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여행 26

파나마시티 숙소 - 에어비앤비 (Panama City, Panama)

미대륙 교통의 허브라 할 수 있는 나라 파나마. 아시아나 항공 마일리지로 중남미 일주 항공권을 끊어버린 우리에게 파나마의 수도 파나마시티는 꼭 방문해야만 하는 경유지였다. 브라질을 끝으로 남미를 떠나 우리는 파나마시티에 도착했다. 불과 몇 달전, 중미에서 남미로 내려갈때도 들렸었는데... 그새 남미 여행을 무사히 마쳤다니, 이제 우리의 세계여행이 진짜 얼마 남지 않았다니 기분이 이상할 뿐이다. 그래도 두 번째 방문이라고 우리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지난번보다 훨씬 훌륭한 숙소를 예약했고,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능숙하게 근처 버스정류장에서 시내버스를 잡아타고 파나마시티 시내로 들어왔다. 파나마시티 다른 숙소 후기 http://bitna.net/1427 파나마시티 공항에서 시내가기 http://bitna.net/..

브라질 여행정보 (Brazil) - 상파울로, 리우 데 자네이루, 상루이스, 포르탈레자, 제리코아코아라, 렌소이스, 바헤이리나스, 파울리노 네베스, 알칸타라, 이과수 폭포, 브라질 북부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12시간 느림. UTC-3 - 언어 : 포르투갈어. 영어사용 생각보다 어렵다. 스페인어도 잘 안된다. ㅠㅠ - 통화 : 브라질 헤알(BRL) 1BRL = 470KRW 정도 - 여행시즌 : 워낙 큰 나라라 동네마다 계절이 다르다. 계절보다는 휴일(크리스마스,부활절 등)을 고려할 것. - 치안 : 상파울로 센트로와 리우 데 자네이루 센트로는 치안이 나쁜 것으로 유명하다. 낮에만 방문하도록 하고 왠만하면 택시로 이동하도록. 브라질 북부는 비교적 안전한 느낌이었지만 상루이스, 포르탈레자와 같은 큰 도시의 시내는 조심해야 한다고. 출입국정보 - 항공 : 대한항공이 (미국찍고) 상파울로까지 간다. 그 외 유럽과 중동을 경유하는 편이 있다. - 육로 : 대부분의 여행자들이 이동..

파울리노 네베스 숙소 - 도스 리오 오아시스 Pousada dos rio oasis(Paulino Neves, Brazil)

파울리노 네베스 (Paulino Neves), 브라질 북쪽 렌소이스 사막 근처에 있는 작은 마을이다. 일정의 압박으로 아마존 행을 포기하니 자연스레 시간이 남았고, 우리는 그 시간을 투자해 천천히 작은 마을을 돌아보는데 사용하기로 했다. 제리를 나와 그렇게 우리는 이 작은 마을에 머물었고, 론리플래닛에 나와있는 단 하나의 숙소를 찾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지 않았다. 겉모습은 여행자 숙소보다 꽤 큰 저택 같은 곳이었다. 장기간 집을 비운듯한 집주인 대신 친절한 모녀가 집안 관리 및 리셉션 역할을 대신하고 있었다. 유명한 관광지도 아니고 우리가 방문한 시기가 성수기가 아니라서 숙소는 텅 비어 있었다. 덕분에 마음에 드는 방을 찍어서 사용할 수 있었다는... 긴 복도를 따라 몇 개의 손님용 방이 자리하고 있었다..

아르헨티나 여행, 비행기탈까, 버스탈까?

아르헨티나 여행을 계획하면서 은근 신경쓰이게 했던 부분이 바로 도시간 이동이다. 워낙 넓은 면적의 나라다보니 이동하고자 하는 도시 사이의 거리가 어마어마하기 때문이다. 비행기를 타자니 비용이 부담스럽고, 버스를 타자니 이동시간이 만만치 않은데다 이 나라는 유럽마냥 저가항공이 발달한 것도, 인도마냥 완전 저렴한 버스와 기차따위는 눈 씻고 찾아볼 수가 없으니... 도대체 어쩌란 말인가!!! 그렇게 여행의 시작부터 끝까지 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던 질문, '비행기탈까, 버스탈까?' 혹시 같은 문제로 머리를 쥐어뜯는 사람을 위해 이 포스트를 준비했다. 참고하시길. 버스회사가 도대체 몇 개야? @_@ 넓은 땅을 가진 나라답게 아르헨티나의 장거리 버스는 아주 발달되어 있다. 비행기 비즈니스, 퍼스트 클래스를 연상시..

포르탈레자 숙소 - Piatto di Gloria (Fortaleza, Brazil)

브라질 북부 여행은 아무런 계획없이 시작되었다. 우연히 알게 된 브라질 저가항공 프로모션에 혹시나 저렴한 표가 다 팔려버릴까봐 급한 마음에 무턱대로 북쪽 상루이스(Sao Luis)로 가는 비행기표를 구입했다. 이후 주어진 일정안에서 여행계획을 세우던 우리는 동쪽에 있는 항구도시 포르탈레자에서 서쪽으로 이동하며 여행하기로 하고, 상루이스에 도착하자마자 야간버스를 타고 포르탈레자까지 왔다. 상루이스에서 출발한 버스는 12시간이 훌쩍 넘은 다음날 늦은 오후에 우리를 포르탈레자 버스정류장에 내려주었다. 다음 행선지인 제리코아코아라로 가는 차편을 확인하고 미리 예약한 숙소를 찾아나섰다. 예약한 숙소는 포르탈레자 시내에서 30분 거리에 있었다. 시내숙소보다 저렴했고, 복잡한 시내보다 한적한 바닷가에서 빈둥대고 싶은..

볼리비아 여행정보 (Bolivia) - 코파카바나, 티티카카호수, 라파스, 우유니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13시간 느림. - 언어 : 스페인어. 영어는 다른 세상 언어? - 통화 : 볼리비아 볼(BOB). 1BOB = 160KRW. - 여행시즌 : 우기(1~3월)에 물이 고인 우유니를 볼 수 있지만 팜파스 투어가 어려울 수 있다. - 치안 : 라파스(La Paz)등 도시에서는 치안에 주의하자. 사람 많은 곳은 항상 소매치기 조심! 출입국정보 - 항공 : 한국에서 직항은 없다. 보통 미국을 경유해 남미로 들어오는데 미국-볼리비아 항공이 있는지 의문. 남미의 큰 도시인 리마, 산티아고, 상파울로, 부에노스 아이레스 등을 다시 경유해야 할 수도 있다. - 육로 : 북쪽은 페루 푸노(Puno)에서 코파카바나(Copacabana), 남쪽은 우유니(Uyuni)에서 칠레 산페드로 ..

페루 여행정보 (Peru) - 리마, 쿠스코, 오얀따이땀보, 마추픽추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14시간 느림. - 언어 : 스페인어. 쿠스코 주요 유적지에서는 영어가능. - 통화 : 솔(PEN). 1PEN = 385KRW. PEN을 3으로 나누면 대충 USD가격. - 여행시즌 : 건기(6월~11월)가 하이시즌. 우기(12월~5월) 중 특히 2월이 비수기. - 치안 : 리마 센트로(구시가지)는 치안이 좋지 않다. 장거리 버스 이동시 터미널은 항상 우범지대. 출입국정보 - 항공 : 한국에서 직항은 없다. 미국 혹은 유럽 국가를 경유하는 이들이 많다. - 육로 : 북쪽 에콰도르에서 페루 트루히요(Trujillo)-와라즈(Huaraz)-리마(Lima) 순서로 이동, 남쪽으로는 푸노(Puno)를 거쳐 볼리비아 코파카바나(Copacabana)로 이동. - 비자 : 대한..

@멘도사,아르헨티나 - 와인과 소고기의 나라 입성! (Mendoza, Argentina)

칠레와 아르헨티나는 가까운듯 먼 나라다. 국경을 마주하고 있지만 거대한 안데스에 가로막혀 생각만큼 이동이 쉽지 않고, 덕분에 이웃사촌이지만 문화도, 사람들의 성향도 많이 다르단다. 두 나라 국경을 넘나들며 여행하면 그 차이를 더욱 분명히 느끼겠지. 지금 막 국경을 넘은 우리가 느낄 수 있는 것은 칠레보다 저렴한 그래서 좋은 아르헨티나 물가로구나! 와인의 도시, 멘도사. 근처 마이푸(Maipu)란 마을에 천 개가 넘는 와이너리가 모여있고, 3월 포도 수확철에 대규모의 와인축제가 열리는 곳이다. 아르헨티나의 와인은 어떨까? 자전거로 와이너리 탐방을 시작했다. 추천 와이너리 지도를 들고서. 하나하나 와이너리를 방문하고, 한잔한잔 와인 테이스팅을 하다보면, 비틀비틀 길은 왜 이리 꼬불꼬불하고, 자전거 핸들은 왜..

@이스터,칠레 - 바다속에 잠자는 모아이를 찾아 (Easter Island, Chile)

가난한 배낭족이지만 스쿠버다이빙에는 아낌없이 투자하는 우리 부부. 세계를 여행하며 근사한 바다에 뛰어든 우리가 이스터섬을 지나칠 수 있을까? 게다가 여행준비할때 어드밴스드 다이버 이상 업그레이드를 결심하게 만든 곳이 바로 여기, 이스터였는걸! 눈부시게 파란 이스터의 바다. 사실 이 곳의 바다는 겉에서 보는 것만큼 속이 예쁘지 않다고 한다. 이유는 낮은 수온. 항상 물이 차기 때문에 아름다운 산호군락이나 색색의 물고기떼를 보기 힘들다고. 그런데 왜 다이버들이 이스터 다이빙을 꿈꾸는지 궁금하다고? 바로 모아이다. 이스터섬 앞바다 약 23m 깊이에 잠들어 있는 모아이가 있다. * 모아이가 있는 깊이 때문에 어드밴스드 다이버 이상의 라이센스가 필요하다. 모아이가 시야에 들어오자마자 다이버들은 바빠진다. 기념 사..

파나마시티 공항에서 '저렴하게' 시내가기 (Panama City, Panama)

어디선가 한번쯤은 들어봤을 '파나마 운하'에 '파나마'가 나라 이름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도 아마 있을거다. 난 몇 년전에 회사에서 처음 알았다구! 여튼 중미 허리에 깨알같이 몰려있는 나라들 중 하나인 이 곳 파나마는 지리적 위치로 운하와 바다로 유명한 동네다. 우리가 이 나라를 방문한 이유는 순전히 비행기를 갈아타기 위해서였다. 스타얼라이언스 마일리지로 중남미를 여행하는 우리가 파나마 항공인 Copa Airlines를 탑승하지 않을 수는 없었고, 그러다보니 파나마시티는 자연스레 경유지의 역할을 하게 되었으니까. 아시아나, 스타얼라이언스 마일리지로 중남미 일주하기 http://bitna.net/1320 공항은 최근에 지어진 듯 깨끗했다. 여러 가지 미국체인 매장이 곳곳에서 있으니, 이 나라 역시 미국의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