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여행 4

케냐 여행정보 - 나이로비,나쿠루,나이바샤,마운틴케냐,몸바사,와타무 (Kenya)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6시간 느림 UTC+3 - 통화 : 케냐실링(KES), 1실링 = 약 12.5원, 1USD = 86~89실링 - 언어 : 스와힐리, 영어. 대부분의 사람들이 영어를 아주 잘 한다. - 여행시즌 : 우기 3 ~ 4월은 피하도록, 7~8월은 세렝게티에서 마사이마라로 이동하는 누우떼를 볼 수 있는 적기 - 치안 : 특별히 위험한 상황을 마주하지 않았지만 나이로비에서는 현지인들이 약간의 경고를 해주었다. (밤에 돌아다니지 말고, 카메라를 내놓고 다니지 말고..) 새로운 도시에 가면 현지인들을 통해 치안에 대한 정보를 얻도록 하자. 숙소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참 잘 알려준다. 출입국 - 항공 : 대대적인 프로모션과 함께 대한항공 직항 운항. 두바이,이집트 등을 경유하는 편도 ..

@나쿠루,케냐 - 사파리라고 다 똑같지 않아요. (Nakuru,Kenya)

반기문 아저씨도, 안젤리나 졸리도 방문했다는 헬스게이트. 신비로운 지형을 따라 간만에 운동 좀 해볼까? 아침 물안개 낀 나쿠루 호수. 차를 타고 달리며 동물들의 아침잠을 깨우면 화내려나.. 보트로 즐기는 사파리는 또 다른 즐거움. 풍선같은 하마도, 낚시하는 독수리도 안녕~ 동물들을 따라 뛰어보지만 원망스러운 저질체력. 단지 난 얼룩말과 친구가 되고 싶었을 뿐이야. + 케냐 사파리는 탄자니아랑 확실히 다른 것 같아. - 응. 자전거도 있고, 보트도 있고, 직접 걸어다닐수도 있고... + 아프리카 여행하면서 보이는 사파리마다 다 해봐야 하는건가? - 그러고 싶지만 그러기에 우리 자금은....?! ㅠ_ㅠ + 아.. 아프리카 여행은 생각보다 돈이 든다. ㅠ_ㅠ - 많이 든다. ㅠ_ㅠ 2013/01/21 ~ 20..

@와타무,케냐 - 매일매일 새로운 바다 (Watamu,Kenya)

물 속에는 화려한 색의 물고기들이 가득하고, 물 위에는 새하얀 모래가 가득한 곳. 저녁마다 지는 해를 벗삼아 맛있는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곳. - 이렇게 조용한 바닷가 마을에 눌러있고 싶다. + 너무 오래 있으면 심심하지 않을까? - 그래도... 바다는 매일봐도 새롭잖아. 2013/01/05 ~ 2013/01/08 @Watamu,Kenya

@나뉴키,케냐 - 마운틴 케냐에서 등산대신 낙타?

아프리카에서 낙타를 탄다고? 사막도 아니고 동네를 걸어다닌다고? 도대체 뭐가 있길래? 작은 시골이지만 잘 포장된 도로가 있고, 도로 옆 초원에는 얼룩말도 있고, 임팔라도 있고, 무리지어 날아가는 새들도 있고, 저 멀리부터 달려오는 귀여운 꼬마의 미소가 있다. + 마운틴 케냐에서 낙타타고 가는 사람은 우리밖에 없을거야. - 아무렴 어때, 나름 재밌잖아?! 산은 그냥 멀리서 바라보는게 제일 좋더라. ㅋㅋ 꼭 해야 하는 게 어딨어, 그냥 마음가는대로 하는거지. 2013/01/01 ~ 2013/01/03 @Nanyuki,Kenya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