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도여행 7

두 달 하고도 반, 인도 여행의 끝 (Mamallapuram, India)

이른 아침부터 알람이 울린다. 평소라면 빠른 속도로 알람을 끄고 다시 잠을 청했을 신랑이 오늘은 벌떡 침대에서 일어난다. 이제는 조금 익숙하게 그리고 훨씬 빨라진 속도로 짐을 챙기는 우리 부부. 오늘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인도 여행이 끝나는 날이다. 다른 도시가 아니라 다른 나라로 이동하는 날이다. 기차도, 버스도 아닌 무려 비행기로! 그 동안 대충, 아무렇게나 집어넣고 다니던 수 많은 액체들을 큰 배낭에 쑤셔넣고 나니 예약한 택시가 도착했다. 짐을 트렁크에 쑤셔넣고 지금까지 긴 시간을 함께 한 제주커플과 눈물의? 작별인사를 나눴다. 여행을 하면서 만난 인연은 짧은 시간에도 금새 친해진다. '여행'이라는 공통된 그리고 가슴 설레이는 주제가 있는데다 하루 24시간 중 12시간은 함께 지내기 때문이다. 평..

마말라푸람, 돌 좀 깎는 사람은 여기 다 모였네 (Mamallapuram, India)

딱,딱,딱,딱. 마말라푸람의 아침은 돌을 두드리는 소리로 시작된다. 그도 그럴 것이 이 동네에는 셀 수 없이 많은 석공들이 거주하고 있으니까. 그들의 일과는 돌을 깨고 다듬는 것으로 시작하고 끝난다. 석공들의 거리에 접어들면 뽀얗게 날리는 돌가루 속에서도 묵묵히 작업에 열중인 이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마말라푸람은 예로부터 예술적인 재능을 가진 석공들로 유명한 동네라고 한다. 주먹만한 조각부터 사람 한 명보다 훨씬 큰 거대한 조각들로 가득한 석공들의 거리는 갤러리를 방불케한다. 대부분이 불교 혹은 힌두교와 관련있는 조각들이지만 코끼리, 강아지, 호랑이 등등 동물 조각도 많은 편이었다. 석공들은 어제도 오늘도 망치질을 하느냐고 바쁘기만 하다. 그런데 작품활동에 매진하는 것은 좋은데 이걸로 생계가 유지되긴..

마말라푸람, 인도스타일 바닷가 데이트 (Mamallapuram, India)

남인도의 햇살은 뜨겁다. 더 이상 까맣게 타는 것을 막아보려 아침부터 부지런을 떨었지만 뜨거운 태양을 피할 길이 없구나. 마말라푸람에서 그리고 인도에서 마지막 날, 오늘은 긴 시간을 함께 한 제주커플과 함께 마말라푸람의 주요 유적지를 돌아보기로 했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바닷가 사원. 말 그대로 뱅골만을 내려다보는 위치에 있는 힌두사원이다. 이 사원은 7세기경 마말라푸람이 인도양과 아라비아 해를 넘나드는 동서 교역의 출발지로 번영했던 시기에 지어졌다고 한다. 시바, 비슈뉴 등 이제는 익숙한 힌두교의 신들을 위한 신전들이 모여있는데, 지금까지 보았던 남인도 사원들과 비교하면 수수한 편이다. 과거 이 곳에는 7개의 비슷한 사원이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세월의 힘에 지금 현재는 이 사원만 남아있다고. 제 아..

마말라푸람, 정전이 일상인 동네 (Mamallapuram, India)

인도여행의 마지막 도시 마말라푸람에 무사히 도착, 뜨거운 해가 들어갈쯤에 천천히 동네 구경을 나섰다. 가장 처음으로 만난 것은 크리슈나의 버터볼 (Krishna's Butter Ball). 이 독특한 이름의 주인공은 돌로 된 언덕 한 가운데 덩그러니 놓여있는 커다란 바위덩어리였다. 모양도 공처럼 동그란데다 조금만 힘을 주어도 언덕 아래로 굴러 내려갈 것 같은 아슬아슬한 위치에 놓여있어 많은 사람들의 설정샷 포인트로 인기가 좋은 편이었다. 신기하긴 하지만 비슷한 아니 더 아슬아슬하게 놓인 돌 덩어리들을 함피에서 수 없이 보았기에 그리 감흥이 크진 않았다. 다만, 왜 수 많은 인도의 신 중에 '크리슈나'의 것이라고 생각했는지 궁금할 뿐. 길을 따라 걷다보면 안쪽으로 벽을 깎아서 만들어진 사원들이 모습을 드러..

까냐꾸마리, 인도 힌두교의 성지 구경하기 (Kanyakumari, India)

우리가 까냐꾸마리를 찾았을 때는 인도 힌두교 최대 명절(?)인 디왈리였다. 덕분에 평소에는 (우리같은) 여행자만 쓸쓸히 돌아 다닌다는 까냐꾸마리에 유난히 많은 현지인들이 몰렸다. 인도 사람들에게 이 곳은 땅끝마을이기 이전에 힌두교의 성지이니까. 그래서 오늘은 현지 사람들을 따라다녀보기로 했다. 일출을 보고 부지런히 어디론가 발걸음을 옮기는 이들을 얼릉 따라나섰다. 얼마 지나지 않아 나타난 것은 까냐꾸마리 사원. 이 사원으로 말할 것 같으면 이 지역의 처녀 여신 Parvti를 봉한 사원이란다. 그녀는 시바신과 결혼하기 위해 이 자리에서 참회를 했지만 끝내 소원을 이루지 못하고 영원한 처녀로 남게 되었다고. 힌두교에서 이 사원은 화합과 신성의 상징이란다. 솔직히 사원에 얽힌 이야기는 아무리 노력해봐도 왜 신..

까냐꾸마리, 인도대륙의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 (Kanyakumari, India)

여기 까냐꾸마리는 인도대륙 최남단에 위치한 마을이다. 어젯밤 잠이 들면서까지 내일은 일출을 봐야 한다고 중얼거리던 신랑은 첫 번째 알람이 울리자마자 벌떡 자리에서 일어난다. 평소에는 알람시계 두 세개로도 부족한 사람인데... 이것이 땅 끝이 주는 힘이랄까? 부지런히 숙소를 빠져나와 바닷가로 향했다. 이른 시간이라 아무도 없을 줄 알았는데 그건 나만의 착각, 여기저기 몰려나온 사람들로 시끌시끌하다. '땅끝마을 = 일출보기'는 남녀노소 국적불문의 공식인건가? 사람이 많은 것은 바다쪽도 마찬가지. 물 밖으로 일부 튀어나와 있는 바위위에도 사람이 가득하다. 혈기넘치는 젊음에게 몰아치는 파도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나보다. 이리저리 기웃기웃 사람들속에서 한참을 해메다가 자리를 잡았다. 이제 일출을 감상할 시간! 하..

인도 여행정보 (India) - 캘커타,바라나시,아그라,뉴델리,조드푸르,블루시티,자이살메르,낙타사파리,우다이푸르,라자스탄,고아,함피,께랄라,타밀나두

기본 나라정보 - 시차 : 우리나라보다 3시간 30분 느림. - 통화 : 인도루피(INR). 1INR은 약 21원 정도. 100USD 환전시 5,100~5,600 INR (불행히도 점점 USD 하락중) - 언어 : 힌디어를 비롯한 각 동네언어 (영어도 공용어 중 하나라 동네마다 영어하는 사람을 찾을 수는 있음) - 여행적기 : 인도는 방대한 나라이다. 지역별로 확인해보자. 출입국 및 여행정보 - 직항 : 한국에서 인도의 수도인 뉴델리로 직항 운항 중 - 경유 : 동남아(쿠알라룸푸르, 방콕)에서 저가항공 이용시 캘커타, 뭄바이, 뉴델리, 첸나이 등으로 입국 가능. - 비자 : 대한민국 여권 소지자는 반드시 사전비자가 필요. 인도비자 발급하기 : http://bitna.net/1024 나의 여행일정 (약 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