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배낭여행 52

마말라푸람, 돌 좀 깎는 사람은 여기 다 모였네 (Mamallapuram, India)

딱,딱,딱,딱. 마말라푸람의 아침은 돌을 두드리는 소리로 시작된다. 그도 그럴 것이 이 동네에는 셀 수 없이 많은 석공들이 거주하고 있으니까. 그들의 일과는 돌을 깨고 다듬는 것으로 시작하고 끝난다. 석공들의 거리에 접어들면 뽀얗게 날리는 돌가루 속에서도 묵묵히 작업에 열중인 이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마말라푸람은 예로부터 예술적인 재능을 가진 석공들로 유명한 동네라고 한다. 주먹만한 조각부터 사람 한 명보다 훨씬 큰 거대한 조각들로 가득한 석공들의 거리는 갤러리를 방불케한다. 대부분이 불교 혹은 힌두교와 관련있는 조각들이지만 코끼리, 강아지, 호랑이 등등 동물 조각도 많은 편이었다. 석공들은 어제도 오늘도 망치질을 하느냐고 바쁘기만 하다. 그런데 작품활동에 매진하는 것은 좋은데 이걸로 생계가 유지되긴..

까냐꾸마리, 인도 대륙의 끝을 향해서 (Kanyakumari, India)

하우스보트의 하룻밤은 생각보다 편안했다. 걱정했던 것과 그리 덥지 않았고, 모기도 없었으니까. 인도를 여행한다면 지겹도록 먹게 될 메뉴 '버터&잼 토스트'로 아침식사를 하며 강 위의 풍경을 바라본다. 어부들은 간밤에 내려놓은 그물을 끌어올리며 하루를 시작한다. 샤워를 하고 짐을 싼다. 잠도 잘 자고, 밥도 잘 먹었는데 이상하게 짐을 챙기는 손에 힘이 빠지는 이유는 못내 떠나기 싫은 아쉬움과 배에서 내리면 호사는 끝이 나고 우리는 다시 길고 긴 이동의 길을 떠나야 한다는 현실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 때문이리라. 우리의 다음 여행지는 인도 대륙의 최남단(지도를 보면 가장 남쪽에 뾰족하게 튀어 나와 있는)에 있는 도시 까냐꾸마리(꼬모린 곶. Kanyakumari)다. 보트에서 내리자마자 사람들에게 까냐꾸마리로..

꼴람, 남인도 여행의 백미 하우스보트 (Kollam, India)

우리가 하우스보트에서 점심식사를 즐기는 동안, 캡틴 아저씨는 부지런히 수로 한쪽에 보트를 정박시켰다. 이 근처에 있는 수로는 폭이 좁고 깊이가 얕아 우리가 타고 있는 큰 보트로는 진입할 수 없단다. 캡틴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어디선가 길이가 길고 폭이 좁은 나무배가 다가왔다. - 꼴람에서 하우스보트 예약하기 http://bitna.net/1337 - 물 위의 하룻밤, 하우스보트 http://bitna.net/1338 조심스레 나무배에 몸을 실었다. 수심이 깊지 않은 지역이라 뱃사공 할아버지는 긴 막대로 바닥을 밀면서 배를 움직여 나간다. 이제 본격적인 수로탐험 모드가 시작되는거다. 갑자기 수로의 폭이 좁아진다 싶더니 선명한 초록빛이 눈앞에 펼쳐졌다. 하늘 높이 솟은 코코넛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그 사이..

꼴람, 물 위의 하룻밤 하우스보트 (Kollam, India)

두근두근. 짐을 챙겨들고 하우스보트들이 몰려있는 선착장에 도착했다. 1박 2일간 우리와 함께 할 캡틴(보트운전)과 쉐프(식사준비)가 마중나와 있었고, 그들은 우리를 보트 안으로 안내했다. 꼴람에서 하우스보트 예약하기 http://bitna.net/1337 이게 우리가 하루를 보낼 보트란 말이지? 방에 짐을 내려놓자마자 우리는 분주하게 보트 구석구석을 탐방하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몇 시간전에 보트를 예약하면서 이미 둘러봤는데 왜 이렇게 새로워 보이는걸까. 침실과 욕실을 지나 뱃머리 위에 있는 공간까지 보트 구석구석을 탐색하는 우리들. 그렇게 우르르 집구경?을 마치고 1층에 있는 공동공간으로 돌아오자 쉐프 아저씨는 시원한 웰컴 드링크를 내어준다. 아마 그는 촌스럽게 이리저리 사진찍느냐 바쁜 우리를 진정..

꼴람에서 하우스보트 예약하기 (Kollam, India)

고아에서 무려 30시간만에 도착한 도시 꼴람은 작은 어촌마을이다. 이 작은 마을이 여행자들을 부르는 이유는 바로 '하우스 보트'라 불리우는 매력적인 관광상품 때문이다. 계획대로라면 어제 괜찮은 업체를 알아보고 예약하는 것이었는데, 너무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길거리 노숙 신세를 간신히 면한 우리인지라 아침부터 부지런히 선착장으로 향했다. 꼴람이 속해있는 주 께랄라(Kerala)는 인도 남서쪽에 위치한 유럽의 향기가 가득한 곳이다. 1488년 포르투갈인 (다들 한번쯤은 들어봤을 이름인) 바스코 다 가마가 께랄라에서 생산되는 향신료(특히 후추)를 노리고 이 지역에 들어와 도시를 세웠고 이후 다른 유럽국가(네덜란드)가 뒤를 이었다. 유럽 사람들은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향신료, 쌀, 과일등을 자국으로 가져가기 위..

고아에서 꼴람으로, 버스가 7시간 지연된 이유는? (Kollam, India)

안주나에 머문지 열흘이 지났다. 이제는 슬슬 이 곳을 떠나야 할 시간이다. 사진을 찍는 YS군은 인도 최대 힌두축제 현장을 사진에 담기 위해 바라나시로 떠나기로 했고, 우리 부부와 제주커플은 남쪽 끝 께랄라 주(Kerala 인도 가장 남쪽에 있는 주)에 있는 꼴람(Kallam)이란 도시로 이동하기로 했다. 기차를 타고 싶었지만 기차는 몇 일 전부터 좌석이 없었던지라 -_- 우리는 야간 버스로 꼬친(Cochin)으로 이동, 꼬친에서 버스를 갈아타고 꼴람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체크아웃을 하고 열심히 짐을 챙긴다. 이상하게 배낭도 불편한 것 같고, 짐도 더 늘어난 것 같다. 떠나기 싫어서인가? 열흘을 머문 안주나를 떠나는 것은 시작부터 전쟁이었다. 버스를 타기 위해 꾸역꾸역 마푸사까지 이동해야 했으니까. 길게..

안주나, 세계여행 중 맞이한 생일 (Anjuna, Goa, India)

2012년 11월 5일, 세계여행을 시작하고 처음으로 맞은 나의 생일. (1년이나 늦게 포스팅하는 난 게으름뱅이!) 그 날도 평소와 다름없이 단골이 되어버린 식당에 자리를 잡았다. 들를 곳이 있다며 먼저 나간 친구들은 무슨 볼 일이 있는건지 아직 도착하지 않은 것 같다. 난생처음 여름에 맞이한 생일이라 그런지, 여행을 하면서 특별한 사건이 워낙 많아서 그런지 이상하게 생일의 특별함이 느껴지질 않는다. 저녁에 맛있는거 잔뜩 사서 파티를 하자는 신랑은 나보다 더 신난 것 같다. 어딜 들렸다 오는건지 친구들이 하나 둘 식당에 도착했다. 문명에서 떨어져 몇 달을 살았더니 친구들의 손에 들려있는 팬시한 핑크색 상자가 영 어색해 보인다. 저게 뭐였더라...? 그래, 친구들이 준비한 것은 케익이었다. 어린 시절에 보..

고아, 인도에서 어드밴스드 다이버 업그레이드! (Goa, India)

다이빙 코스에 참여한 이틀동안 우리는 참 부지런히 움직여야 했다. 아침 9시까지 센터에 도착해야 했으니까. 코스를 함께 할 이들은 인도와 러시아 친구들이었는데, 무려 5일동안 오픈워터와 어드밴스드 코스를 함께 배우고 있단다. 센터에서 출발한 버스는 바가 시내를 지나 작은 선착장에 우리를 내려놓았다. 준비된 보트에 장비를 싣고 이제 출발! 폭이 좁은 강 같은 곳을 지난다 싶더니 어느새 푸른 바다가 펼쳐진다. 지도를 보면 동쪽, 서쪽, 남쪽이 바다인 나라가 바로 여기 인도인데, 이상하게 인도와 푸른 바다는 영 어색한 조합이다. 역시 '인도 여행'하면 대륙 전체에 퍼져있는 유적지들이 우선이기 때문이겠지. 이동하는 동안 보트에서는 다이빙 포인트에 대한 브리핑과 코스 교육 내용에 대한 설명이 진행되었다. 어드밴스..

고아 안주나에서 한 번 놀아볼까? (Anjuna, Goa, India)

안주나는 고아에서 휴양지이자 히피문화의 중심지로 유명한 곳이다. 덕분에 내국인, 외국인 가릴 것 없이 휴가를 즐기러 오는 이들이 많고 곳곳에 이들을 위한 시설이 자리하고 있다. 별로 넓지 않은 동네에 해변, 숙소, 식당 등이 넓게 퍼져있으므로 스쿠터와 함께 여행하는 것이 편리하다. 북인도 여행지가 흔히 떠올리는 유명한 유적지를 가진 시끄럽고 복잡한 (그리고 지저분한) 도시들이 대부분인데 반해, 남인도 여행지는 대부분 해변을 따라 발달된 여유롭고 평화로운 소도시다. 안주나처럼 고아에 있는 도시들이 남인도의 대표주자. 어딜가나 식당, 카페, 펍을 찾을 수 있고, 물가도 저렴한 편이라 장기 체류하는 여행자가 많은 편이다. 숙소에 딸려있는 수영장에서 신나게 물놀이를 하고, 간만에 요리솜씨도 발휘해보고, 방바닥에..

함피, 어른이 된다는 것은 (Hampi, India)

아침부터 강 건너편으로 건너가기 위해 배를 탔다. 게으른 여행자들에겐 다소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제 시간에 모인 것을 보면 다들 어제 물놀이가 영 아쉬웠나보다. 강을 건너자마자 아침 식사를 하고 후다닥 호수가로 이동할 채비를 한다. 고고, 고고! 호수로 가기 위해 오늘은 스쿠터대신 자동차를 빌렸다. 덜컹이는 트럭의 승차감은 스쿠터와 별반 차이가 없지만 남자들의 표정이 밝기만 하다. 아마 운전에서 해방된 기쁨때문이겠지? ㅋ 중간에 바퀴를 갈아끼워야 하는 사건?이 발생했지만 마냥 즐겁기만 하다. '인도가 그렇지 뭐...' 작은 사고?가 있었지만 무사히 호수에 도착했다. 우리가 일등일 줄 알았는데 곳곳에 물놀이를 즐기러 온 이들이 눈에 들어온다. 운전기사 아저씨는 약속 시간까지 낮잠을 즐기고, 아저씨의..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