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부 여행 3

국민의 존경과 사랑을 한몸에 받는 부탄의 국왕 (Thimphu,Bhutan)

2시간을 달려 팀부에 도착하자마자 찾아간 곳은 타시초종(Tashicho Dzong). 현 부탄의 정부청사이면서 사원인 팀부에서 가장 중요한 건물이라 하겠다. 푸나카종과 마찬가지로 이 곳 역시 정부에서 관리하는 영역과 불교에서 관리하는 영역이 나누어져 있고 우리가 방문할 수 있는 곳은 불교에서 관리하고 있는 사원이다. 이 곳에는 사람에 따라 출입할 수 있는 문이 구분되어 있다. 국왕이 출입하는 문, 스님들이 출입하는 문 그리고 외부인이 출입하는 문. 각 문마다 정복을 갖춰입은 이들이 지키고 있으며, 외부인이 출입하는 문에는 공항처럼 소지품을 검사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춰져 있다. 생각해보면 좀 살벌한 분위기일 것 같지만 보안을 담당하는 이들 역시 부탄 사람인지라 우리에게 친절한 미소와 인사를 잊지 않았다. ..

가볍게 팀부시내를 돌아보자, 오늘도 내일도 행복하게! (Thimphu, Bhutan)

우리나라의 민속촌을 연상시키는 민속박물관. 옛날 부탄의 가옥구조와 생활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란다. 이리보고 저리봐도 가이드를 대동한 외국인 외에는 눈에 띄는 사람이 없다. 천천히 느긋하게 박물관을 돌아보련다. 마치 이 곳을 모두 대여한 기분으로... 목조로 된 옛날 가옥은 물론 내부에서 사용하던 집기들이 모두 가지런히 정리되어 있었다. 커다란 아궁이가 왠지 어릴적 외가에 가면 보던 것과 닮아서 괜히 더 반갑다. 실내는 모두 촬영불가라 사진에 담지 못했는데,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집 안에 작은 불상과 함께 기도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이다. 이 공간은 집안 가장 높은 층에 위치하고 있었는데, 불상 하나를 가져다 놓는 수준이 아니라 단상과 불화 등이 갖춰진 작은 사원에 가까웠다. 옛 가옥에는 모두 이..

부탄의 전통을 지켜가는 젊은이들을 만나다. (Thimphu, Bhutan)

깔끔한 호텔에서 맞이하는 상쾌한 아침, 오늘은 팀부 시내를 돌아보고 옛 부탄의 수도인 푸나카로 이동하는 날이다. 오늘 일정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차에 올랐다. 구불구불한 산길을 오른다. 위에 오르면 팀부 시내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View point가 있단다. 조금씩 높이가 높아진다 싶더니 저 멀리 뭔가 눈에 들어온다. 자세히 보니 어딘가를 바라보고 앉아계신 부처님상이었다. 산 정상에 위치하고 있는 것 같은데 여기서도 보이는 것을 보면 정말 크기가 크구나! 부탄에서 가장 큰 부처님상으로 아직 제작중이라고 한다. 싱가폴에서부터 전문가를 불러다가 10년이란 긴 기간동안 제작중인데 내년에 완공예정이란다. 부처님상을 중심으로 사원들을 지을 예정이라는데 완성된 모습을 보려면 다시 부탄에 와야 하는건가?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