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아메리카 9

안티구아 숙소 - 에어비앤비 Casa Menta Antigua (Antigua, Guatemala)

과테말라를 여행하는 사람이라면 빼놓지 않고 들리는 도시 안티구아. 옛스러움이 가득한 도시, 주변을 둘러싼 화산 등의 볼거리가 풍부하고 저렴하게 스페인어를 배우기 좋다하여 중남미를 여행하는 장기여행자들이 몰려드는 그런 도시다. 많은 외국인이 몰려오다보니 도시 내 치안도 좋아지고 레스토랑, 카페, 여행사 등 다양한 시설들이 들어선 것 까지는 좋았는데... 과테말라답지 않은 높은 물가가 형성되어 버렸으니, 장기 여행자에겐 참 슬픈 현실이로구나. 안티구아는 이미 과테말라 물가가 아니라는 말을 많이 들었던 우리 부부는 조금 비싸도 주방이 잘 갖춰진 숙소를 찾기로 했다. 몇 개의 호스텔을 비교해 보다가 결국 에어비앤비로 눈길을 돌렸고, 메일함에 잠자고 있던 쿠폰까지 동원해 안티구아 숙소를 예약했다. 에어비앤비(Ai..

키코커 숙소 - M&N Hotel Apartments (Caye Caulker, Belize)

멕시코 체투말에서 비자 문제로 시간이 걸리는 바람에 벨리즈시티에서 키코커로 들어가는 마지막 배를 간신히 잡아탔다. 키코커 섬에 도착했을때는 이미 해가 진 저녁시간이었고, 겁도 없이 성수기에 예약없이 섬에 들어온 우리 부부는 찬밥 더운밥 가릴 처지가 아니었다. 거기다 고급 호텔을 제외하면 오후 7시에 왠만한 숙소 리셉션은 문을 닫으니... 이러다 해변에 침낭펴는거 아냐? 하루종일 식사를 제대로 못한 탓에 눈에 보이는 식당에서 아침 겸 점심 겸 저녁을 먹으며 근처 숙소의 문을 두드렸다. 그러다 간신히 찾게 된 이 숙소, M&N 호텔 겸 아파트 되시겠다. 이 곳은 나무로 지은 아파트 형식의 독채, 일반 숙소마냥 욕실이 포함된 방 그리고 공용 욕실을 쓰는 저렴한 방 이렇게 세 가지 타입의 숙소를 가지고 있었다...

@안티구아, 과테말라 - 중남미 여행을 꿈꾸는 자는 여기로 (Antigua, Guatemala)

과테말라 안티구아(Antigua)는 과테말라를 찾는 여행자들의 천국, 많은 여행자들이 스페인어를 배우며 중남미 여행의 꿈을 키우는 곳이다. 숙소, 식당, 교통비 등등 비록 스페인어 수업료를 비롯한 모든 물가가 폭등했다고 하지만, 비록 고품질의 과테말라 커피는 모두 수출용이라 현지에서는 맛보기 어렵다고 하지만, 그래도 당연히 맛있었지만 ㅋㅋ 비록 불과 몇 일 전, 파카야 화산의 마그마가 흘러버려서 시뻘건 마그마를 볼 수 없었지만, 주로 가는 코스의 마그마가 굳어서 다른 코스로 가야 마그마를 볼 수 있다. 과테말라 사람들과 여행자들이 만드는 이 도시의 색과 분위기는 여전히 매력적이었다. - 카페, 레스토랑, 호텔... 정말 없는게 없네. 심지어 슈퍼마켓에 신라면도 팔잖아! + 과테말라를 여행하는 사람은 꼭 ..

@산 페드로,과테말라 - 과테말라의 히피천국? (San Pedro, Guatemala)

산페드로(아티틀란 호수)로 가는 길은 험난했다. 플로레스에서 야간버스를 타고 8시간을 달리고, 악명높은 과테말라시티에서 미니버스로 1시간을 달리고, 안티구아에서 치킨버스라 불리는 로컬버스를 무려 3번이나 갈아타고, 지칠대로 지쳐 더 이상의 급커브와 덜컹거림을 참기 힘들어졌을때, 우리는 아티틀란 호수의 푸르름을 볼 수 있었으니까. 산 페드로의 생활은 호수로 시작해 호수로 끝난다. 이른 아침에는 물안개 낀 신비로운 호수를 한참동안 바라보고, 낮에는 배 버스(란차)를 타고 옆마을 구경을 가고, 밤에는 호수의 일몰을 바라보며 내일은 뭘 할지, 저녁은 뭘 먹을지 고민해본다. - 호수를 바라보고 있으면 마음이 평온해져. 뭐랄까... 세계평화라도 이룬 기분? ㅋㅋ + 다들 그런가봐. 봐봐, 우리 숙소만해도 아침부터 ..

칸쿤 숙소 - PK 호텔 Plaza Kokai Hotel (Cancun, Mexico)

연말 성수기 숙소대란으로 그나마 많은 숙소가 남아있는 칸쿤에 머물기로 했다. 사실 근처에 좋다고 소문난 해변은 죄다 당일로 갈 수 있는 거리니까. 머물고 있던 에어비앤비 숙소를 연장하려 했으나 주인 아주머니가 조금 과한 금액을 불러서 포기하고, 근처 호텔들을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그리고 기존 숙소에서 약 3분 거리에 있는 PK 호텔에 빈 방을 찾아냈다. 소박한 공용PC 한 대와 작은 수영장이 지방에 있는 관광호텔을 떠올리게 했다. 칸쿤 다운타운에 위치한 호텔답게 대부분의 손님은 멕시코 현지 사람들이나 우리같은 배낭여행족이었다. 터미널, 대형슈퍼 그리고 시내버스 정류장에서 걸어서 5분 거리이니 이 얼마나 훌륭한 위치인가! 벽에 페인트칠도 새로하고, 카드키도 새로 붙이고, 금고도 달고... 방마다 (리모델링..

@칸쿤,멕시코 - 호텔로 둘러싸인 그들만의 캐리비안 (Cancun, Mexico)

멕시코 칸쿤. 어떤 사람에게는 꿈 같은 신혼여행지겠지만, 우리 부부에게는 '연말 성수기 숙소대란'으로 어쩔 수 없이 머물게 된 도시였다. 이왕 이렇게 된 거... 그 좋다는 바다나 구경하는게 어때? 설레이는 마음으로 우리는 바다를 향했다. 흐린 날씨도 우리를 막을 순 없지! 다운타운을 출발한 버스는 호텔존을 향해 달려갔다. 아름다운 바다가 펼쳐질거라는 기대와 달리 내 눈에 보이는 것은 호텔뿐이다. 한참을 달려도 바다는 보이지 않고, 결국 우리는 사람들을 따라 버스에서 내렸다. 사람에 휩쓸려 도착한 곳은 바다가 아닌 대형 쇼핑센터. 시내에서 20분 정도를 달려왔을 뿐인데, 여기는 완전히 다른 세상이다. 온갖 브랜드 매장으로 가득한 대형 아울렛 한복판. 양팔가득 쇼핑백을 손에 들고도 모자라 다른 매장을 찾아..

@트리니다드,쿠바 - 밤이면 밤마다 온동네가 춤바람? (Trinidad,Cuba)

쿠바를 찾는 여행자라면 한번쯤은 들리는 도시, 트리니다드. 언제나 관광객으로 넘치는 이 도시의 매력은 뭘까? 빈티지한 색감의 마을을 배경으로 모델마냥 사진을 찍고, 어린시절로 돌아가 길바닥에 박힌 돌 하나씩만 밟으며 걸어보고, 근처 바닷가에서 실컷 게으름을 피워주니... 그래, 상상만해도 충분히 매력적이로구나. 하지만 트리니다드의 진짜 매력은 해가 진 후에 정체를 드러낸다. 밤이면 밤마다 온 동네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 까사 데 라 뮤지까! (Casa de la Musica) 트리니다드에서 여기를 모르면 간첩이라고! - 와, 저 사람들 스탭밟는 것 좀 봐! + 진짜 온 동네가 춤바람이네. - 난 지난번 그 언니가 특별히 잘 추는 줄 알았는데 다들 전문가잖아! + 약간 스탭이 꼬인다 싶으면 여행 온 사람들..

@비냘레스,쿠바 - 세상에 우리같은 인연이 또 있을까? (Vinales,Cuba)

쿠바에서 맞이하는 첫번째 아침, 우리는 자전거를 타고 비냘레스 근교 탐험에 나섰다. (몇 년째) 자전거 초보인 내가 어떻게 이런 아이디어를 냈느냐고? 사실 자전거를 생각해 낸 것은 나의 친구, 사비나! 작년 가을, 인도에서 처음 그녀를 만났고, 올 봄, 그녀를 만나기 위해 스위스를 찾았었다. 그녀의 집에서 '겨울 휴가 때 쿠바가서 다이빙이나 할까?' 농담삼아 건넸던 그 말은 사실이 되었다. 그녀는 겨울 휴가로 쿠바를 찾았고, 그녀의 이메일 하나에 우리는 중미여행 계획을 전면수정했으니까. 아름다운 비냘레스의 풍경을 감상하고, L월드의 지하탐험보트를 연상시키는 동굴탐험도 하고, 번갈아가며 클래식카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분명 그녀와 함께 여행하고 있는데 신기하기만 하다. 넓고도 좁은 것이 이 세상이로구나...

쿠바 여행준비, 이상한 나라의 쿠바? (Cuba)

체게바라, 피냐콜라다, 살사, 헤밍웨이, 쿠바산 시가... 사람들이 '쿠바'하면 떠올리는 키워드다. 캐리비안 해에 위치한 작은 섬나라는 이상하게 많은 여행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그런 곳이다. 하지만 쿠바여행을 준비하다보면 이 나라가 참 여행자들을 불편하게 한다는 느낌을 받게 되는데, 사실 그 이유는 쿠바와 미국과의 관계 때문이다. (두 나라의 관계가 궁금한 사람은 따로 검색해 보시길. 결론은 두 나라 사이가 참 유별나게 나쁘다는 것이니.) 쿠바로 가는 비행기가 없다고? 여행의 시작은 바로 항공권 예약. 쿠바는 섬나라이기 때문에 입출국에 비행기는 필수다. 하지만 Expedia.com이나 Kayak.com같은 주요 항공권 검색 사이트를 아무리 뒤적여도 쿠바로 가는 항공권을 찾을 수 없다. 이유는 우리가 사..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