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언젠가 화제의 영화가 되었던 헤드윅.
독특한 소재가 맘에 들어 봤었는데 완전 반해버렸던 기억이 있다.

이 영화가 우리나라에서 뮤지컬화 된다니...
다소 파격적인 소재가 관객들에게 어필될 수 있을지
원곡과 원작의 배우들의 모습을 우리나라에서 재연할 수 있을까
상당히 궁금했었다.

그리고... 조승우가 헤드윅역을 맡게 되었다니 다소 충격적이기도 했다.
그의 엄청난 인기는 잘 알지만 이 멋진 작품을 찾는 관객들이
헤드윅이 아닌 조승우를 즐기기 위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봤다.
여튼 조드윅은 표값이 심하게 비싸져서 보지 못했으므로 이러쿵 저러쿵 할말이 없으니 패스. -_-;;

나름대로 머릿속으로 영화를 되새기며 보게 된 것은
오드윅, 오만석의 헤드윅이었다. (Thanks a lot. ^-^ )

*4월 11일 프레스콜에서 오드윅.(사진출처: 싸이월드 뮤지컬 헤드윅 공식카페-김보라님)


뮤지컬이라기 보다는 인디락가수의 콘서트에 초대받은 기분이었다.
가까운 대형무대에서 진행되는 토미의 공연도 생생히 전달되는 것이...
좁고 불편한 의자긴 했지만 공연의 사실감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었던 무대였으리라..

곧 공연이 시작되고 난 짙은 화장과 화려한 금발로 자신을 감춘 그녀(?)를 만날 수 있었다.
자신이 만든 노래를 부르며 관객들의 환호에 행복해하는 그녀는 자신의 이야기를 하나하나 꺼내 놓았다.

과연 원곡의 가사를 잘 표현이나 할 수 있으려나.. 헤드윅을 잘 전달할 수 있을까...
공연을 보기전에 계속 가지고 있던 의심은 첫무대부터 사라지고 있었다.

힘이 넘치는 열정적인 무대를 만들어 주는 배우와 앵그리 인치 밴드.
그리고 (평일 오후 직장인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모두 일어서 '앵콜'을 열광하는 관객들.
모두가 '헤드윅'에 빠져들고 있었다.

두번째 앵콜이 이어지고..
파워풀한 락 음악과 헤드윅, 이츠학, 앵그리인치 그리고 관객들까지
공연은 '헤드윅' 혼자가 아닌 공연장안 모든 이들이 함께 만들고 즐기고 있었다.

무엇보다도 우리의 오드윅은 최고의 무대를 만들어 주었다.
(안타깝게도 그가 남자임을 보여주는 넓은 어깨를 제외하고는.. ㅋㅋ)
가발과 화장을 한 그는 꽤 예뻤다. 게다가 조그만 얼굴에 길고 쭈욱 뻗은 다리가 섹시하기까지~!!!
수다스럽고 가벼운듯한 말투와 행동. 질투심 강하고 작은것에도 발끈하는. 정말 여자였다.
관객중 '좀 불은 토미'에게 계속되는 그의 구애(?)로 관객들을 웃음바다로 만드는 센스까지~!!!

오만석.
그는 눈빛이, 표정이 살아있는 헤드윅이었다. (아.. 정말 표정이... =ㅁ=)b)

'라이프스타일 Life Style > 리뷰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Drama] 내 이름은 김삼순  (6) 2005.06.18
[Movie] Mr. & Mrs. Smith  (13) 2005.06.17
[Album] Remake 그리고 박효신..  (4) 2005.06.10
[Movie] 잠복근무  (5) 2005.06.09
[Movie] 연애술사  (2) 2005.06.04
[Musical] 헤드윅 - Hedwig  (7) 2005.04.30
[Movie] The Interpreter  (11) 2005.04.27
[Movie] 달콤한 인생  (8) 2005.04.15
[Movie] 주먹이 운다.  (10) 2005.04.12
[Concert] Tei 1st Live - 사랑은 하나다.  (3) 2005.03.30
[Movie] Mr. Hitch - 당신을 위한 데이트코치  (7) 2005.03.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소히로 2005.04.30 03:40

    이번 헤드윅의 조승우는 약간 미쓰캐스팅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요.
    (연기는 잘하는데, 여기서 굵은 팔뚝은.. 쫌.. -_-;;)

  2. BlogIcon 빛나~♬ 2005.05.01 17:54

    *미소히로 = 요즘 흐름과 대세에 묻어간거 같단 의심이 드는건 저도 마찬가지. 모, 눈으로 보지 못했으니 모라 할순 없지만 말이죠. ㅋ 한번 보고싶긴 한데 표도 없고.. 암표도 좀 심하게 비싸고...;;

  3. BlogIcon CN 2005.05.04 09:56

    많은 서양 트랜스젠더들이 선천적인 호르몬 이상이나 호르몬 주사를 어린시절 부터 맞지 않는 경우 청소년기에 발육이 잘되어서 (...) 굵은 팔뚝이나 넓은 어깨를 가지고 있죠. 어느 정도 설득력은 있어 보입니다. (응?)

  4. BlogIcon 빛나~♬ 2005.05.04 14:58

    * CN = 흠... 그래도 하리수는 예쁜걸요. -_-

  5. BlogIcon CN 2005.05.05 17:17

    그러고 보니 나도 높임말. 너도 높임말이군 (...)

    일반적으로 서양애들이 호르몬을 늦게 시작한다는 점 (걔네들은 의료적인 기준이 높아서 빨라도 20대에 시작하니 반면에 내 나이때 사람들 까지는 의약분업이 없어서 쉽게 10대때 여성 호르몬 구할 수 있었음.)에다가 남녀의 성징이 조금 과격하게 나타나서 골격의 차이도 동양인들의 차이에 비해서 조금 심하게 많이 나는 편이니 헤드윅을 연기하는 조승우는 리얼한 것 같어. 내 생각엔 :-) 물론 선천적인 호르몬 이상인 사람이나 예외적으로 어릴적에 (불법적이라도) 호르몬 투여를 받았던 트렌스젠더들은 이쁘지만 헤드윅 이야기는 그런 이야기는 아닌 것 같고. :-)

    하리수야 원래 가슴이 있었다고 하니깐 (호르몬 이상이라고 본인은 주장하지만 뭐 의약분업 전이니 호르몬 주사를 직접맞은 건지 아닌지 알수 없고) 걔도 원래 일반여성의 성장과정과 거의 일치했을테고 그녀가 성기조차 여자로 태어나도 거의 그 모습이었겠지 뭐.

    어쨌거나 언제나 쓸데없는 생각하지 하게 되는 군 :-) 아 그리고 스타벅스 커피 산다고 했던 것 방학전에는 지키마 ㅋ

  6. BlogIcon Sue 2005.05.06 14:37

    영화 다섯번 봤다-

  7. BlogIcon 빛나~♬ 2005.05.07 11:06

    *CN: 스타벅스.. 갑자기 생각났어. -_-!!!
    *Sue: 그치. 영화 멋지지.. >_<

VISITOR 오늘39 / 전체4,914,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