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Movie] 연애술사

category 라이프스타일 Life Style/리뷰 Review 2005. 6. 4. 13:03

이 영화에 대해 알고 있는 건 딱 하나 뿐 이었다.;
연정훈 나온다더라. 마술사로. -_-;;;

모 여튼 그리고 극장으로 들어갔더니만 저 예쁜 여인네는 박진희더라. 상당히 오랜만에 보는 얼굴의 그녀는 상당히.. 상당히 예쁘더랬다. +ㅇ+

영화는 좀 엉뚱한 방향으로 전개되고 좀 엉뚱한 방향으로 끝이났다. 나처럼 아무~생각없이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참 바른생활적으로 생긴 연정훈에 입에서 툭툭 튀어나오는 말들과 몸에 배인 카사의 습관에 씨익 웃을 수 있을 것이며, 그와 비교되는 하하의 행동에 박장대소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영화에 대한 나의 예상은 '카사노바 마술사 남자가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이야기'였는데 이게 왠일~!!!@#!@#$ 이 영화의 주요 소재는 쌩뚱맞게도 '몰카'였다. 게다가 지극히 평범한 로맨스영화인듯 싶었는데 어째 로맨스가 빈약했다.

극중 마술사로 등장하는 연정훈을 좀 더 이용했으면 모든 여인네들이 좋아라하는 멋진 영화같은 이벤트가 등장하여 영화를 보는 커플로 하여금 남친의 옆구리를 살포시 찔러주는 일들이 벌어졌을텐데... 아쉽게도 영화제목에까지 쓰였음에도 불구하고 극중 연정훈의 직업은 그다지 큰 역할을 해내지 못했다.

아아, 또 하나의 영화를 보고 난 나만의 생각.
극중에 박진희를 열열히 사모하던 성형외과 의사씨 (- 누군지 기억이 안난다;;)의 멋진 대사 한마디는 나를 살짝 발끈하게 했다. '언제까지 날 속이려고 그랬니, 넌 날 가지고 놀았어~!'라니 어이없으셈~!

혹시, 영화를 본 사람이 있다면 물어보고 싶다.
물론.. 내 남자에게도 그런 일이 생긴다면 기분이 좋을 리는 없겠지만 그게 이별을 고할만한 요인이 되는것인가??? 박진희씨가 말했듯이 사랑했을뿐인것을...

과거는 과거이고 현재는 현재이고 미래는 미래이다.
내 과거가 소중하면 사랑하는 사람의 과거도 소중한 것이다. 괜한 욕심과 소유욕으로 그대를 소심하게 만들지 말지어다. 그대의 소심함으로 상처받는 것은 그(그녀)만이 아니라 그대 자신이 될 것이니...

'라이프스타일 Life Style > 리뷰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Album] Where the story ends, W  (2) 2005.07.05
[Drama] 내 이름은 김삼순  (6) 2005.06.18
[Movie] Mr. & Mrs. Smith  (13) 2005.06.17
[Album] Remake 그리고 박효신..  (4) 2005.06.10
[Movie] 잠복근무  (5) 2005.06.09
[Movie] 연애술사  (2) 2005.06.04
[Musical] 헤드윅 - Hedwig  (7) 2005.04.30
[Movie] The Interpreter  (11) 2005.04.27
[Movie] 달콤한 인생  (8) 2005.04.15
[Movie] 주먹이 운다.  (10) 2005.04.12
[Concert] Tei 1st Live - 사랑은 하나다.  (3) 2005.03.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illy82 2005.06.04 20:32

    이거 평은 괜찮은 편이었는데 넌 별로였나보네.
    여자들은 요즘 '연애의 목적' 많이 보려고 하던데...
    나도 이거 한번 볼까 했는데...남자 둘이서 갈순 없잖아? *-_-*

  2. BlogIcon 빛나~♬ 2005.06.06 01:01

    *willy82 : 연애술사 그래도 그냥 볼만했어요.

VISITOR 오늘189 / 전체4,879,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