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Tibet, 2007] 가슴아픈 역사의 흔적을 가지고 있는 그 곳.. (Samye)

아시아 ASIA/티벳 Tibet

by 빛나_Bitna 2007. 11. 10. 17:23

본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 장 되지도 않는 티벳 가이드북에서 무려 1장이나 차지하고 있는 쌈예사원.
훌륭한(?) 가이드북에는 '불교가 티벳의 국교로 선포된 후 가장 먼저 건립된 국가 주도의 승원. 불교가 티벳 유일무이의 국가 종교로 탄생하게 되는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안고 있는 곳.'이라고 적혀있었다. 하지만 내 눈에 들어온 것은 오래된 건물 몇 개 뿐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믿기진 않지만 저게 버스 정류장이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우리랑 같이 버스에서 내린 순례자들은 다 사라진 뒤... OTL
손짓발짓으로 돌아가는 버스표를 끊고 슬금슬금 사원안으로 들어섰다. 사원안에 사람이 유난히 적었기 때문일까?! 럭셔리하게 지프를 렌트해서 온 유럽 여행족들과 단체 일본 관광객이 너무 반갑다. 안녕~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라로이드 한 장에 너무 좋아하던 그들..

이 곳이 비하라(Vihara, 수행자들의 거주 공간)이다보니 문이 열린 곳은 죄다 이 곳 승려들이 생활하는 방이다. 살금살금 들여다 본 방의 살림살이는 이부자리와 책정도... 아주 단출하다.
복도에서 만난 이들은 이방인의 방문이 영~ 낯선 것 같았다. 카메라를 들고 요리조리 둘러보는 우리를 신기하게 쳐다본다. 찰칵! 냉큼 폴라로이드 사진을 하나 찍어줬다. 손바닥만한 사진을 보려고 머리를 맞댄 이들의 모습이 절로 나를 미소짓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전(大殿)인 '우체'안으로.. 앞선 이들은 나의 동반인들 ㅋㅋㅋ

뜨거운 햇살을 피해 대전안으로 들어섰다. 여느 사원과 마찬가지로 붉은 색의 화려한 곳은 쥐죽은 듯 조용하기만 하다. 유난히 우리들의 웃음소리가 크게 들린다. 여행이야기, 사원이야기, 종교이야기, 한국이야기 끝없이 오가던 이야기가 어느순간 멈춘다. 우리의 시선은 모두 벽화에 쏠려있었다. 군데군데 훼손된 흔적이 가득한 벽화는 언제쯤 화려한 옛 모습으로 복원될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용하기만 한 쌈예사원위에서...

사막에 있는 것처럼 머리위로 뜨거운 태양이 비추고, 건조한 공기엔 모래와 재가 흩날린다. 자욱한 향냄새가 이 곳이 사원임을 상기시켜준다. 깔끔하게 정돈된 라싸의 사원과 달리 복원하는 손길조차 멈춰져버린 곳. 곳곳에 세워진 출입금지 푯말이 눈에 띈다. 이 것이 티벳 사원의 현실일까? 쓸쓸히 남겨져 누군가의 손길을 그리워 하는... 그런 외로움...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