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코파카바나 해변. 흐린날에도 사람은 많다.

 

참 탐나던 브라질풍 소품들

 

산타테레사의 분위기 좋은 카페

 

 

리우 데 자네이루는 브라질의 매력을 모아둔 도시다.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센트로, 

1년 365일 삼바를 즐길 수 있는 라파,

빈티지풍 카페들이 몰려있는 산타 테레사,

근사한 몸매를 뽐내는 언니, 오빠들이 가득한 코파카바나 해변까지

리우는 천의 얼굴을 가졌다.

 

 

리우에서 그를 빼놓으면 섭하지

 

기념사진 한 방 남기고

 

사람 진짜 많다. @_@

 

 

리우를 여행하는 법, 높은 곳에 올라가라!

 

그러나 우리가 리우에 머무는 기간의 날씨는 흐림과 비의 무한반복 ㅠ

언덕 아래서 돌아서길 몇 번, 마지막 날이 되서야 우리는 반짝이는 해를 볼 수 있었다.

 

도시를 품에 안고 있는 거대한 예수상.

그와 기념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속에서 나도 셔터를 눌러본다.

 

 

 

 

예수상 앞에서 바라보는 리우

 

 

리우의 상징 예수상.

세계 7대 불가사의에 선정된 것이 불가사의라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이 곳에서 내려다보는 리우의 풍경은 압도적으로 아름답다.

산, 바다 그리고 숲 속으로 살포시 내려앉아 있는 도시라니!

 

 

설탕빵 산에 오르는 중

 

야경을 감상하며 와인이나 한잔?

 

 

해지는 리우

 

 

해질무렵 케이블카를 타고 설탕빵(Pao de Acucar) 산에 올랐다.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다가오는 리우의 밤을 기다린다.

 

 

  

 

리우의 화려한 야경

 

 

+ 리우는 소문대로 아름다운 도시였어. 이런 도시에 그렇게 범죄가 많다니 믿기지가 않아.

- 나도. 아까 레스토랑 직원이 우리한테 센트로쪽으로 걸어가면 안된다고 몇번씩 말했잖아.  

사실 예상보다 살벌한 분위기가 아니라고 생각했었는데 그 말 들으니까 좀 긴장되더라고.  

 

- 아마 저기 언덕에 다닥다닥 약한 불이 켜진 동네가 파벨라(리오의 판자촌)일거야.

+ 같은 도시안에서 누군가는 그림같은 집에서 여유를 즐기고, 누군가는 가난과 범죄에 시달린다니 슬프네.

 

- 이 도시에는 매력적인 예쁜 얼굴만 있는 줄 알았는데, 그늘진 얼굴도 있는거였어.

하긴 사람도 그렇잖아. 밝은 면이 있으면 어두운 면도 있고.

 

 

 

2014/04/22 ~2014/04/25

2014/05/11 ~ 2014/05/12

Rio de Janeiro, Brazil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나르지오 블로그 2014.05.29 11:09 신고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풍경 정말 아름다운데요~? ^^
    브라질 월드컵이 다가오니.. 점점 브라질 여행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커지는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

  2. BlogIcon 워크뷰 2014.05.29 12:11 신고

    리오늬 예수상아래 찍은 사진이 특별한 추억을 남길것 같습니다^^

  3. BlogIcon 적묘 2014.06.24 00:50 신고

    남미의 센뜨로는 다...비슷한 평인 듯

    현지인들이 더 조심하라고 하고..

    실제로도 이쪽 저쪽이 워낙에 빈부격차가 심하니까요.

    그래도 저도 꼭 올라가고 싶네요!!!

    • BlogIcon 빛나_Bitna 2014.06.28 15:19 신고

      남미의 수도나 대도시 센트로는 진짜 다 비슷한 느낌이었어요. 어떻게 그렇게 위험한 지역과 호화로운 지역이 공존하는지...

      그나저나 적묘님, 브라질은 북쪽이 최고! 꼭 기억해두세요. ㅋ

VISITOR 오늘189 / 전체4,897,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