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Life Style/리뷰 Review

이집트여행 심하게 미리 준비하기?! (파라오와 미라. 이집트 문명 展)

빛나_Bitna 2009. 7. 6. 22:33
반응형
 마지막 남은 사랑니를 빼기 위해 휴가를 냈다. 아침 일찍 치과를 다녀오고 이제 뭐하지?! 완전소중 온스타일을 시청하려 자리를 잡으니 뭔가 서글프다. 홀로 남겨진 평일 오후... 사회생활 36개월에 나는 혼자 노는 법을 잊어버렸단 말인가....!!!!!
 

국립중앙박물관 가는 길.


 욱씬거리는 사랑니의 후유증을 약으로 달래며, 열심히 인터넷을 뒤져서 가는 길을 찾는다. 이거 혼자서 간 적이 있어야지!!!!! 간단한 교통편을 메모해서 얼릉 집을 나섰다. 이촌역 2번 출구. 바닥에 친절하게 써있는 것을 보니 제대로 찾아온 듯 하다.
  

파라오와 미라 전시중

계단에 피라미드와 스핑크스도 그려져 있고..

입구 (성인 1만원)


지도 검색까지 하면서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은 이유는 바로 요 전시회를 보기 위해서다. '이집트 문명전, 파라오와 미라' 뭔가 이름만 들어도 딱 나의 코드임을 느낄 수 있지 않은가? 언젠가 이집트 여행을 위한 준비운동이라고 해볼까나?! ㅋㅋ
 

입구


 요즘은 주말엔 미술관이든 박물관이든 북적이는 아이들때문에 제대로 관람할 수 없다. (나 어릴 때는 방학숙제 말고는 이런 곳에 가본 적이 없는데 말이지...) 고로 오늘은 정말 탁월한 선택, '여유롭게 둘러볼 수 있겠구나.'하는 생각에 뿌듯하다.
평일 사람없는 박물관에 혼자 온 것은 정말 제대로 집중해서 보겠다는 뜻. 그래서 난 오디오 가이드까지 빌렸다. (3,000원) 가수 김장훈씨의 목소리로 녹음되어 있었는데, 특히 의미있는 전시물에 대해 설명하고 있어서 꽤 유용했다.


 1관에서는 이집트의 신과 생활상을, 2관에서는 이집트하면 떠오르는 미라에 대한 것을 볼 수 있었다.
이집트 사람들이 신성하게 여겼던 신, 동물, 피라미드의 구조는 언제봐도 신기하다. 거기다 고대 이집트인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전시물도 재밌었다. 가장 먼저 화장을 시작했다는 사람들. 그래서 벽화나 관 뚜껑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이목구비가 또렷또렷한 것일까? (그 옛날부터 존재한 화장발...?!) 
그 외에도 잘 짜여진 천 같은 파피루스 종이와 그 위에 쓰여진 그림같은 이집트 상형문자도 인상적이었지만 역시 하이라이트는 미라였다. 전시관에서는 화려한 관, 그 안에 있던 미라 그리고 x선 촬영 사진을 함께 볼 수 있었다.
여행 중 박물관에서 미라를 본 적은 있는데, 이렇게 자세한 설명은 없었던지라 꽤 진지하게 보았다. 전시된 미라가 많진 않았지만 화려하게 채색된 관과 그 외 미라와 함께 발견된 아이템들에 대한 설명을 통해 고대 이집트 사람들이 믿었던 사후세계와 그들의 신을 조금 아주아주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었다. (내 옆에서 구경하던 꼬마 아가씨들은 천으로 쌓여있다며 실망하는 듯 투덜거리던데... 글쎄, 나의 경험상 모두 공개되어 있었다면 니들은 소리치며 도망갔을거야... 실제로 보면 초큼 오싹하거든. ㅋㅋㅋ)

관람을 마치고 커피 한잔...


여유로운 관람을 마치고 커피 한잔의 여유를 즐겨본다. 지금 내 앞에 론니플래닛 이집트편이 놓여있다면 딱 좋으련만.... ㅠ_ㅠ 이집트, 언젠가는 가고 말테야~!!! 기다려, 나일강 크루즈~!!!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