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xico 22

벨리즈 여행정보 (Belize) - 키코커, 블루홀, 벨리즈시티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15시간 느림. GMT -6 - 언어 : 영어. 주변 국가가 죄다 스페인어권이다보니 스페인어를 하는 사람도 은근 많다. - 통화 : 벨리즈 달러(BZD), 미국달러(USD) 통용. 1USD=2BZD - 여행시즌 : 우기(7월쯤)를 제외하면 항상. 미국 휴가기간이 성수기. - 치안 : 키코커, 산페드로같은 섬은 안전. 벨리즈시티는 밤에 돌아다니면 위험하다고; 로컬 사람들이 말하더라. 출입국정보 - 항공 : 한국에서 직항은 없다. 미국이 그나마 괜찮은 경유지? - 육로 : 국경을 마주한 멕시코나 과테말라를 통해 입국 가능 - 해로 : 멕시코 체투말에서 산페드로, 키코커를 오가는 배가 있다. 단, 이때 벨리즈 비자를 미리 확보해야 한다. - 비자 : 대한민국 여권소지자 ..

벨리즈 국경비자 실패, 체투말로 돌아가다. (Belize Tourist Visa in Chetumal, Mexico)

멕시코 체투말은 유카탄 남쪽에 위치, 벨리즈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도시다. 우리의 계획은 멕시코 국경을 통과해 벨리즈 국경에서 비자를 발급받고 벨리즈로 입국하는 것이었다. 멕시코시티에 있는 벨리즈 대사관을 찾았을때, 대사관 언니님께서 체투말 국경에서도 비자를 받을 수 있다고 했으니까. 멕시코시티에서 벨리즈 비자받기 http://bitna.net/1395 열심히 걸어서 국경을 통과, 벨리즈 이미그레이션에 도착했다. 그.런.데. 날벼락같은 소리를 들었으니, 본인들은 비자를 발급해 줄 수 없으니 체투말로 돌아가란다. 니들 대사관에서 국경에서 도착비자가 발급된다고 들었는데 무슨 헛소리냐고 물었더니... 여권에 붙이는 비자 스티커를 다 써서 더 이상 발급해 줄 수 없다나 뭐라나. 이런 어이없는 이유를 봤나! 한참..

벨리즈 비자받기, 멕시코시티 벨리즈 대사관 (Belize Tourist Visa in Mexico City, Mexico)

중미에서 대한민국 여권 소지자에게 비자를 요구하는 나라가 딱 하나 있으니, 그 이름 벨리즈다. 이 나라는 1981년에 탄생한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젊은? 나라로 우리나라에서는 '정글의 법칙'으로 나름 유명세를 탔던 곳이다. 거대한 블루홀이 있는 바로 그 동네임! 우리나라에는 대사관도 없고, 영사관도 없는 관계로 국내에서 비자를 발급받기가 어렵고, 국경에서 발급된다고 (도착비자) 하지만 미리 받아두는 것이 편할 것 같아 멕시코시티에 머무는 동안 이를 해결하려 했다. 몇몇 블로그에서 말하길, 여권, 사진 그리고 돈만 있으면 바로 발급된다니 후딱 다녀와야겠다. 인터넷으로 멕시코시티에 있는 벨리즈 대사관 주소를 확인했다. 지하철을 타고 Auditorio 역에서 하차, 다시 택시를 타고 대사관이 있는 동네로 향..

멕시코 여행정보 (Mexico) - 멕시코시티,테오티우아칸,와하까,산크리스토발,팔렌케,메리다,치첸이샤,칸쿤,툴룸,플라야 델 카르멘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UTC -6, 우리나라보다 15시간 느림. - 언어 : 스페인어. 칸쿤부터 남쪽으로 늘어선 도시에서는 영어가 좀 먹힌다? - 통화 : 멕시코 페소(MXN). 1MXN = 약 85KRW - 치안 : 우리가 여행한 지역에서 안전의 위협이 느껴진 경우는 없었다. 멕시코시티도 곳곳에 경찰이 많더라. - 여행시즌 : 7-8월 우기는 피하자. 매일매일 비가 그렇게 많이 온다고. 칸쿤을 비롯한 유카탄 반도는 미국사람들의 휴가시즌(크리스마스&연말, 부활절 등)이 초성수기. 출입국정보 - 직항 : 2017년 인천-멕시코시티 직항 운항! 경유편일 경우 미국 경유가 대세 - 비자 : 대한민국 여권 소지자 무비자 무려 180일. 쿨하다, 멕시코. - 출국세 : 여러가지 말이 많은데 공식적으로 7일 ..

체투말 숙소 - Hotel Marlon Heroes (Chetumal,Mexico)

플라야 델 카르멘에서 버스로 4시간 정도 남쪽에 있는 도시 체투말. 근처에 예쁜 바다도 있고, 세노테도 있지만 이 도시는 관광지보다는 국경도시로 더 유명한 곳이다. 도심에서 30분 정도만 달리면 벨리즈 국경에 닿을 수 있으니까. 덕분에 위쪽 동네에서 느꼈던 성수기의 기운은 그 어디서도 느낄 수 없었다. 다행이다, 숙소 가격이 좀 내려가서. 손님이 그리 많아보이지는 않았지만 숙소는 꽤 규모가 있는 편이었다. 복도도 그렇고 객실 내부도 그렇고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은 없었지만, 깔끔하고 잘 정돈된 편이었다. 객실은 넓었다. 충분히 큰 더블침대가 2개나 있었는데 한 2개쯤은 더 놓아도 될 것 같은 정도랄까? 노란 조명이지만 곳곳에 여러개의 조명이 놓여있어서 그런지 그리 답답한 느낌이 들지 않았다. 욕실 구조..

플라야 델 카르멘 숙소 - 에어비앤비 아파트 렌탈 (Playa del Carmen, Mexico)

멕시코 캐리비안해 여행을 칸쿤에서 마무리할 수 없다는 생각에 숙소 예약사이트를 이잡듯이 검색한 나란 여자, 마침내 플라야 델 카르멘에 작은 스튜디오를 성수기치고 적당한 가격에 렌트할 수 있었다. 우리가 카르멘에 도착한 그 날도 비는 멈추지 않았다. 하지만 숙소를 향해 걸어가는 발걸음이 왠지 가벼운 이유는 역시 칸쿤을 벗어났기 때문일까. 숙소 주인인 Lesley는 우리를 반갑게 맞아주었다. 집안 시설에 대한 소개가 끝나자마자 그녀는 비상연락처, 인터넷 비밀번호는 물론 근처 식당, 쇼핑 등의 정보가 가득 담긴 파일을 우리에게 건네주었다. 스튜디오는 거실과 주방이 테이블로 나눠져 있고, 주방뒤쪽에 침실은 방으로 분리되어 있는 구조였다. 그리 넓은 편은 아니었지만 두 명이 지내기엔 충분히 넓었고 (사실 거실에 ..

칸쿤 숙소 - PK 호텔 Plaza Kokai Hotel (Cancun, Mexico)

연말 성수기 숙소대란으로 그나마 많은 숙소가 남아있는 칸쿤에 머물기로 했다. 사실 근처에 좋다고 소문난 해변은 죄다 당일로 갈 수 있는 거리니까. 머물고 있던 에어비앤비 숙소를 연장하려 했으나 주인 아주머니가 조금 과한 금액을 불러서 포기하고, 근처 호텔들을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그리고 기존 숙소에서 약 3분 거리에 있는 PK 호텔에 빈 방을 찾아냈다. 소박한 공용PC 한 대와 작은 수영장이 지방에 있는 관광호텔을 떠올리게 했다. 칸쿤 다운타운에 위치한 호텔답게 대부분의 손님은 멕시코 현지 사람들이나 우리같은 배낭여행족이었다. 터미널, 대형슈퍼 그리고 시내버스 정류장에서 걸어서 5분 거리이니 이 얼마나 훌륭한 위치인가! 벽에 페인트칠도 새로하고, 카드키도 새로 붙이고, 금고도 달고... 방마다 (리모델링..

칸쿤 숙소 - 에어비앤비 아파트 렌탈 (Cancun, Mexico)

연말이 성수기라는 것은 예상하고 있었지만 부킹닷컴에서 '숙소가 없다.'는 메세지를 보는 순간 멘붕이 왔다. 남아있는 숙소는 1박에 500USD라는 어마어마한 가격을 가지고 있고, 이 성수기에 직접가서 남은 방을 찾아보는 모험은 하고 싶지 않아 생각한 것이 에어비앤비. 마침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개인욕실이 딸려있는 방을 찾을 수 있었다. 예약한 집은 칸쿤 버스터미널과 '커머셜 멕시카나(Comercial Mexicana)'라는 대형마트에서 걸어서 5분밖에 걸리지 않는 아주 훌륭한 위치에 자리하고 있었다. 에어비앤비(Airbnb)란? 소개 및 쿠폰배포 http://bitna.net/1366 집은 꽤 넓은 편이었고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 있었다. 주인장 부부의 나이로 짐작컨데 (할머니, 할아버지시라는) 자녀들..

치첸이샤 숙소 - 베스트 웨스턴 호텔 Best Western (Piste/Chichen Itza, Mexico)

멕시코 유카탄 반도에서 가장 유명한 마야유적인 치첸이샤. 메리다와 칸쿤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어서 두 도시를 이동하는 길에 당일치기로 방문하는 배낭족들이 많은 곳이다. (혹은 바야돌리드라는 도시에 머물며 이동하기도 한다. 여기서 치첸이샤까지는 버스로 40분 정도.) 하지만 우리는 과감히 치첸이샤 유적지에서 하루를 보내기로 했다. 이른 아침 메리다에서 출발한 ADO 버스는 우리를 호텔 앞에 내려주었다. 호텔이 있는 곳은 피스테(Piste)라고 하는 치첸이샤 유적지 입구에 있는 작은 마을이었다.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유적지로 바로 이동하기 때문에 그런지 내려달라고 하니 기사 아저씨가 몇 번을 확인하더라. 그렇게 하루 머물게 된 베스트 웨스턴 치첸이샤. 피스테에 있는 숙소 중에서는 가장 좋은 곳이란다. 오_ 그래..

메리다 숙소 - 호텔 돌로레스 알바 (Merida, Mexico)

팔렌케를 출발한 버스는 이른 아침에 우리를 메리다에 내려주었다. 예약할때 보니 꽤 규모도 크고 유명해 보였는데 역시나 버스터미널에서 이름만대도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 메리다의 중심 쏘깔로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이 호텔은 꽤 오래된 관광호텔의 느낌을 물씬 풍기는 곳이었다. 비교적 저렴한 본관과 조금 고급으로 신축한 별관 건물이 있어 다양한 예산의 손님들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것이 나름 인기의 비결이랄까. 체크인 시간보다 훨씬 일찍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리셉션 언니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바로 체크인을 시켜줬다. 혹시 조식을 먹어도 될까 물어보니 (마지막 날 새벽에 나가야 해서 못 먹는다며...) 조식부페가 조금 있으면 끝난다며 서두르란다. 영어도 잘하고, 이것저것 꼼꼼하게 알려주는 것이 친절하고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