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 3

<잠시 멈춤, 세계여행> 북토크에 초대합니다.

저희 부부의 여행기 재미나게 읽고 계신가요? 출간 1달을 바라보고 있는 이 시점에 의외로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고 있어서 매일매일이 즐거운 요즘입니다. 블로그와 페이스북 그리고 이메일로 많은 분들이 메세지를 주셔서 신기하기도 하구요. 그.래.서. 그 관심에 보답하고자 작은 행사를 준비했어요. 북토크!!! 북토크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일시 : 8월 28일 (금요일) 저녁 7시 30분 ~ 9시 - 장소 : 서울 논현역 북카페 북티크 http://place.map.daum.net/26457689 - 참여방법 : 이 글에 비밀댓글로 1) 참석인원 2) 세계여행에 대해 궁금한 점 3) 성함과 연락처(휴대폰)를 남겨주세요. - 신청마감 : ~8월 24일(월) 한국시간 밤7시까지!- 당첨자 발표 : 8월 26일..

출간 준비, 7월에 서점에서 만나요.

* 오랜만에 공손한 문체로 가볼까요? ㅋㅋ* 지난 주, 메르스의 압박을 뚫고 급히 한국에 들어왔습니다. 기나긴 원고 작업을 마치고 이제 좀 놀아볼까 했었는데, 책이라는 것은 원고를 마감했다고 해서 끝난 게 아니더군요. 마감한 원고를 교정하고, 디자인을 정하고, 디자인에 맞춰서 교정하고 교정하고 또 교정하고... 보고 또 보고, 고치고 또 고치고의 무한루프더군요. 블로그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마음껏 수정할 수 있는데 역시 책은 만만한 것이 아니었어요! 저는 도대체 뭘 믿고 겁도 없이 덤볐을까요, 30년도 넘게 쓴 우리말은 도대체 왜 이렇게 어려운걸까요. ㅠㅠ 그동안 블로그에 올린 글들을 엮어도 책 한 권은 나올거라 말씀하신 분들이 많았는데, 저는 블로그와 책은 성격이 다르다 생각하는 사람(이라 쓰고 '일을..

긴 침묵의 끝, 돌아왔어요. (I'm Back.)

다녀와서 책 하나 내면 되겠네. 그래서 책은 언제 나오는 거야? 2012년 여름, 남편과 함께 세계여행을 떠날 계획을 발표하던 그 때부터 2014년 여름, 여행을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오던 그때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수 없이 들어왔던 말이다. 그때마다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이 있었으니 - 책, 그거 말처럼 쉬운 게 아닙니다요! 그 동안 나도 몇몇 유명 블로거의 여행 이야기가 책으로 발간되는 경우를 보았지만... 나와는 거리가 먼 이야기였다. 소소한 여행 블로그를 운영한 지 올해로 10년째이고, 가끔씩 티스토리에서 반짝이는 뱃지를 달아주기도 하지만, 사실 난 '파워블로거'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니까. 하루에 몇 개씩 포스팅을 하는 것도 아니고, 구글 스트리트뷰 못지 않은 사진 가이드를 제공해 주는 것도 아니고,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