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피 12

고아에서 꼴람으로, 버스가 7시간 지연된 이유는? (Kollam, India)

안주나에 머문지 열흘이 지났다. 이제는 슬슬 이 곳을 떠나야 할 시간이다. 사진을 찍는 YS군은 인도 최대 힌두축제 현장을 사진에 담기 위해 바라나시로 떠나기로 했고, 우리 부부와 제주커플은 남쪽 끝 께랄라 주(Kerala 인도 가장 남쪽에 있는 주)에 있는 꼴람(Kallam)이란 도시로 이동하기로 했다. 기차를 타고 싶었지만 기차는 몇 일 전부터 좌석이 없었던지라 -_- 우리는 야간 버스로 꼬친(Cochin)으로 이동, 꼬친에서 버스를 갈아타고 꼴람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체크아웃을 하고 열심히 짐을 챙긴다. 이상하게 배낭도 불편한 것 같고, 짐도 더 늘어난 것 같다. 떠나기 싫어서인가? 열흘을 머문 안주나를 떠나는 것은 시작부터 전쟁이었다. 버스를 타기 위해 꾸역꾸역 마푸사까지 이동해야 했으니까. 길게..

함피에서 고아 안주나로, 또 다른 인도 (Anjuna, Goa, India)

함피에서의 마지막 날. 오늘도 우리는 어김없이 매일매일 출석도장을 찍던 식당 '리틀 티벳 키친(Little Tibet Kitchen)'을 찾았다. 친절한 주인 아저씨는 마지막 날이라는 말에 가격 할인은 물론 서비스 커피를 끊임없이 제공해 주었다. 사실 함피에는 무려 15년간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은 '망고트리'라는 식당이 있다. 한번쯤 가봐야지 가봐야지 했었지만 일주일을 머물면서 단 한번도 그 곳에 가지 않았다. 새로운 식당에 가볼까 싶어 동네를 걷다가도 어김없이 이 곳으로 발길을 돌렸다. 그러니 나의 기억 속 함피에 이 식당과 친절한 주인 아저씨는 절대 빠질 수 없으리라. 아저씨도 아쉬우셨던 것일까. 우리에게 체크아웃을 하고 갈 곳이 없으면 얼마든지 이 곳에 머물다 가란다. 그래서 우린 하루 종일 식당에..

함피, 어른이 된다는 것은 (Hampi, India)

아침부터 강 건너편으로 건너가기 위해 배를 탔다. 게으른 여행자들에겐 다소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제 시간에 모인 것을 보면 다들 어제 물놀이가 영 아쉬웠나보다. 강을 건너자마자 아침 식사를 하고 후다닥 호수가로 이동할 채비를 한다. 고고, 고고! 호수로 가기 위해 오늘은 스쿠터대신 자동차를 빌렸다. 덜컹이는 트럭의 승차감은 스쿠터와 별반 차이가 없지만 남자들의 표정이 밝기만 하다. 아마 운전에서 해방된 기쁨때문이겠지? ㅋ 중간에 바퀴를 갈아끼워야 하는 사건?이 발생했지만 마냥 즐겁기만 하다. '인도가 그렇지 뭐...' 작은 사고?가 있었지만 무사히 호수에 도착했다. 우리가 일등일 줄 알았는데 곳곳에 물놀이를 즐기러 온 이들이 눈에 들어온다. 운전기사 아저씨는 약속 시간까지 낮잠을 즐기고, 아저씨의..

함피, 산넘고 물건너 원숭이 사원까지 (Hampi, India)

어제 퉁가바드라 강 건너에 있는 신세계?를 발견한 우리 부부는 아침부터 호들갑스럽게 주변 친구들을 불러모았고, 종잇장처럼 팔락이는 귀를 가진 친구들은 큰 반발없이? 어느새 우리를 따라 강 건너로 가는 배에 몸을 실었다. 강을 건너는데 스쿠터는 짐만 될 뿐이기에 우리는 빈 몸으로 강을 건넜다. 강 건너 동네에서도 스쿠터를 빌리는 것은 어렵지 않다. 자, 그럼 이제 달려보자! 스쿠터를 달려 우리가 도착한 곳은 사나푸르(Sanapur) 호수. 이 거대한 호수는 어제 식당에서 만난 유럽 아이들이 알려준 곳이다. 물이 깨끗해서 물놀이하기 그렇게 좋다고. 넓단 소리를 듣긴했지만 실제로 본 호수는 정말 어마어마하게 넓었다. 한 눈에 시작과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으니까. 외국인 여성을 의식하는듯 힐끔거리는 인도 청년..

함피, 세상에 존재할 수 없는 풍경 (Hampi, India)

기이한, 이상한 풍경. 지구가 아닌 다른 행성에 온 기분 세상에 존재할 수 없는 풍경 많은 여행자들은 입을 모아 외치는 함피에 대한 표현들은 곳곳에 숨어있는 유적지보다는 함피가 가진 독특한 지형을 위한 말이다. 기이한 함피의 풍경을 감상하기 좋은 곳이 있다는 말에 발걸음을 재촉했다. 버스 정류장 근처에서 만난 인도 학생들이 우리의 길찾기를 도와준다. 올라가는 길이 만만치 않으니 조심하란 말과 함께. 유적지 사이에서 발견한 표지판, 마탕가 힐 (Mathanga Hills). 제대로 찾았구나! 올라가기 힘들단 말을 들어서 바짝 긴장하고 있었는데 입구부터 돌계단이 놓여있는 것이 그럭저럭 괜찮아 보인다. 정상에서 해지는 모습을 봐야 하니 서두르자. 길을 오르기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나는 이해할 수 있었다...

함피, 들어는 봤나, 함피의 명물 바구니 보트?! (Hampi, India)

함피를 여행한다면 꼭 강 건너까지 가봐야 해. 함피를 여행했던 이들은 항상 내게 같은 말을 했었다. 그래서 오늘은 스쿠터를 타고 강 건너 세상에 가보기로 했다. (뭐든 잘 까먹는 걸로 소문난 내가 이런 황금정보는 참 잘 기억한단 말이지.) 오늘 우리의 루트는 함피바자르를 출발 동쪽으로 이동해 강은 건너고, 서쪽으로 이동하며 강 건너 동네를 구경하고서 강을 건너 돌아오는 것이다. 함피바자르 지역을 빠져나오자 조용한 시골길이 펼쳐진다. 표지판도 없고 어설픈 지도 한장에 의지해서 달리기를 몇 분째, 언덕위에 서 있는 꽤 근사한 사원이 눈길을 뜬다. 말야반타 라구나타 사원(Malyavanta Raghunatha Temple), 함피 유적군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위치 때문인지 방문객은 우리뿐이었다. 그래서일까, ..

함피, 몰락한 옛 왕조의 초대 (Hampi, India)

14~16세기 함피는 비자야나가르(Vijayanagar)의 왕조의 중심지이자 힌두교 순례의 중심지였다. 덕분에 곳곳에 옛 왕조의 유적이 남아있다. 도시 전체에 퍼져있는 유적지들을 둘러보기 위해 스쿠터를 빌렸다. 디우 이후로 스쿠터를 탈 일이 있을까 싶었는데, 생각보다 빨리 다음 기회가 찾아오는구나. 우리 일행은 다섯 명, 스쿠터 3개를 나눠타고서 찬찬히 길을 달려본다. 함피바자르를 빠져나가자마자 보이는 것은 쭉 뻗은 도로와 나무 뿐, 사람들의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다. 사람들로 북적이는 함피바자르와는 사뭇 다른 풍경이다. 작은 지도 한 장 옆에 끼고 유적지 사이사이를 달려본다, 탐험가같지 않아?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빗딸라 사원 (Vittala Temple). 지도상에 위치한 유적지 중 바자르에서 가장 멀..

함피, 게으른 배낭여행자들은 여기로 오라! (Hampi, India)

아침 식사를 위해 약속했던 숙소 근처 식당으로 걸음을 옮긴다. 어제 저녁만해도 여행자로 북적이던 함피 바자르 주변이 오늘은 꽤 조용하다. 다들 어디로 숨은거지? 우리 부부를 시작으로 느릿한 걸음으로 하나, 둘 식당에 모인다. 우리부부와 혜연양 그리고 어제 함피에서 극적으로? 상봉한 제주커플까지 더해져 무려 다섯명! 어느새 우린 대식구가 되었구나. 시끌시끌하게 맞이하는 아침이 꽤 오랜만이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아침식사를 즐겼을뿐인데 시간은 11시가 훌쩍 넘어갔다. 분명 아침식사를 하자고 모였는데, 자연스레 점심식사가 되어버리고... 더운 날씨를 핑계삼아 우리는 오후가 될때까지 자리를 지켰다. 함피의 시간은 빠르다. 그리고 우리의 시간은 더욱 빠르다. 한껏 게으름을 피우다 식당을 나와 산책삼아? 함피..

함피로 가는 길은 멀고도 험하도다. (Hampi, India)

아잔타 석굴을 돌아보고 아우랑가바드로 돌아오니 슬슬 주변이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저녁식사를 하고, 샤워를 하고 짐을 챙겼다. 오늘 밤 버스로 이 도시를 떠나기로 했으니까. 우리의 인도여행을 생각해보면 지금처럼 바쁘게 움직이는 모습이 영 낯설다. 다른 이들이 1박 아니 당일치기로 오가는 작은 도시에서도 이틀이상 머물던 우리였지만, 잘가온과 아우랑가바드에서는 서둘러 움직일 수 밖에 없었다. (아잔타와 엘로라를 제외하면) 도시안에 특별한 관광지가 없는데다 인도 남북을 잇는 교통의 중심에 가까운 곳이라 사람들이 많고 복잡해 정신이 나갈 지경이었으니까. 우리의 다음 목적지 함피. 기차든, 버스든 호스펫(Hospet)이란 도시로만 가면 된다고 들었는데, 인터넷과 가이드북을 아무리 뒤져봐도 아우랑가바드에서 가는 방법..

함피 숙소 - Kalyan Guest House (Hampi,India)

함피는 기차역도 장거리 버스역도 없는 작은 시골 마을이지만 놀랍도록 많은 외국인 여행자들이 불편한 교통을 감수하고도 이 곳을 찾는다. 덕분에 함피에는 꽤 큰 여행자 거리가 형성되어 있어 원하는 숙소를 찾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호스펫에서 우리를 태운 릭샤 기사는 한국 사람들이 많이 간다는 네트라 게스트하우스로 우리를 안내했다. 우다이푸르에서 헤어졌던 한국 친구들과 이 곳에서 다시 상봉할 수 있었지만 우린 다른 숙소를 찾아 나섰다. 가격은 저렴했지만 방 컨디션도 주인도 그냥저냥 마음에 들지 않았기 때문에. 함피 네트라 게스트하우스 강력히 비추합니다. (Netra Guest House) - 한국 가이드북 프렌즈에서 강력히 추천한 곳이나 2011년 주인이 바뀜. (한국 가이드북 제발 업데이트..!)..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