이예요.
      잘 지내시죠? 요즘 인도에서 지내고 계신거여요?
      저도 인도 다시 좀 가고 싶은데.... 우리 집 좀 바꿔서 몇 일 지내볼까요? ㅋㅋㅋ

  11. BlogIcon 앤양 2015.06.03 18:44 신고

    꺄~ 은근 엄청 기다린 일인~ 소심하게 좋아요 누르고 마음속으론 열심히 응원 했던 일인이에용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빛나_Bitna 2015.06.03 18:52 신고

      댓글도 주셨던 것 같은데? 닉네임을 기억하고 있어요. +ㅁ+
      잘 지내셨죠? 조용히 소리소문없이 돌아왔습니다. 캬캬캬

  12. BlogIcon hyoseon koh 2015.06.20 02:30 신고

    오래 기다렸어요~~ 여행기도, 근황도, 앞으로의 이야기도 기대되요~^^ 책 기다릴께요

  13. jaesook 2015.06.30 10:30 신고

    언니~~ 책 완전 기대되요!!
    안그래도 제가 언니 블로그 글을 함께 여행갔던 친구들에게 보여주었더니 다들 언니가 글을 너무 잘 쓴다고.. ..
    어떤일 하셔? 책은 안쓰시려나? 저에게 물어봤는데 오늘에서야 뒤늦게 이 포스팅을 뙇!! 발견했네요ㅎㅎ
    (친구들이 언니가 오불당 카페에서 저에게 쓴 댓글보고 엄청 친절하시다! 한것도 안비밀^^)
    책과 블로그가 다른 내용이라고 하니 더 기대되요. 시간 날때마다 블로그 글도 보고.. 책이 나오면 책도 읽고.. ^^
    저는 올해말쯤 중미+남미로 다시 떠날까 생각중이에요.
    삶에서 여행이 있기에 일상이 더 즐겁고 또 일상이 있기에 여행이 더 행복하네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5.06.30 19:52 신고

      진짜, 진짜? 그런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다니까요!

      넓고 넓은 중남미에서 어디로 갈 예정이여요? 우린 중미 허리쪽이랑 남미 북쪽을 가고 싶다는...

  14. 김민우 2016.06.06 14:40 신고

    이런계획 양가부모님 허락받고 다녀오신건가요? 아무리 자신있어도 허락해주실것 같지가 않아서요. 직장 사표와 집을 빼서 간다니 허락 하신분 없을거 같은데.. 해외취업됐다는 핑계로 갔다오신거라면 몰라도..

    • BlogIcon 빛나_Bitna 2016.06.08 16:55 신고

      글쎄요, 그건 사람마다 부모님마다 다르지 않을까요? 저희의 경우는 허락이라고 하기보다는 대대적인 반대는 하지 않으시는 정도였어요.
      성인이니까 누군가의 허락보다는 본인에 선택에 책임을 질 각오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VISITOR 오늘455 / 전체4,139,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