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163

다시 케이프타운, 나미비아 국경을 향해 (Cape Town, South Africa)

아프리카의 남쪽 끝, 이름만으로 여행자를 설레이게 하는 희망봉에서 일몰을 마주한 우리는 근처 캠핑장에서 밤을 보냈다. 이제 우리는 다시 케이프타운을 거쳐 부지런히 북쪽을 향해 달려야 한다. 남아공 국경 너머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새로운 나라, 나미비아 Namibia를 향해서. 희망봉, 아프리카 대륙의 끝에 서다. (Cape of Good Hope, South Africa) http://bitna.net/1691 캠스베이, 새하얀 모래가 펼쳐진 해변 케이프타운을 향해 달리는 해안도로의 풍경은 오늘도 역시나 아름다웠다. 지도를 보니 케이프타운을 지나 계속해서 북쪽으로 달리다보면 나미비아 땅에 닿는단다. 내일이면 낯선 나라에 도착하겠구나. 이대로 케이프반도를 그리고 남아공을 떠난다는 사실이 아쉬워서 결국 ..

희망봉, 아프리카 대륙의 끝에 서다 (Cape of Good Hope, South Africa)

펭귄들과 물놀이를 즐기다보니 어느새 오후가 훌쩍 지나가 버렸다. 아쉽지만 이제는 떠나야 할 시간. 뒤뚱뒤뚱 귀여운 녀석들의 배웅을 받으며 우리는 다시 자동차에 올랐다. 오늘의 최종 목적지인 케이프반도의 끝, 아프리카 대륙의 최남단이 꽤 가까워졌구나. 케이프타운, 펭귄과 함께 수영하기 (Boulders Beach, South Africa) http://bitna.net/1690 아프리카 대륙의 끝을 향해, 볼더스 비치에서 남쪽으로 내려가는 도로에서 보이는 것은 푸른 숲과 바다 뿐, 도시나 마을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대신 '희망봉 자연보호구역'이 가까워지며 도로 위에서 야생 타조나 원숭이, 거북이들을 심심찮게 만날 수 있었다. 보호구역 안에 있는 방문자 센터에서는 케이프 포인트 Cape Point와 희망봉 ..

케이프타운, 펭귄과 함께 수영하기 (Cape Town, South Africa)

그림같은 바다를 품고 있는 케이프타운은 모던한 빌딩과 한껏 차려입은 아프리카 멋쟁이들이 가득한 도시였다. 긴 여행을 시작하고 처음으로 만난 세련된 도시에서 몇일을 허우적대던 우리는 다시 도시를 벗어나기로 했다. 해안 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또 남쪽으로 이동해 아프리카 대륙의 최남단, 희망봉에 닿기 위해서. 케이프타운, 아프리카 속 유럽의 향기 (Cape Town, South Africa) http://bitna.net/1689 채프먼스 피크, 남아공 최고의 드라이브 코스 케이프타운에서 희망봉을 향해 남쪽으로 달리면 남아공이 자랑하는 해안도로 채프먼스 피크Chapman's Peak에 닿는다. 해발 600m의 바위산을 관통하는 10Km의 이 도로는 7년의 공사기간을 거쳐 1922년에 개통되었다. 통행료를 지불..

케이프타운, 아프라카 속 유럽의 향기 (Cape Town, South Africa)

하루 종일 와이너리를 기웃거리며 마셔줬음에도 불구하고 산뜻하게? 맞이한 로버트슨의 아침. 향긋한 와인의 향이 풍겨오는 이 도시를 떠나자니 아쉬움이 물밀듯이 밀려온다. 트렁크에 실어놓은 와인 몇 병이 이 허한 마음을 달래주겠지. 로버트슨, 남아공 최고의 와인을 찾아서 (Robertson, South Africa) http://bitna.net/1686 오늘의 목적지는 그 유명한 케이프타운 Cape Town이다. 요하네스버그 공항에서 만난 아저씨도, 가든루트의 그림같은 집에서 살고 계시던 할머니도, 중간중간 길 위에서 만난 여행자들도 엄지 손가락을 번쩍 들어보였던 그 케이프타운. 그 동네는 어떤 모습일까. 케이프타운, 아프리카답지 않은 아프리카 로버트슨에서 케이프타운까지는 자동차로 2시간 거리. 케이프타운에..

로버트슨, 남아공 최고의 와인을 찾아서 (Robertson, South Africa)

2박 3일의 가든루트 여행을 마친 우리가 도착한 곳은 로버트슨 Robertson이라는 작은 도시로 남아공의 대표적인 와인생산지다. 유럽 식민지 시절부터 시작된 남아공의 와인은 약 35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데, 주요 와이너리들은 남아공 남서부(케이프타운에서 가깝다.)에 주로 몰려있다. 로버트슨을 포함해 와이너리로 유명한 도시들을 연결하는 도로를 '와인루트 Wine Route'라고 부른다. 가든루트, 호텔 부럽지 않은 캠핑장 (Garden Route, South Africa) http://bitna.net/1684가든루트, 아프리카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 (Garden Route, South Africa) http://bitna.net/1685 로버트슨, 남아공의 대표 와인생산지 로버트슨에 있는 와이너리는..

가든루트, 아프리카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 (Garden Route, South Africa)

어제 가든루트를 방황?하다 우연히 발견한 오션뷰 캠핑장에서 하루를 보낸 우리. 눈 앞에 보이는 아름다운 바다를 등지고 떠나자니 아쉬움이 스물스물 몰려왔다. 하지만 딱히 방법이 없다, 우리는 떠돌이 여행자이고 오늘 하루도 가야 할 길이 까마득한 것을.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 발길 때문에 씻는 것도 느릿느릿, 먹는 것도 느릿느릿, 그렇게 우리는 부펄스 베이를 나섰다. 가든루트, 호텔 부럽지 않은 캠핑장 (Garden Route, South Africa) http://bitna.net/1684 다시 가든루트 위에 올랐다. 어제에 이어 오늘도 가든루트를 타고 계속 서쪽으로 이동할 생각이다. 지금까지 지나온 가든루트는 푸른 숲과 산이 주를 이뤘는데, 어느 순간부터 고도가 조금씩 낮아지더니 창 밖으로 새파란 바다가 ..

가든루트, 호텔 부럽지 않은 캠핑장 (Garden Route, South Africa)

무려 750km, 아프리카 자동차 여행을 시작하고 가장 긴 이동을 한 것이 어제인데 신기하게 아침부터 눈이 떠졌다. 밤 늦게까지 진행된 파티 덕에 쥐죽은 듯 조용한 숙소에서 우리는 다른 사람들을 깨울까 조심조심 떠날 채비를 했다. 고맙게도 배웅하러 나온 숙소 주인 아저씨는 세상 피곤한 얼굴을 하고서도 우리의 이동경로를 검토해 주는 것을 잊지 않았다. 스와트버그 패스, 자동차 여행의 묘미 (Swartburg Pass, South Africa) http://bitna.net/1680 요하네스버그에서 시작해 남아공 내륙과 레소토를 거쳐 우리가 도착한 곳, 네이처 밸리는 남아공 남부 해변에 있는 작은 마을이다. 여기서부터 우리는 그 유명한 가든루트를 타고 서쪽으로 이동해 케이프타운까지 갈 예정. 네이처 밸리를 ..

스와트버그 패스, 자동차 여행의 묘미 (Swartberg Pass, South Africa)

남아공 안에 있는 작은 나라 레소토 Lesotho 여행을 마치고 다시 남아공으로 돌아온 우리를 맞아준 것은 시원하게 쭉쭉 뻗은 남아공의 도로였다. 비포장 산길에 수시로 양떼와 목동들이 등장하는 레소토의 도로와는 차원이 다른 쾌적함이로다. 이 분위기로는 하루에 1,000km도 이동할 수 있을 것 같구나! 레소토 국경넘기 성공, 그런데 여기는 어디야? (Somewhere, Lesotho) http://bitna.net/1675 레소토, 자동차보다 말이 흔한 나라 (Roma, Lesotho) http://bitna.net/1676세몬콩, 192m 낙차를 자랑하는 말레추냐네 폭포 (Semonkong, Lesotho) http://bitna.net/1677레소토, 2만년전 부시맨의 흔적을 찾아서 (Nazareth..

레소토, 2만년전 부시맨의 흔적을 찾아 (Nazareth, Lesotho)

세몬콩에서 다시 로마로 되돌아 온 우리. 오늘은 레소토를 떠나 남아공으로 돌아가는 날이다. 로마에서 남아공까지는 수도인 마세루 국경을 통과하게 되어 있는데, 아스팔트 포장도로가 쫘악 깔려있어 2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다고. 일정이 비교적 여유로운 탓에 수도인 마세루 Maseru에 들러볼까 고민했지만, 마세루는 요 몇 일 보았던 소박한 산골 마을과 다른 '그냥 도시'라는 말에 그냥 지나치기로 했다. 세몬콩, 레소토 한가운데 폭포가 떨어지는 마을 (Semonkong, Lesotho) http://bitna.net/1677 레소토와 부시맨, 도대체 무슨 관계지? 출발 전, 지도에서 루트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데 곳곳에 'Rock Paintings'이라고 쓰여있는 문구가 눈길을 끈다. 가만 생각해보니 요 몇일 레소..

세몬콩, 레소토 한가운데 폭포가 떨어지는 마을 (Semonkong, Lesotho)

세몬콩으로 가는 길, 사실 레소토에는 이름난 여행지나 놀거리가 많지 않다. 아름다운 산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소박한 사람들의 생활 모습을 보는 것이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게다가 여행자를 위한 편의시설이나 투어 프로그램을 찾는 것 역시 쉽지 않아서 수도인 마세루에 있는 여행사나 남아공에 있는 여행사 투어를 이용하는 여행자들이 많은 편이다. 아무런 준비없이 무턱대고 자동차로 국경을 넘는 바람에 처음 몇 일은 고생을 좀 했지만, 도로사정이 허락하는 한 아무데나 갈 수 있는 우리였기에 오늘은 레소토 중심에 있는 작은 마을인 세몬콩 Semonkong으로 떠나 보기로 했다. 레소토 국경넘기 2차 도전! 그런데 여기는 어디? (Somewhere, Lesotho) http://bitna.net/1675레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