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여행 4

@스페인 - 신랑이 아닌 그녀와 함께 한 열흘 (Spain)

아침에 일어나보니 침대에 신랑이 아닌 낯선 여자가 잠들어 있다?! 금쪽같은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스페인까지 날아온 아끼는 동생. 스페인에서의 마지막 열흘은 그녀와 함께하는 여행이 되었다. 지난 1년간 잊고 있었던 '아울렛'이라는 것도 구경해보고, 열심히 가이드북을 찾아가며 야매? 가이드로 변신해보고, 온갖 예쁜 척을 다 하면서 인증샷도 실컷 찍어보고,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된장질 제대로 즐겨주니... 친구와 함께 한 열흘의 스페인 여행은 배낭족의 고단함을 잠시 내려놓는 시간이었다고나 할까. - 친구랑 함께 있어서 그런지 한국에 돌아간 느낌이야. + 이렇게 한국말 제대로 하는 것도 오랜만이고. 떠나있는동안 그리웠는데 좀 풀리는거 같지? - 응, 이렇게 충전 한번 했으니 중남미까지 무사히 마칠 수 있겠지? + ..

@세비야,스페인 - 추석맞이, 특별한 상차림 (Sevilla,Spain)

스페인 생활 3주째, 몇 가지 업데이트. 왕초보반 스페인어 수업이 스페인어로 진행되다니.. 오.마이.갓. 선생님이 뭐라고 하는거야? 수업이 없을 때 여기저기 돌아다니겠단 로망은 저 멀리 안드로메다로... 수업 따라잡기도 벅차다구! 공동 생활 아파트에서 우리만의 작은 플랫으로 이사했더니 조용하고 좋구나! (유럽 애들이랑 노는 것도 재밌긴한데 그 다음날 후유증이... 우린 이제 늙었나봐- ㅠ_ㅠ) 떠돌이 유목민 생활 1년만에 주소를 갖게 된 우리 부부를 축하하듯 한국에서 하나 둘 구호품이 도착하니, 오늘도 내일도 박스뜯는 재미에 행복하여라. - 짜잔, 추석맞이 와이프의 특식!!! 통깨가 없어 아쉽지만... + 불고기도 새우전도 다 맛있는데?! 와이프가 해주는 건 다 맛있다구! - 스페인어는 여전히 어버버버-..

바르셀로나 숙소 - 행복했던 기억들, 까사 꼬레아나 (Barcelona,Spain)

바르셀로나에서 함께 여행한 S양을 떠내보내고 나도 숙소를 변경했다. 까사 구르메는 분명 훌륭한 숙소였지만 혼자서 머물면 좀 심심한 구조인데다 경비절감도 필요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선택한 곳이 까사 꼬레아나. 이름에서 예상가능한 한국인 민박으로 이 동네 여행하는 사람들에게는 은근 유명한 곳이다. 내가 선택한 곳은 여성 도미토리. 여기 머무는 사람은 분명 한국인 여자일테니 마음에 맞는 사람을 만나 바르셀로나 여행을 흥겹게 마무리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숙소로 가는 첫날 친절한 주인 아주머니께서는 가까운 지하철역까지 마중을 나오셨다. 숙소로 가는 길을 친절하게 설명해 주셔서 혼자서도 잘 돌아다닐 수 있게 길을 익힐 수 있었다. 비슷비슷한 주택가들이 줄지어 서 있는 조용한 골목에 까사 꼬레아나가 있다. 자, 이제..

세비야 숙소- 꼬르도바 Pensión Córdoba (Sevilla,Spain)

마드리드에서 당일치기로 꼬르도바를 돌아보고 이동한지라 세비야에 도착했을때는 주변이 어두워져 있었다. 가이드북에서 숙소들이 몰려있는 골목을 찾아낸 뒤, 택시를 잡아탔다. 그리고 골목에 위치한 속소 몇 개를 둘러보고 선택한 곳이 바로 펜션 꼬르도바다. (세비야에 있는 숙소인데 이름이 왜 꼬르도바인지 이유는 알 수가 없다.) 천장이 높고 가운데가 뻥 뚫려있는 구조인데다 바닥과 벽이 타일로 되어 있어서 실내가 서늘하다. 특별히 에어컨을 켤 필요가 없을 것 같다는... 벽에 그려진 화려한 무늬들이 스페인답다. 1층에는 리셉션과 테이블과 의자 그리고 지도와 관광 안내책자들이 놓여있었고 객실은 윗층으로 올라가야 하는 구조였다. 인상적이었던 것은 푸르른 화초(라기 보다는 거의 나무수준)가 정말 많았다는 것이다. 실내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