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쿠스코의 중심 아르마스 광장

 

 

에콰도르부터 아르헨티나 북부까지 남미를 주름잡던 잉카제국

 

잉카의 흔적을 찾아 온 도시, 쿠스코에서

무엇보다 강하게 풍겨오는 스페인의 향기에 나는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쿠스코의 골목길

 

난 이 동네 그림이 좋더라?

 

 

그 유명한 잉카의 돌담길. 12각 돌을 찾아보세

 

성당에 아래쪽은 잉카의 흔적이라는

 

 

하지만 나는 쿠스코의 골목길에서 잉카의 흔적을 보았다.

 

지진에도 끄떡없는 성당의 기본 골격,
종이 한 장도 들어가지 않게 맞춰진 돌담,
그들에게 마추픽추는 그리 어려운 미션이 아니었으리라.

 

 

교외로 나가보자

 

경치 좋고

 

Moray. 잉카의 자랑, 계단식 밭.

 

산골에 염전이? Salinas de Maras

 

 

잉카의 흔적은 쿠스코 근교에서도 만날 수 있다.

그들은 계단식 밭을 이용해 농작물을 개량했고,
암염이 녹아 흐르는 물을 활용해 산골짜기에 염전을 만들었다.

 

훌륭한 기술력과 지혜를 가졌던 이들이 어떻게 한 순간에 무너져 버렸을까.

 

 

 

 

 

 

 

- 잉카 유적지는 많이 남아있는데, 잉카의 문화는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린 것 같아.

이 동네 사람들은 외모만 인디오지, 언어나 문화는 죄다 스페인이잖아.

아무리 식민지 역사가 길었다지만  (300년의 스페인 식민지) 조금은 아쉬워.

 

+ 그러니까. 우리나라도 일제강점기를 겪었는데, 말과 문화를 다 지켜내고 있잖아.

 

- 새삼 자랑스럽네. 우리나라 사람이라는 것이.


 

2014/02/11 ~ 2014/02/16

@Cusco, Peru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idmolla 2014.02.25 07:59

    전통복장 입은 아이, 쿠스코 사람들 사진 참 좋네요.
    맞아요. 쿠스코 사람들이 암만 잉카의 후예라 해도 믿는 종교도 언어도 이미 스페인화 되어있었어요.
    우리는 우리 말 그대로 지켰으니 다르죠.
    그런데, 제 블로그에도 썼었지만,
    잉카는 우리나라보다 유적이 많이 남았잖아요. 우리가 더 열심히 저항해서, 악랄한 일본애들은 싹 다 없애고 싶었나봐요.
    그에 반해, 잉카인들은 스페인 사람들을 신이 보내준 사람인 줄 알고, 다 내어주고, 언어까지..
    이런 생각을 하게 해준 쿠스코였습니다.

  2. 아빠 2014.02.26 12:10

    잉카사람들은 아주멀리잇는 빛나는별로 돌아갓어 믿거나 말거나

  3. BlogIcon 지식전당포 2014.02.27 01:15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VISITOR 오늘137 / 전체4,897,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