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탄여행 20

부탄여행, 2017년 샹그릴라를 꿈꾸는 당신에게 (Bhutan)

얼마전 나의 눈길을 끈 뉴스가 있었으니, 부탄 정부가 2017년 6월~8월 한국인을 위한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는 내용이었다. 기사 속 몇 장의 사진에 나는 지난 부탄여행을 떠올렸다. 우리 부부는 2012년 모든 일상을 정리하고 떠난 세계여행의 첫번째 여행지로 부탄을 선택했다. 오랫동안 꿈꿔온 로망의 여행지였기에. 그 전에 신혼여행지로 고려했다 보류하기도 했다. ㅋ 우리에게 부탄이 왠지 드라마틱하게 기억되는 이유는 이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자유 여행이 금지된 나라, 한반도의 1/5 면적의 부탄은 험하기로 유명한 히말라야 산지 위에 인도, 네팔, 중국 등과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작은 나라다. 부탄으로 입국하는 방법은 1) 비행기와 2) 육로이다. 항공은 태국 방콕, 인도 캘커타/델리, 네팔 카트만두 등을..

부탄에서의 꿈 같은 5일, 이제 안녕! (Paro,Bhutan)

시간상 점심먹기 어려울 것 같았는데 우리가 탁상사원에서 초특급으로 하산한 덕분에 시간이 비교적 여유로워졌다. 만약 점심먹을 시간이 없어도 괜찮다고 미리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이드 아저씨는 왠지 마음이 쓰였었는지 레스토랑 앞에 차를 세우고서 씨익~ 만족스런 미소를 보여준다. 부탄에서의 마지막 식사. 전통양식으로 지어진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전통의상을 입은 친절한 직원들의 대접을 받는 것도 이제 마지막이라니 눈물이 앞을 가리는구나. (다음 코스는 네팔, 인도인데 이제 좋은 날은 끝난게야~ ㅠ_ㅠ) 평소와 마찬가지로 오늘의 메뉴는 9가지란다. 지난 몇 일보다 상태가 훨씬 좋아지긴 했지만 그래도 혹시나 방심할 수 없어 소화상태가 좋지 않음을 이야기하며 다른 메뉴를 부탁했다. 흰죽과 야채로 만들어진 반찬 몇 가지...

부탄여행의 하이라이트, 탁상사원에 오르다. (Tiger nest, Bhutan)

부탄에서의 마지막 날 아침 우리는 새벽부터 차에 몸을 실었다. 항상 차분하게 운전하던 청년도 오늘만큼은 속도를 낸다. 오늘의 유일한 일정이자 우리의 마지막 일정은 부탄 여행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탁상사원을 방문하는 것이기 때문에. 절벽위에 있는 사원이라 산을 오르내리는 것으로도 시간이 꽤 소요되기 때문에 서두를 수 밖에 없었다. 원래 일정은 어제였는데 내가 앓아눕는 바람에 일정이 조금 꼬였다. 여행사는 예상치 못한 사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원하던 곳을 다 돌아볼 수 있게 일정을 다듬어 주었다. 탁상사원이 자리하고 있는 산을 오르내리는 것만으로도 왕복 4~5시간이 소요된다고 한다. 산 밑에는 산을 오르는 사람들을 겨냥한 나무 지팡이 판매가 한창이다. 운동화끈을 질끈 묶고 있는 내게 가이드 아저씨는..

부탄을 대표하는 동물과 스포츠는?! (Thimphu,Bhutan)

개인적으로 나는 동물원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평소에 보지 못하는 동물들을 보는 것은 즐거운 일이지만 우리안에 갇혀있는 모습은 그들의 진짜 모습이 아닌 것 같은데다 괜히 좀 짠하다. 게다가 스트레스를 받아서 더 그런지 몰라도 냄새도 장난 아니라고!!! 그래서 동물원 입구에서도 별다른 감흥이 없었다. 그래도 왔으니 들어가야지... 정도?! 팀부 시내에 있는 작은 산 중턱에 위치한 동물원은 부탄을 상징하는 동물인 타킨(Takin)을 볼 수 있는 곳이다. 동물원 입구에 커다랗게 붙어있는 타킨에 대한 설명을 읽어보고 안으로 들어섰다. 여느 동물원이 그렇듯이 높은 펜스가 세워져 있었는데 이리보고 저리봐도 그 안에 뭐가 살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 @_@ 그도 그럴것이 이 동물원은 이 산에 살고 있는 동물들의 ..

국민의 존경과 사랑을 한몸에 받는 부탄의 국왕 (Thimphu,Bhutan)

2시간을 달려 팀부에 도착하자마자 찾아간 곳은 타시초종(Tashicho Dzong). 현 부탄의 정부청사이면서 사원인 팀부에서 가장 중요한 건물이라 하겠다. 푸나카종과 마찬가지로 이 곳 역시 정부에서 관리하는 영역과 불교에서 관리하는 영역이 나누어져 있고 우리가 방문할 수 있는 곳은 불교에서 관리하고 있는 사원이다. 이 곳에는 사람에 따라 출입할 수 있는 문이 구분되어 있다. 국왕이 출입하는 문, 스님들이 출입하는 문 그리고 외부인이 출입하는 문. 각 문마다 정복을 갖춰입은 이들이 지키고 있으며, 외부인이 출입하는 문에는 공항처럼 소지품을 검사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춰져 있다. 생각해보면 좀 살벌한 분위기일 것 같지만 보안을 담당하는 이들 역시 부탄 사람인지라 우리에게 친절한 미소와 인사를 잊지 않았다. ..

술과 여자를 좋아한 스님의 기행, 치미라캉 사원 (Punakha,Bhutan)

푸나카종을 돌아보고 얼마되지 않아 우리를 태운 자동차가 들판에 멈췄다. 엥? 여기서 뭐하는거지? 갸웃갸웃하는 내게 가이드 아저씨가 건넨 것은 커다란 우산. 지금부터 푸나카에 있는 유명한 사원을 가려고 하는데 여기서부터 걸어서 30분정도 가야 한단다. 우산은 뜨거운 태양을 가리는 용도였던 것. 벼가 누렇게 익어가는 논의 모습은 우리나라의 시골 모습과 다를 것이 없다. 일단 가이드 아저씨를 따라 논 사이로 난 길을 열심히 걸어가긴 하는데 도대체 사원은 어디에 있는지 통 보이질 않는다. 그래도 일단 평화로운 농촌 풍경을 바라보고 있자니 컨디션도 회복되는 것 같고 조으다, 조으다. 정말 거의 30분쯤 걸었다. 나는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히고 신랑은 땀을 비오듯 흘리기 시작할 무렵 사원이 눈에 들어온다. 사원앞..

부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푸나카종 (Punakha,Bhutan)

푸나카에 도착하고 하루를 꼬박 앓았다. 원인을 알 수 없는 고열과 두통, 설사. 그냥 여행의 신고식이라고, 내가 이렇게 좋은 기회를 얻게 된 것에 대한 누군가의 질투라고 생각하기로 했다. 그렇게 골골대는 하루를 보내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눈을 뜨자마자 보이는 신랑의 웃는 얼굴, 호텔 스탭들과 가이드 아저씨의 안부인사 이 모든 것이 나를 일으켜 준 힘이 아닐까. 어렵게 온 5일의 여행 일정 중 하루를 호텔에서만 보냈다는 것이 아깝기도 했지만, 다른 곳에서 아팠다면 하루만에 일어나지 못했을 거라고. 그렇게 되면 우리 여행 전체가 힘들어졌을거라 생각한다. 집 떠나서 어디서 이런 극진한 간호를 받아보겠는가! 여튼 내가 앓아 누운 사이에 신랑과 가이드 아저씨가 이미 여행일정을 다시 세팅해 놓았다. 그럼 이제 출발..

도출라 고개를 넘어 푸나카로... (Punakha,Bhutan)

가볍게 팀부 시내를 돌아보고 또 다시 거하게 점심을 먹고 (그 날도 결국 남겼다는.. ㅠ_ㅠ) 다시 차에 몸을 실었다. 이제 부탄의 두 번째 도시 푸나카를 향해 달려간다. 팀부에서 푸나카까지는 자동차로 두 시간 정도 거리이다. 지도상에서 봤을 때는 그리 멀어보이지 않았는데, 두 도시 사이에 도출라 고개를 넘어가야 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린단다. 도출라 고개 꼭대기는 3천 미터가 넘는다. 도로 포장상태는 좋지만 잠시도 쉬지 않고 급커브가 등장하는지라 가는 길이 만만치 않다. 운전사 청년이 접대용 운전모드로 최선을 다해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꽤 터프했던 기억으로 남게 된 도출라 고개. 구불구불한 산길을 타고 올라 드디어 정상에 도착했다. 저 멀리 어딘가는 비가 내리고 있는지 구름때문에 시야가 좋은 편..

가볍게 팀부시내를 돌아보자, 오늘도 내일도 행복하게! (Thimphu, Bhutan)

우리나라의 민속촌을 연상시키는 민속박물관. 옛날 부탄의 가옥구조와 생활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란다. 이리보고 저리봐도 가이드를 대동한 외국인 외에는 눈에 띄는 사람이 없다. 천천히 느긋하게 박물관을 돌아보련다. 마치 이 곳을 모두 대여한 기분으로... 목조로 된 옛날 가옥은 물론 내부에서 사용하던 집기들이 모두 가지런히 정리되어 있었다. 커다란 아궁이가 왠지 어릴적 외가에 가면 보던 것과 닮아서 괜히 더 반갑다. 실내는 모두 촬영불가라 사진에 담지 못했는데,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집 안에 작은 불상과 함께 기도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이다. 이 공간은 집안 가장 높은 층에 위치하고 있었는데, 불상 하나를 가져다 놓는 수준이 아니라 단상과 불화 등이 갖춰진 작은 사원에 가까웠다. 옛 가옥에는 모두 이..

부탄의 전통을 지켜가는 젊은이들을 만나다. (Thimphu, Bhutan)

깔끔한 호텔에서 맞이하는 상쾌한 아침, 오늘은 팀부 시내를 돌아보고 옛 부탄의 수도인 푸나카로 이동하는 날이다. 오늘 일정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차에 올랐다. 구불구불한 산길을 오른다. 위에 오르면 팀부 시내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View point가 있단다. 조금씩 높이가 높아진다 싶더니 저 멀리 뭔가 눈에 들어온다. 자세히 보니 어딘가를 바라보고 앉아계신 부처님상이었다. 산 정상에 위치하고 있는 것 같은데 여기서도 보이는 것을 보면 정말 크기가 크구나! 부탄에서 가장 큰 부처님상으로 아직 제작중이라고 한다. 싱가폴에서부터 전문가를 불러다가 10년이란 긴 기간동안 제작중인데 내년에 완공예정이란다. 부처님상을 중심으로 사원들을 지을 예정이라는데 완성된 모습을 보려면 다시 부탄에 와야 하는건가?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