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ASIA/말레이시아 Malaysia 5

첫번째 결혼기념일은 쿠알라룸푸르에서.. (Kuala Lumpur, Malaysia)

한국에 있을때는 출근할때보다 더 일찍 일어나서 여행준비로 바빴을텐데, 쿠알라룸푸르로 '탈출'해오니 모처럼 마음껏 잘 수 있었다. 아마 숙소 조식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았다면 해가 중천에 뜰 때까지 잤을지도... 작지만 아늑한 숙소에서 아침을 먹고 배낭을 모두 뒤엎었다. 급하게 쓸어담다시피 해서 싼 배낭인지라 무게분산부터 끈길이 맞춤까지 제대로 된 것이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다. 한차례 낑낑거리며 대대적인 짐정리 후 깜빡한 물건 목록을 적어본다. 이제 쇼핑타임! 낮에 잘란 알로르는 조용하다. 어제밤에 보았던 화려한 조명도 거리를 가득 메우던 노점상도 사라지니 다른 곳에 온 것 같다. 잘란 알로르 근방은 번화가라 상권이 크게 형성된 편이다. 즉, 우리가 깜빡한 물건들을 쇼핑하기에 적당한 장소라는 사실!!! 쿠알..

에어아시아 기내에서, 박지성 그리고 QPR (Kuala Lumpur, Malaysia)

최근 박지성 선수의 이적으로 QPR(Queens Park Rangers)과 이 축구단의 최대 스폰서인 에어아시아가 화제가 되었었다. 그래서일까? 에어아시아를 처음 탑승하는 것도 아닌데 자리에 앉자마자 어린아이처럼 두리번거리기 시작했다. 서울-쿠알라룸푸르 구간은 탑승하는 사람이 많은 구간이라 3좌석/복도/3좌석의 비교적 큰 사이즈의 비행기였다. 저가항공이라 좌석이 좁고 불편하다거나 지저분하다거나 하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기내는 비교적 깔끔한 편이다. 다만 이전 비행을 마치고 새로운 비행을 할때까지의 시간적 여유가 짧은 경우가 있다보니 전에 앉았던 사람의 흔적이 남아있는 경우가 있긴 하다. (이건 복불복!) 도대체 어떻게 이렇게 저렴한 항공료가 나올 수 있는가? 일반항공과 저가항공의 가장 큰 차이는..

세계여행 출발, 세상을 향해 탈출하다. (Kuala Lumpur, Malaysia)

대망의 세계여행 출발일. 처음 티켓을 예약할때만해도 그날이 되면 설레임으로 가득찬 부푼 가슴을 안고 한국에게 쿨하게 굿바이 인사를 날려주리라 예상했었다. 하지만 현실은 그게 아니었다. 다크서클이 턱까지 내려와 반수면상태로 비행기에 탑승하는, 마치 긴 여행을 다 끝나고 돌아오는 사람같은 쾡한 모습이었다. 여행만 준비해도 충분히 바쁜 시간인데, 집, 살림살이, 자동차, 국민연금, 의료보험, 각종 카드와 자동이체 등등... 처리해야 할 것은 점점 늘어만가고 그 와중에 그동안 회사다니느냐 만나지 못한 지인들을 찾아뵈려니 하루가 48시간이여도 부족하구나. 떠나기 하루 전날에 여행짐을 꾸리기 시작해으니 말 다했지, 뭐... 탑승수속을 마치고 몇몇 지인들의 전화를 받으며 게이트 앞에 서니 이제서야 정신이 난다. 우리..

쿠알라룸푸르 숙소 - Lacomme Inn (Kuala Lumpur, Malaysia)

출발하기 하루 전에 부랴부랴 예약하게 된 쿠알라룸푸르 숙소. 세계여행의 첫 시작점인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의 목표는 1) 맛있는 음식 먹기 2) 미처 마무리하지 못한 일들을 인터넷으로 처리하기 3) 휴식 이렇게 세 가지 뿐이었다. 말레이시아 출장을 여러 번 다녀온 신랑 덕분에 큰 고민없이 숙소의 위치를 '잘란 알로르 (Jalan Alor)'로 결정했고, 근처 숙소들 중 가격대와 평이 괜찮은 Lacomme Inn을 예약했다.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는 공항 버스를 타고 시내로 온 뒤 (1인당 9MYR), 시내에서 택시를 타니 금새 도착했다. (택시비 20MYR) 택시가 멈추자마자 일하는 청년들이 달려나와 가방을 들어준다. 아직 커다란 배낭에 적응하지 못한 상태라 그런지 어찌나 고맙던지... 숙소 양 옆에 ..

쿠알라룸푸르공항 LCCT 프리미엄 라운지 (KUL, Malaysia)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LCCT 터미널. LCCT는 Low Cost Carrier Terminal의 줄임말로 쉽게 말해 저가항공을 탑승할 수 있는 터미널이라 할 수 있다. 국제공항에 라운지가 없겠냐만은 저가항공만 탑승하는 곳에 과연 라운지가 있을까 싶었는데 놀랍게도 사람들로 북적이는 게이트 한 구석에 프리미엄 라운지가 보인다. 입장하자마자 라운지 전체가 한 눈에 들어온다. 작은 테이블이 딸린 의자가 열댓개 놓여있고 다른 한 쪽에는 음식들이 차려져 있다. 넓고 호화로운 라운지는 아니지만 일단 존재한다는 것 자체에 의미를 두련다. pp카드 혹은 유료로 입장이 가능하며, 대부분의 손님은 중국인이었다. 여기저기서 쏼라쏼라 중국어가 들리는구나. 오늘의 라운지 방문목적도 역시나 식사. 아침 비행기라 조식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