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기가 코파카바나

 

해발 3,810m. 배가 다닐 수 있는 가장 높은 호수 티티카카.

이 호수를 품에 안고 있는 볼리비아의 작은 마을이 바로 여기 코파카바나.

 

 

시내의 중심에 교회가 있다.

 

손가락 인형들

패션의 완성, 중절모 ㅋ

 

과일도 참 맛있더라

 

뻥튀기도 있어! +ㅁ+

 

나는 이 마을이 참 좋았다.

 

이상하게 질리도록 보던 작은 기념품들이 왠지 더 귀여워 보이고,

펑퍼짐한 치마에 동그란 중절모를 쓴 아주머니를 파파라치마냥 쫓아다니고,

지구 반대편에서 만나는 뻥튀기에 오랫동안 떠나온 내 고향을 떠올리면서,

누군가 '별거없는 작은마을'이라 말하는 이 곳을 나는 열심히 돌아다녔다.

 

 

 

태양의 섬으로 가는 배

 

섬에도 잉카유적이 있더라

 

조용한 섬마을 걷기

 

걷다보면 호수가 나타난다.

 

돌아가는 길

 

태양의 섬의 트래킹 코스를 걸으면서 나는 생각했다.

언젠가부터 우리의 걸음이 느려지고 있다고.

우리의 욕심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힘들면 쉬어가자

 

 

전망이 좋으면 또 쉬어가자.

 

티티카카의 일몰

 

+ 와이프, 여기에 오길 너무너무 잘했어. 너무너무 좋아.

- 그치? 사실 페루 푸노랑 여기랑 반반씩 있으려고 했었어. 근데 역시 그랬다면 너무 힘들었겠지?

+ 응, 짐을 내려놓자마자 다시 짊어져야 했을테니까. 근데 푸노에는 왜 가려고 했었어?

- 그냥. 다른 사람들이 다 가더라고.

 

+ 음... 그래서 아쉬워?

- 아니, 생각해보면 남들이 간다고 꼭 가야 할 필요는 없는거잖아.

남들따라 가야했다면 우리가 이 여행을 시작하지 못했겠지.

그냥 우리가 하고 싶은대로, 우리의 속도로 가면 그게 제일 좋은 길인 것 같아.

 

+ 그래, 이제 얼마 안남았잖아. 우리 여행도 이 호수처럼 평온하게 무사히 끝나면 좋겠어.

- 그럼. 그럴거야. :)

 

 

 

2014/02/18 ~ 2014/02/21

Copacabana, Bolivi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워크뷰 2014.02.27 08:37

    그래요 남들처럼 똑 같이 할 필요는 없지요^^

  2. BlogIcon 적묘 2014.02.27 22:40 신고

    다시 한번 가고 싶은 코파까바나..작은 동네지만 정말 예쁜..

    우기에 가서 비가 오락가락할 때 추위에 떨었는데...

    그래도 참 예쁜 동네랍니다 ^^

    천천히 걸어요... 짐 무겁지 않게!!!

    buena suerte!

    • BlogIcon 빛나_Bitna 2014.03.07 12:20 신고

      감사합니다. 여기 진짜 이쁘더라구요.
      중남미에 이쁜 호수가 이렇게 많은줄 처음 알았어요. 호수만 보면 자꾸만 눌러앉고 싶더라구요. ㅠ

  3. BlogIcon 핫도그씨 2014.03.01 14:34 신고

    너무 아름다운 동네네요
    꼭 가보고 싶습니다.

  4. 박진심 2014.03.04 22:15

    저도 중국여행 할 때면 특히 나만의 장소다 하는 곳이 있더군요. 이번포스팅도 잘 보고 갑니다.

  5. BlogIcon ironbro 2014.03.06 20:00 신고

    "남들이 간다고 가야 할 필요는 없잖아." 가슴에 와닿네요...
    저 일몰을 직접 보고 있으면.. 숨이 막힐거 같아요.. 정말 멋지네요.
    세계여행..! 제 소망중 하나이기도 한데, 부럽고 멋집니다^^

  6. 리치폴 2014.03.08 20:45

    스타얼라이언스 한붓그리기 찾아보다가 링크 타고 왔답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ㅎㅎ
    5년전쯤 남미 여행하면서 푸노와 코파카바나 짧은기간동안 두군데 다 갔다 왔었는데,
    말씀하신대로 푸노에 모두가 간다길래 가야할 것 같았었죠.
    근데 두분이 가신 코파카바나가 개인적으로는 백배쯤 더 좋았던 것 같아요, 선택 잘하신듯!
    남은 여행도 즐겁게 안전하게 하시길 바랍니다.

  7. BlogIcon 토종감자 2014.03.09 05:07

    넵, 그럴겁니다. 무사히, 뿌듯하게 여행 마치실 겁니다. ^^

    그 이름만 들어본 티티카카가 이런 모습이군요!
    티티카카는 뭔가 저희 커플에게는 추억이 깃든 이름이라 보는 순간 뭔가 뭉클 했네요.
    언젠가 그 곳에서 바라보는 그 느낌은 또 다르겠죠. ^^

    • BlogIcon 빛나_Bitna 2014.03.20 13:32 신고

      호수가 평온한게 좋더라구요. 페루와의 국경을 끼고 있는 호수라 페루쪽에서도 다녀오실 수 있어요. 페루쪽 도시 이름은 '푸노 Puno'랍니다.

  8. BlogIcon -_________-0 2014.03.21 23:49 신고

    와.. 진짜 좋네요~ 사진이 너무 이뻐요~

  9. 여행를 기대하는 남. 2014.03.27 15:42

    멋지네요.

  10. 예진 2014.05.20 23:48

    남미여행을 계획하면서 자주 눈팅하다가 글 남겨요~ 넘 멋져요!!
    저도 곧 블로그같은거 하면서 다른 분들처럼 이름 누르면 링크걸리도록 해볼랍니다!
    다시 링크 걸리는 이름으로 댓글달때까지 안전한 여행하세요^^!!

VISITOR 오늘171 / 전체4,899,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