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occo 10

탕헤르 숙소 - Dar Rif (Tangier, Morocco)

모로코 여행의 마지막 도시 탕헤르. 연금술사의 무대가 됐던 이 곳은 유럽에서 불과 2시간 거리에 있는 곳이다. 다른 도시에 비해 메디나(구시가지)가 작은 편이었지만, 메디나 어딜가도 관광객이 가득했다. 아마 유럽과 가까운 거리 때문이겠지. 우리가 예약한 숙소는 메디나 안쪽에 있는 Dar Rif. 다행히 근처에 콘테넨탈 호텔이 자리하고 있어 생각보다 쉽게 찾았다. 리아드를 개조한 숙소는 넓은 편은 아니었지만 입구부터 모든 방까지 다 예쁘게 꾸며져 있었다. 내부를 모두 뜯어고친걸까. 예쁜 타일바닥부터 새하얀 벽까지 밖에서 보는 것과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모로코의 모든 리아드형 숙소가 그렇듯이 문만 열면 다른 세상이라니까. 우리가 머문 방은 깔끔하고 예쁘게 꾸며져 있었다. 더블침대가 거의 딱 맞게 들어가고,..

테토우완 숙소 - Casa Riad Medina (Tetouan, Morocco)

모로코 다음 여행지는 스페인. 우리는 탕헤르에서 페리를 타고 스페인으로 입국하기로 했다. 스페인 입국과 함께 시작될 어학연수 일정을 고려하면 모로코에서 시간이 좀 남는다. 지도를 보고 선택한 도시는 쉐프샤우엔과 탕헤르 사이에 있는 작은 도시 테토우완이었다. 테토우완은 다른 도시들에 비해 인기좋은 여행지는 아니지만 모로코 어느 도시와 마찬가지로 구시가지, 메디나를 가지고 있다. 메디나를 돌아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울 것이니, 일단 메디나 안으로 들어가 숙소를 찾았다. 전통가옥인 리아드 형태로 최근에 수리했는지 내부가 꽤 깔끔하게 정돈되어 있었다. 우리가 머문 방은 꽤 넓었다. 커다란 침대와 쇼파, 탁자까지 놓여져 있었고 벽에 커다란 창문이 있어 햇빛도 잘 들어오는 편이었다. 타일이나 카펫이나 방 안 곳..

쉐프샤우엔 숙소 - Dar Terrae (Chefchaouan, Morocco)

쉐프샤우엔. 이 작은 도시가 유명한 것은 온통 파란 색으로 칠해진 메디나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메디나 안에 자리한 숙소를 찾아가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앞서 들렀던 도시에 비해 메디나가 작기 때문인건지, 어느새 우리가 모로코의 길찾기에 익숙해진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전통가옥 리아드(Riad) 형태의 숙소는 온통 파란색이었다. 화려한 패턴의 타일과 걸려있는 소품에서 모로코의 향기가 물씬 풍겨온다. 친절한 주인은 다행히? 약간의 스페인어 단어들을 알고 있었다. 조금 북쪽으로 올라왔다고 스페인어가 통하는구나. 이제 불어랑 이별해도 되는거지? * 모로코의 공식언어는 아랍어. 제 1외국어는 불어다. 스페인의 영향을 받은 북쪽지역은 불어대신 스페인어; 소통할 수 있는 언어는 대충 아랍어 > 불어 >> 스페..

페스 숙소 - Bab Al Madina (Fes, Morocco)

마라케시보다 훨씬 좁고 복잡한 페스의 메디나(Medina, 구시가지)는 마라케시보다 더 내가 상상한 모로코와 가까운 모습이었다. 이 복잡한 메디나 속에서 배낭을 메고 뒤뚱뒤뚱 숙소를 찾는 것은 쉽지 않을 것 같다. 순간 미리 숙소를 예약한 내가 기특해진다. 8월의 불타는 태양에도 불구하고, 모로코의 주요 관광지는 여름휴가를 맞아 몰려온 유럽사람들 천지였다. 덕분에 저렴한 배낭여행자 숙소들도 300MAD~350MAD(약 43USD~50USD) 정도로 가격이 높아져 있었다. 페스 숙소의 가격대라도 확인할겸 부킹닷컴을 들여다보는데 유난히 저렴한 숙소가 있어 주저없이 예약버튼을 눌렀다. 그렇게 찾아간 숙소는 Bab Al Madina. 페스 메디나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메디나 안에 있다면 찾아가기가 쉽지 않았을..

마라케시 숙소 - 리아드 도하 Riad Doha (Marrakesh, Morocco)

모로코의 도시들은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로 나뉜다. 아랍식 상점과 식당으로 북적이는 구시가지는 메디나(Medina)라 불리는데,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이다보니 수 많은 여행자숙소들이 사람들을 유혹한다. 메디나 안에 있는 숙소에 머문다면 예약에 신중해야 한다. 미로처럼 얽혀있는 복잡한 길이 많다보니 길을 잃기 쉽기 때문이다. 마라케시 메디나의 중심 제마 엘 프나 (Jemaa el Fna) 광장에 도착한 우리는 발품을 팔며 숙소를 찾기로 했다. 숙소를 찾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다. 골목에 들어서자마자 수많은 삐끼들이 숙소를 소개해 주겠다며 달려들었으니까. 모로코의 대표적인 숙박시설은 리아드(Riad)라 불리우는 전통가옥이다. 재밌는 것은 밖에서는 가정집 대문같은 문 하나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밖으..

카사블랑카 숙소 - 호텔 만질 Hotel Manzil (Casablanca, Morocco)

예정보다 무려 3시간이나 늦게 출발한 모로코행 비행기는 야심한 밤에 우리를 카사블랑카 공항에 내려놓았다. 원래 저녁식사 시간쯤에 도착하기로 되어 있었는데 입국장을 빠져나온 시간이 10시가 넘었으니 지치는구나. 공항과 시내를 연결하는 기차는 꽤 늦은 시간까지 운행했다. (밤새하는 것 같기도) 다만 늦은 시간에는 시간당 한대밖에 없지만;;; 공항에서 기차를 타고 시내에 도착하니, 시간은 새벽 1시가 넘었다. 심야할증+외국인 바가지를 씌우려는 택시들을 잘 무찌르고 10MAD(약 1,500원)에 무사히 예약한 숙소에 도착했다. 예약을 할까말까 고민하다 저녁시간에 거리를 돌아다니는 것이 부담스러워 예약했는데 얼마나 다행인지... 입구부터 보안시스템이 있는 숙소는 꽤 깔끔하고 모던했다. 우리가 예약만 해두고 나타나..

모로코 여행정보 (Morocco) - 카사블랑카,마라케시,사하라 사막,페스,메크네스,쉐프샤우엔,테토우완,탕헤르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UTC +0, 우리나라보다 8시간 느림. - 통화 : MAD (모로코 디르함) 1MAD = 145KRW - 언어 : 아랍어. 불어. 북쪽 탕헤르 근처는 스페인어. 영어... 쉽지 않다. 음식점용 불어단어 좀 알아가자. - 여행시즌 : 7~8월 여름은 참 덥지만 유럽 사람들의 휴가로 인해 관광객이 넘쳐흐른다. 출입국정보 - 비자 : 대한민국 여권소지자 무비자 90일 - 항공 : 우리나라에서 직항없음. 유럽/중동을 경유지로 활용. 유럽에서 마라케시, 카사블랑카행 저가항공이 많은 편. - 육로 : 옆 나라는 요즘들어 시끄러운 알제리. 비자 받기도 까다롭고 여행자 대상 테러도 많다. 사실상 불가능하단 소리. - 항로 : 탕헤르에서 스페인, 프랑스, 이태리 등으로 가는 항로가 있다. 덕..

@마라케시,쉐프샤우엔,테토우완 - 컬러풀 모로코! (Marrakesh,Chefchaouan,Tetouan)

모로코 대부분의 도시에는 '메디나'라 불리는 구시가지가 있다. 미로처럼 얽힌 메디나 탐험이 모로코 여행의 전부라해도 과언이 아니다. 각 국에서 날아온 여행자들로 분주했던 마라케시 (Marrakech) 해가 지고 선선해지면 광장은 여행자들로 발디딜 틈 없이 복잡해진다. 산 속에 숨겨진 파란마을, 쉐프샤우엔 (Chef Chaouan) 골목마다 들리는 아이들의 웃음소리에 덩달아 즐거워진다. 스페인 느낌이 가득한 도시, 테토우완 (Tetouan) 사람들과 눈이 마주치면 쿨하게 '올라! Hola! (스페인어로 Hi)'를 외쳐주라구! - 모로코 어느 도시나 있는 메디나인데 동네마다 느낌이 너무 다른 것 같아. + 색깔도 달라. 마라케시는 붉은색, 쉐프샤우엔은 파란색, 여기 테토우완은 흰색. 그야말로 알록달록 모로코..

@페스,모로코 - 길에서 우연히 친구를 만나도 놀라지 마. (Fes,Morocco)

고약한 냄새를 따라가면 그 유명한 페스의 가죽공장에 닿는다. 14세기부터 지금까지 같은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단다. 이 곳에 시계는 멈춰버린 것일까? 뜨거운 태양, 코를 마비시킬 정도의 악취와 싸우며 일하는 사람들. 고된 노동의 댓가가 과연 얼마나 될런지 궁금해진다. 모로코 도시마다 만날 수 있는 구시가지, 메디나 페스의 메디나는 마라케시보다 좁고 복잡한 미로같다. 이방인이 여기서 길을 찾는 것은 쉽지 않으니 잠시 지도는 접어두자. 발길가는대로 인파에 밀려 걷다보면 길을 잃었단 불안감은 사라진다. 코너를 돌아설때마다 이 동네 사람들의 리얼 라이프를 만날 수 있으니까. 우연찮게 나처럼 헤메고 있는 친구를 다시 만날 수 있으니까. - 메디나 안에 길이 수 백개는 될텐데 여기서 다시 만나다니 신기한 인연이야. ..

@사하라,모로코 - 그 이름도 유명한 사하라 사막으로 (Sahara,Morocco)

사하라 (Sahara), 그 이름만으로도 여행자를 설레게 하는 곳. 치안 문제로 알제리 여행을 포기하고 어떻게 이 곳에 닿을 수 있을까 고민하다 모로코를 떠올렸다. 비록 사하라 한 가운데로 들어갈 순 없지만 어떻게 모래라도 밟아보련다! 마라케시를 출발한 버스는 사하라까지 무려 이틀을 달렸다. 오아시스를 따라 형성된 마을을 하나하나씩 방문하면서... 낙타를 타고 사하라로 들어간다. 전 세계 각지에서 온 친구들과 함께... 불어오는 모래 바람에 눈 뜨는 것도 쉽지 않지만 모두 즐겁다. - 서양 친구들이 자기 표현을 잘 하는 것 같아. + 응? 갑자기 무슨 소리야? - 지금처럼 신나는 노래가 나오면 신나게 잘 놀잖아. 춤을 잘 추든 말든. 누가 바라보든. 말든. 생각해 봐, 이 사막에 우리나라 사람들만 있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