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여행 21

필리핀 여행정보 (Philippines) - 세부,막탄,보홀,팡라오,말라파스쿠아,필리핀 다이빙,마야,스쿠버다이빙,발리카삭,환도상어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UTC +8, 한국보다 1시간 느림. - 언어 : 필리핀어와 영어. 관광업 종사자들은 영어에 능통한 편. 스페인 식민지의 영향인지 필리핀어는 스페인어와 상당히 유사함. - 통화 : 필리핀 페소 (PHP) 1PHP = 약 25KRW, 0.02USD / 100PHP = 2,500KRW / 400PHP = 10,000KRW, 8.5USD - 여행시즌 : 11월~5월 사이 건기 / 우기는 6~10월이며, 7~8월에는 태풍이 오기도 한다고. - 치안 : 총기 사고가 잦은 필리핀 마닐라와 비교하면 관광객이 많은 세부는 매우 안전한 편. 단, 터미널이나 항구, 시장에서 관광객의 주머니를 노리는 소매치기를 조심할 것. 출입국정보 - 비자 : 대한민국 여권 소지자는 30일(한 달) 무비자 - ..

세부 오션 플레이어, 우린 좀 실망했소. (Mactan, Cebu, Philippines)

보홀과 말라 파스쿠아에 집중된 여행 일정에 굳이 막탄에서의 펀 다이빙을 집어 넣은 것은 휴가차 한국에서 세부로 날아오는 친구 녀석 때문이었다. 아무래도 한국에 거주하고 있지 않고 있다보니 오랜만에 친구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기 싫었고, 우리가 머무는 곳까지 오라고 하기에 그녀의 휴가가 짧았다. 종종 세부로 스쿠버 다이빙을 하러 온다는 친구는 우리에게 '오션 플레이어 다이브 (Ocean Player Dive)'라는 한인업체를 소개시켜 주었다. 매번 세부에 올 때마다 이 샵을 이용한다나 뭐라나. 오션 플레이어는 세부 공항이 있는 막탄섬 남쪽 끝 해변에 자리하고 있다. 번화가에서 떨어져 있고, 주변에 아무것도 없는 살짝 고립된 위치였지만 찾아가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바로 옆에 있는 '플랜테이션 베..

보홀 숙소 - 칠아웃 게스트하우스 Chillout Guesthouse (Panglao, Bohol, Philippines)

세부에서 보홀까지 배로 2시간이 걸렸다. 보홀 선착장에 내린 우리는 보홀의 서쪽에 있는 섬 팡라오(Panglao Island)에 가기 위해 트라이시클 하나를 섭외했다. 선착장과 그 주변 동네를 벗어나 아무것도 없는 시골길을 50분쯤 달려서 도착한 팡라오섬의 알로나비치. 가장 많은 관광객이 몰리는 곳이란 말이 사실인지 손바닥만한 동네에 진입하자 각국에서 온 여행객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운전사 아저씨는 숙소 이름만 듣고 '잘 아는 곳'이라고 하더니 정말 좁고 복잡한 골목에서도 망설임없이 핸들을 꺽더라. 그렇게 도착한 숙소, 칠아웃 게스트하우스! 친절한 리셉션 언니는 한참 더운 시간에 도착한 우리를 선풍기 앞에 데려다 주었다. 체크인 시간보다 살짝 먼저 도착한지라 체크인을 기다리며 점심 식사부터 주문했..

세부 공항 숙소 - 엘로이사 로열 스위트 Eloisa Royal Suites (Mactan, Cebu, Philippines)

한국-세부 사이의 항공편은 모두 늦은 밤과 새벽 사이에 출발/도착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야밤에 운영하는 마사지샵부터 공항 교통편을 제공하는 한인업체들이 어마무지하게 많다. 사실 우리의 원래 계획도 새벽에 도착해 마사지샵에서 마사지겸 수면을 취한 뒤 아침배를 타고 보홀로 떠나는 것이었는데.... 수화물에 문제가 생겨서 공항 근처에 1박이 필요해졌다;;; 그래서 급하게 찾아간 곳이 바로 여기 엘로이사 로열 스위트. 입구부터 친절한 직원들이 우리를 맞아주었다. 1층에는 리셉션과 식당이 준비되어 있었는데, 사진으로 보는 것보다 좁았지만 모던한 시설과 깔끔하게 정돈된 느낌은 사진과 똑같았다. 급하게 예약을 하느냐고 객실타입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었는데 우리방은 창문이 없단다. (가장 싼 방이라 그러함 ㅋㅋ) 추..

@보홀,필리핀 - 4번째 결혼기념일, 내년엔 어디? (Bohol, Philippines)

암스테르담에서 런던 그리고 인천을 경유해 세부까지 약 16시간이 걸렸다.푸른 바다가 넘실대는 휴가의 정석, 여기는 필리핀. 세계여행을 준비하던 그 때 우리 부부는 아시아에 있는 많은 나라들을 루트에서 제외했었다.우리나라와 비교적 가까우니 세계여행이 아니더라도 쉽게 갈 수 있을거라 생각했기 때문에. 그때만해도 우리가 유럽에 살게 될 줄은, 이렇게 비싼 돈을 주고 동남아행 비행기를 사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었....ㅠㅠ 수화물에 문제가 생겨 짐 없이 이틀을 보내야 했고, (런던 히드로 공항 잊지 않겠다! -_-+)한국을 경유하는 바람에 필리핀행 비행기에 오르는 순간까지 몰려드는 일로 정신을 차릴 수 없었지만, 세상에서 가장 작은 원숭이라는 '안경 원숭이'도 찾아보고키세스 초콜릿을 닮았다는 (하지만 우기라 ..

갈라파고스 여행정보 (Galapagos, Ecuador) - 발트라, 산타크루즈, 푸에르토 아요라, 갈라파고스 크루즈, 갈라파고스 다이빙

기본 '지역'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15시간 느림. 에콰도르 본토보다 1시간 느리다. - 언어 : 스페인어. 그래도 투어는 비싼만큼 영어가 가능하더라. - 통화 : 미국달러(USD). 1달러 이하 단위의 자국동전은 있다. 물론 USD 동전도 사용가능. - 여행시즌 : 수온이 올라가는 11월~1월이 성수기, 수온이 내려가는 7~8월이 비수기라는데.... 솔직히 날씨 상관없이 미국이나 유럽 휴가시즌이 곧 성수기인듯...? - 치안 : 에콰도르 본토와 달리 아주아주 안전하다. 갈라파고스 입도하기 - 항공 : 갈라파고스로 가는 비행기는 모두 에콰도르 국내선. 우리나라와 에콰도르는 직항이 없으므로 우리나라 -> 미국 -> 에콰도르 본토(키토or과야킬) -> 갈라파고스(발트라or산크리스토발) 순의 긴 비행이..

고아, 인도에서 어드밴스드 다이버 업그레이드! (Goa, India)

다이빙 코스에 참여한 이틀동안 우리는 참 부지런히 움직여야 했다. 아침 9시까지 센터에 도착해야 했으니까. 코스를 함께 할 이들은 인도와 러시아 친구들이었는데, 무려 5일동안 오픈워터와 어드밴스드 코스를 함께 배우고 있단다. 센터에서 출발한 버스는 바가 시내를 지나 작은 선착장에 우리를 내려놓았다. 준비된 보트에 장비를 싣고 이제 출발! 폭이 좁은 강 같은 곳을 지난다 싶더니 어느새 푸른 바다가 펼쳐진다. 지도를 보면 동쪽, 서쪽, 남쪽이 바다인 나라가 바로 여기 인도인데, 이상하게 인도와 푸른 바다는 영 어색한 조합이다. 역시 '인도 여행'하면 대륙 전체에 퍼져있는 유적지들이 우선이기 때문이겠지. 이동하는 동안 보트에서는 다이빙 포인트에 대한 브리핑과 코스 교육 내용에 대한 설명이 진행되었다. 어드밴스..

고아, 인도에서 스쿠버다이빙을 한다고? (Goa, India)

우리 부부가 고아에 머물면서 하고 싶었던 일이 있었으니 바로 스쿠버다이빙 되시겠다. 이번 세계여행을 시작하기 전에 (2012년 봄) 태국에서 오픈워터 라이센스를 취득하면서 우리 부부는 홀린듯 다이빙에 빠져들었었다. 덕분에 세계여행 루트를 짜면서 소문난 (혹은 숨어있는) 다이빙 포인트를 포함시켰고, 레스큐 다이버 이상 취득하리라는 목표도 세웠드랬다. 태국, 피피섬에서 오픈워터 라이센스 취득하기 http://bitna.net/tag/Phi%20Phi 인도와 스쿠버다이빙은 아무리 생각해도 어색한 조합이지만 인도에도 몇몇 다이빙 포인트가 숨어있다. 바로 인도대륙 남서쪽에 있는 고아와 케랄라 그리고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은 안다만제도다. 안다만 제도는 인도대륙과 동남아대륙 사이에 위치한 섬으로 (위치가 인도보다는 ..

@안주나,인도 - 우리도 이제 어드밴스드 다이버!

인도 여행의 목표 중 하나 어드밴스드 다이버 라이센스. 이를 위해 우리는 고아에서 열흘이란 긴 시간을 보냈다. (사실 다이빙 코스 자체는 이틀밖에 걸리지 않지만 겸사겸사 좀 쉬는거지, 뭐... ㅋㅋ) 어드밴스드 다이버 과정의 필수코스는 18m 이상 내려가는 딥다이빙. 바다 속으로 들어갈수록 점점 시야가 좁아지고 주변이 어두워진다. 시험삼아 가져간 과자봉지가 수압으로 쪼그라들고, Instructor의 빨간 수영팬츠가 검정색으로 보이자 두려움이 몰려온다. 줄을 잡은 손에 힘이 들어간다. 손을 더듬어 신랑의 손을 찾아냈다. 보이지 않아도 알 수 있는 그의 손. - 다이빙하면서 물 위로 올라가고 싶다고 생각한 건 처음이야. + 응, 앞이 안보이니까 무섭더라. - 혼자였으면 그만하고 올라갔을거야. + 나도 자기 ..

세계여행 준비, 질러라! 스쿠버다이빙용품

PADI 오픈워터 라이센스를 취득하면서 우리 부부는 스쿠버다이빙에 빠져들었다. 덕분에 그 동안 관심밖이단 바닷가 휴양지에 눈길이 가게 되고, 세계여행 루트도 살짝살짝 변경해왔다. 여행 계획을 세우며 하나 둘 다이빙 장비를 지르기 시작했는데, 이쯤에서 포스팅을 통해 더 이상의 지름을 막아보고자 한다. (돈도 돈이지만 무게가 더 늘어나면 힘들다.;;; )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마스크(물안경)과 스노쿨, 카메라 하우징, 다이빙 컴퓨터, 나침반, 손전등이다. 마스크와 스노쿨 세트는 아레나 상설매장에서 구입했다. 스쿠버다이빙 뿐 아니라 스노쿨링할때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 여행 루트에 바다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면 하나쯤 질러줘도 좋을 것 같다. 멋진 바다를 만났을때 이거만 있으면 마음껏 뛰어 들어갈 수..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