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스터는 칠레 란항공 독점운항

 

도착!

 

칠레의 영토지만 본토에서 무려 3,700km나 떨어져 있는 섬, 이스터.
5시간 30분이나 되는 비행시간은 이 섬의 고립된 위치를 설명해 주는 것 같다.
지금 우리는 태평양 한 가운데 서있는거구나.

 

 

 

동네에서 만나는 흔한 풍경

 

익숙한 돌담길

 

어디서나 모아이가 떡!

 

이스터섬, 현지어로 라파누이(Rapa Nui)는 검은 토양의 화산섬이다. 
거대한 모아이가 지키는 작은 마을에 꼼꼼히 쌓아올린 돌담길은 이상하게 익숙하다.

 

 

자동차로 달려보자

 

도로 상태는 기대하지 말고.

 

안면도 정도 크기인 섬을 둘러보기 가장 좋은 방법은 자동차.
해안도로를 따라 달리면 작은 섬을 몇 바퀴 돌아도 지루하지 않다.

 

 

 

분화구에 만들어진 호수라고

 

천연 동굴에 사람들이 살았었다고

 

저 섬으로 새 사냥을 갔었다더라.

 

맑고 깨끗한 바다.

 

말들이 참 많더라.

 

평온한 풍경

 

작은 마을을 벗어나면 자연 그대로의 섬이 모습을 드러낸다.

세상에 처음 섬이 발견되었을때는 무분별한 벌목으로 황폐했었다던데, 지금은 온통 푸른빛이다.


 

저 푸른 초원위에는

 

모아이가 있구나;

 

해변가에도 모아이가 있고

 

산 중턱에는 모아이가 많구나;;

 

여기가 모아이를 만들던 곳이라고

 

대략 크기 비교

 

뒤쪽에 미완성 모아이도 있다.

표정 참 무뚝뚝하네

 

일렬로 서 있는 모아이.

 

이스터에서 놓칠 수 없는 것이 바로 모아이(Moai)
섬을 달리다보면 섬 전체에 넓게 퍼져있는 거대한 석상을 만날 수 있다.
누가 왜 만들었는지, 어떻게 옮겨와 세웠는지, 아직도 추측만 계속되고 있다고.

이스터섬은 '세상에서 제일 외딴 곳'에 있는 '수수께끼'로  전세계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구나. 


 

숙소에서 보는 일몰

 

+ 아무리봐도 익숙해. 
- 응? 뭐가?
+ 화산섬에, 바람도 세고, 말도 많고... 제주도랑 닮았잖아, 모아이는 딱 하르방이구만!


- 우리나라 여행자들이 그런 말 많이 하더라. 근데 나..... 제주도 못가봤어... ㅠㅠ
+ 뭐야? 창피하게!!! 제주도가 얼마나 좋은데! 맛있는 것도 많고!

귀국하면 제주도부터 가자. 아니 아예 제주도로 귀국할까?

 


2014/03/09 ~ 2014/03/15
Easter Island, Chi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행복이파더 2014.04.01 17:55 신고

    브럽기만 하네요^^; 모아이 한번 봤음 소원이 없겠네요 ㅋ 건강유의하시며 즐거운 여행 하세요~!!

  2. BlogIcon Ezina 2014.04.02 00:31 신고

    아 정말 귀한 곳 다녀오셨네요 ㅎㅎ
    사진 보면서 저도 뭔가 이상하게 제주도 비슷하다 싶었는데 .. 돌담이며 말이 뛰노는 풀밭이며, 화산지형 해변가 하며 ㅎㅎ
    신기하네요 ㅋㅋ 모아이도 신기하고요^^

VISITOR 오늘304 / 전체4,713,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