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kfurt 4

프랑크푸르트 숙소 - 빅토리아 호텔 (Frankfurt,Germany)

보통 공항은 도심에서 벗어나서 위치하고 있는 반면, 기차역은 대부분 도시 중심에 위치하고 있다. 그래서 여행자에게는 낯선 도시에 적응하는데 기차역만큼 좋은 장소도 없다. (우리나라 서울역만해도 위치 훌륭하잖아!) 다른 곳으로의 이동이 용이한 것은 물론이고, 생필품을 구입할 수 있는 마켓과 다양한 가격대의 숙소들이 밀집되어 있으니까. 프랑크푸르트에서 1박을 하고 공항으로 이동해야 하는지라 중앙역 근처에 호텔을 예약했다. 호텔 빅토리아. 준비시간이 많지 않아 대충 위치와 가격대만 보고 예약한 곳이었는데, 다행히 외관부터 1층 리셉션까지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것이 안심이 된다. 친절한 언니의 도움으로 체크인을 하고 방으로 고고씽. 복도가 그리 넓은 편은 아니었지만 하얀벽, 은은한 조명, 마루바닥 그리고 벽에 걸..

[독일] 꿈같은 신혼여행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다. (Stuttgart/Frankfurt, Germany)

어제 쇼핑덕분에 잠을 푹 자고 일어났더니 몸이 가볍다. 짐을 렌트카에 싣고 슈투트가르트 중앙역으로 향했다. 캐리어가 꽤 무거워진 상태였는데 자동차 덕분에 쉽게 이동할 수 있었다. 오늘 일정은 중앙역 주변을 돌아다니다 기차를 타고 프랑크푸르트 공항까지 이동한 뒤, 한국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주차를 하고, 차를 반납하고, 짐을 보관함에 넣고 모든 것이 계획대로 착착 맞아떨어진다. 엊그제 왔었던 슈투트가르트 시내. 아침 광장에는 큰 시장이 열렸다. 음식, 생활용품, 꽃 등등 얼핏봐도 종류가 다양하다. 커다란 빵을 옆구리에 끼고 소박한 꽃다발을 구입하고 있는 센스만점 할아버지가 눈에 띈다. 사람들틈에서 시장구경을 하다가 어제 아울렛에서 구입하지 못한 아이템을 찾아나섰다. 슈투트가르트는 작고 조용한 도시라서 기대..

[독일] 독일 문학의 거장, 괴테 생가를 찾아서... (Frankfurt, Germany)

긴 잠을 잔 덕분에 상쾌한 아침. 비가 오던 어제와 달리 프랑크푸르트의 아침 하늘도 맑고 깨끗하다. 호텔에서 받은 주변 지도를 하나 들고 프랑크푸르트 관광에 나섰다. 도시의 볼거리가 밀집되어 있는 시내는 중앙역에서도 걸어가기 충분한 거리였다. 산책삼아 걸어가는 발걸음이 가볍다. 어제는 느끼지 못했던 여행지에서의 설레임, 역시 무엇이든 몸이 편하고 봐야 한다. 오전 9시, 이른 시간이라 상점, 관광지 등등 대부분이 문을 열지 않았다. 그래서 마음가는대로 시내를 걷다가 발이 멈춘 곳은 괴테 동상 앞.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파우스트'로 대표되는 독일의 작가이자 시인인 괴테. 이 도시에서 '괴테 동상', '괴테 광장', '괴테 St.'와 같은 그의 이름을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그의 고향이 바로 여기 프..

[독일] 결혼식 끝, 신혼여행의 시작은 독일 (Frankfurt, Germany)

드디어 결혼식이 끝났다. 몇 달동안 맹렬히 준비한 것들이 우리를 스쳐지나갔다. 이상하게 결혼식이 다가오니 챙길 것도 많고, 회사일은 줄어들지 않고 계속 쌓여만 갔다. 덕분에 신혼여행 짐도 챙기지 못한 우리는 예식이 끝난 야밤에 짐을 챙겨야 했다. 꿈을 꾼 것처럼 결혼식 날이 지나가고 다음날 비몽사몽한 눈으로 인천공항에 도착, 프랑크푸르트행 아시아나에 몸을 눕힌 후 깊은 잠에 빠져버렸다. 9월 첫 주, 프랑크푸르트는 늦더위가 기승인 한국과는 달리 선선한 초가을이다. 부슬부슬 약하게 내리는 비에도, 시원하게 불어오는 바람에도 가을 냄새가 나는 것 같았다. 예약한 숙소를 찾아 지하철을 타고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으로 향했다. 30~40분정도 소요되었는데 여름옷을 입은 동양 꼬꼬마들이 신기한지 사람들이 자꾸 힐끔힐..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