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YA 12

나쿠루 숙소 - Kivu Retreat Resort (Lake Nakuru, Kenya)

사파리 비용이 만만치 않은데다 이미 탄자니아에서 세렝게티에 다녀왔기 때문에 케냐에서도 사파리를 할까 말까 나름 고민을 했다. 케냐의 마사이마라와 탄자니아의 세렝게티는 사실 같은 초원을 국경으로 나눠놓은 것이기에. 고민끝에 나쿠루 호수를 비롯한 근처의 호수를 낀 국립공원을 둘러보는 1박 2일 일정의 사파리에 참여하기로 했다. 당연히 초 저렴 버전의 투어에 참여했기에 숙박에 대해서는 그리 기대하지 않았다. 세렝게티에서의 3박은 모두 텐트 캠핑이었는데, 다행히 여기서는 숙소에서 잘 수 있다는 말에 그 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그렇게 우리 가이드를 따라 체크인한 숙소는 생각보다 훌륭했다. 오, 좋은데?! 숙소 직원을 따라 방으로 이동했다. 넓은 정원에 단층으로 된 건물이 여러개 있었는데, 각각 떨어져 있는 ..

와타무 숙소 - Marijani Holiday Resort (Watamu, Kenya)

와타무(Watamu)는 케냐의 동쪽 해변에 자리한 작은 도시다. 케냐 동쪽에서 가장 큰 도시인 몸바사(Mombasa)에서 버스로 두 시간 정도를 북쪽으로 이동해야 한다. 케냐의 바다를 즐기기에 몸바사도 나쁘지 않은 장소지만 항상 작고 소박한 마을을 선호하는 우리인지라 몸바사에 도착하자마자 다시 버스에 몸을 실었다. 와타무는 정말 작은 시골 동네였다. 외각지역에 있는 럭셔리한 리조트들을 제외한다면 여기가 여행객이 많이 찾는 동네가 많은 건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도착하자마자 숙소를 찾아 다녔고 그렇게 발견한 숙소가 바로 여기 Marijani Holiday Resort다. 넓은 정원에 이층짜리 본관이 있고 뒤쪽으로 잘 보이진 않지만 단층짜리 건물들이 몇개 눈에 들어왔다. 방마다 옵션이 다른데, 주방이 포함되어..

니에리 숙소 - 임페리얼 게스트하우스 Imperial Guest House (Nyeri, Kenya)

원래 우리의 계획은 마운틴 케냐가 있는 난유키에서 동쪽 해변도시인 몸바사로 이동하는 것이었다. 당연히 있을 줄 알았던 버스는 없고, 몸바사로 가려면 나이로비로 돌아가던가 니에리에서 갈아타야 한다고. 왔던 길을 되돌아가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우리가 선택한 것은 난유키에서 2시간 거리에 있는 도시 니에리로 이동 여기서 다시 몸바사 행 버스를 타는 것이었다. 그런데 오.마이.갓. 부지런히 니에리까지 이동했지만 몸바사로 가는 버스표는 매진이란다. OTL 왜 난유키에서 미리 버스를 미리 예약하지 않았느냐고 묻는다면... 여기는 아프리카라고 대답하리오. 예약? 그게 뭐임? 먹는거임? 그렇게 우리는 니에리에서 발이 묶였다. 일단 내일 출발하는 버스표를 구입했다. '그리고 이제 어찌할꼬...'를 중얼거리며 주변을 둘..

난유키/마운틴케냐 숙소 - IBIS Hotel (Nanyuki, Kenya)

난유키는 나이로비 북쪽에 있는 작은 도시다. 지도상으로 봤을 때는 멀지 않아 보였는데 덜덜거리는 마타투(대중교통인 미니버스)로는 거의 5~6시간이 걸렸다. 시내에 내렸는데 도무지 어디가 여행자용 숙소인지 잘 모르겠고, 아무리 둘러봐도 외국인은 보이지 않는다. 결국 홀로 동네를 해메다 발견한 숙소 동일한 이름의 호텔체인과는 전혀 관계없는 이비스 호텔되시겠다. 우리가 가진 옛날 버전 론리플래닛에서 무려 '상급' 숙소로 분류해 놓은 이 호텔. 요리보고 조리봐도 상급 보다는 '저가 Budget' 숙소가 분명하지만 론리의 기준은 모두 상대적인 거니까. 이 동네에서는 요 정도가 상급인거다. 겉보기엔 건물도 낮고 작아 보였는데 리셉션 안쪽으로 쭈욱 이어진 ㅁ자형 건물이었다. 온 동네 외국인은 여기 다 모였는지 식당에..

나이로비 숙소 - Samagat Hotel (Nairobi, Kenya)

아프리카 대륙의 첫 여행지 케냐 나이로비.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신기한 것이 1) 나이로비 날씨가 꽤 선선하다는 것과 2) 온통 까만 사람들 밖에 없다는 것이었다. 같은 비행기로 도착한 유럽 친구들이 픽업나온 차량을 타고 사파리 투어로 가버렸고, 공항에 남겨진 우리는 몇몇 택시 기사들과 흥정끝에 그들이 추천해 주는 숙소로 이동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아시아를 여행하는 동안 왠만하면 택시기사나 삐끼가 추천하는 숙소는 가지 않으려 하는 우리지만 어쩔 수 없었다. 지금 우리는 시내로 돌아갈 방법도 모르고 예약한 숙소도 없는 무방비 상태였고, 이 상태로 시내를 누비기엔 나이로비는 불안정한 치안으로 꽤나 악명높은 곳이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도착한 곳은 Samagat Hotel. 나이로비 시내 마타투 (케냐의 대중교통..

케냐 여행정보 - 나이로비,나쿠루,나이바샤,마운틴케냐,몸바사,와타무 (Kenya)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6시간 느림 UTC+3 - 통화 : 케냐실링(KES), 1실링 = 약 12.5원, 1USD = 86~89실링 - 언어 : 스와힐리, 영어. 대부분의 사람들이 영어를 아주 잘 한다. - 여행시즌 : 우기 3 ~ 4월은 피하도록, 7~8월은 세렝게티에서 마사이마라로 이동하는 누우떼를 볼 수 있는 적기 - 치안 : 특별히 위험한 상황을 마주하지 않았지만 나이로비에서는 현지인들이 약간의 경고를 해주었다. (밤에 돌아다니지 말고, 카메라를 내놓고 다니지 말고..) 새로운 도시에 가면 현지인들을 통해 치안에 대한 정보를 얻도록 하자. 숙소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참 잘 알려준다. 출입국 - 항공 : 대대적인 프로모션과 함께 대한항공 직항 운항. 두바이,이집트 등을 경유하는 편도 ..

@나쿠루,케냐 - 사파리라고 다 똑같지 않아요. (Nakuru,Kenya)

반기문 아저씨도, 안젤리나 졸리도 방문했다는 헬스게이트. 신비로운 지형을 따라 간만에 운동 좀 해볼까? 아침 물안개 낀 나쿠루 호수. 차를 타고 달리며 동물들의 아침잠을 깨우면 화내려나.. 보트로 즐기는 사파리는 또 다른 즐거움. 풍선같은 하마도, 낚시하는 독수리도 안녕~ 동물들을 따라 뛰어보지만 원망스러운 저질체력. 단지 난 얼룩말과 친구가 되고 싶었을 뿐이야. + 케냐 사파리는 탄자니아랑 확실히 다른 것 같아. - 응. 자전거도 있고, 보트도 있고, 직접 걸어다닐수도 있고... + 아프리카 여행하면서 보이는 사파리마다 다 해봐야 하는건가? - 그러고 싶지만 그러기에 우리 자금은....?! ㅠ_ㅠ + 아.. 아프리카 여행은 생각보다 돈이 든다. ㅠ_ㅠ - 많이 든다. ㅠ_ㅠ 2013/01/21 ~ 20..

@와타무,케냐 - 매일매일 새로운 바다 (Watamu,Kenya)

물 속에는 화려한 색의 물고기들이 가득하고, 물 위에는 새하얀 모래가 가득한 곳. 저녁마다 지는 해를 벗삼아 맛있는 식사를 즐길 수 있는 곳. - 이렇게 조용한 바닷가 마을에 눌러있고 싶다. + 너무 오래 있으면 심심하지 않을까? - 그래도... 바다는 매일봐도 새롭잖아. 2013/01/05 ~ 2013/01/08 @Watamu,Kenya

@몸바사,케냐 - 잊지못할 죽음의 버스 (Mombasa,Kenya)

오후 2시 반에 출발하기로 한 버스는 5시간이나 지난 밤에 모습을 드러냈다. 30명쯤 앉을만한 비좁은 미니버스에 60여명의 사람이 끼어앉는다. 커다란 짐을 끌어안고서... 니에리에서 몸바사로 가는 버스는 처음부터 순조롭지 않았다. 90도로 세워진 딱딱하고 비좁은 의자에서 17시간을 달려 몸바사에 도착했다. 뜬 눈으로 밤을 지샌 덕분에 쾡한 얼굴로 땀을 삐질삐질 흘리며 버스에서 탈출했다. 오랫동안 구부리고 있었더니 다리가 후들거린다. - 몸바사에 온 것보다 버스에서 탈출한 것이 더 좋아. + 우리가 이 버스에서 살아남았다는 것이 너무 대단해. - 자리가 좁은데 계속 사람을 태워서 짜증났는데 뭐라고 하지도 못하겠더라. + 응, 아줌마들은 다 무릎에 아이를 앉히고 있더라고. - 이제 아프리카에서 뭐든지 할 수..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