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려 300위안이나 더 주고 구입한 성도행 암표.

 라싸에서 성도로 가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삽질을 했었던가! 수속을 마치고 나는 성도로 가는 비행기표를 손에 꼭 쥐었다. 촌스러운 초록색 티켓은 듣도 보도 못한 '사천항공'이랜다. 성도가 사천성에 속하니까 지역 항공사인건가? 에잇, 잘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서나 판 벌리는 중국 아저씨들.

살짝 시간이 남아서 이리저리 공항 구경을 하는데 여기서도 판을 벌리신 중국 아저씨들이 눈에 띈다. 다들 어찌나 진지하게 게임중인지 옆에서 사진을 찍어도 별 신경쓰지 않는다.
공항이라 그런지 티벳사람들보다는 중국인들이 눈에 띈다. 분명 라싸공항인데 티벳의 향기가 느껴지는 것은 벽에 걸린 포탈라 사진 정도?!

이제 탑승. 아~ 정말 이젠 라싸와는 안녕인거다. 안녕, 꼭 다시올게. 그때는 기차타고..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내식은 면으로 선택했다. (은근 맛이 괜찮다!)

처음 탄 사천항공은 CA(air china)보다 스튜어디스 언니가 조금 더 촌스러운 화장을 하고 있는 것 외에는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오히려 면과 밥 중에 선택할 수 있는 기내식이 감사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를 감동시킨 따끈한 머핀!

 고기와 피망등을 넣은 볶음면은 생각보다 맛이 괜찮았다. 게다가 식후에 갓 구운 따끈한 머핀을 나눠주는 사천항공의 서비스는 우리를 감동의 도가니탕으로 몰고 갔다. 커다란 바구니에 머핀을 가득 담은 스튜어디스 언니가 산타클로스처럼 느껴졌다고나 할까...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도공항에서 무후사로 가는 길.

드디어 성도 공항에 도착. 온몸으로 느껴지는 습한 더위와 문앞을 가득 채운 엄청난 사람때문에 정신이 하나도 없다. (작년 여름 여행기를 아직도 쓰고 있는거다. ㅠ_ㅠ 게으른 빛나씨) 
나름 전에 흥정해본 솜씨로 택시를 하나 골라타고 무후사로 향했다. 근처 게스트하우스에 짐을 풀고나니 어느새 날은 어두워져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후사 주변 거리. 이렇게 화려할 줄은 몰랐다. ㄷㄷㄷ;;;

성도에서 무후사를 선택한 이유는 조용할거란 기대 때문이었다. 중심부가 아니니까 나름 한적하지 않을까..?! 허나 무후사 앞에 발을 딛는 순간, 우리가 정말 큰 착각을 했음을 깨달았다. 보라, 금리거리에 발디딜 틈없이 북적이는 사람들의 발길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극을 봤다. 신기신기 +ㅁ+

사천성에 왔으면 천극을 봐야 한다는 가이드북님 말씀에 힘입어 무후사 옆 공연장에서 천극을 보았다. 차기예, 그림자극, 인형극등 여러가지가 있었는데 역시나 인상적인 것은 바로 '변검'. (TV에서 본 적이 있을거다. 빠르게 가면을 바꾸며 공연하는 것을..) 처음엔 여러겹의 가면을 쓰고 하나씩 벗겨가는거라고 생각했는데 이럴수가! 맨 얼굴에 가면이 생기기도 하는 것이 아닌가! 대체 어떻게 하는거지? 신기신기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끈한 차와 간식거리가 제공된다.

북경의 경극이 정적이라면 천극은 동적이다. 경쾌한 음악에 맞춰 빠르게 진행되는 것이 관객들의 시선을 끈다. 다만 우아하게 마셔줘야 하는 따끈한 차가 조금 어울리지 않는단 생각을 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늦은 밤, 여전히 북적이는 거리

공연이 끝나고 시간이 꽤 늦었음에도 불구하고 홍등을 밝힌 거리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사람보다는 야크떼를 많이 보았던 요 몇일간의 생활덕에 내 옆을 스쳐지나가는 사람들이 낯설게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타벅스에서 간만에 즐기는 된장녀놀이.

잠시 잊고 있었던 초록색 간판을 쫓아 결국 손에 프라프치노 한 잔을 쥐어본다. 아~ 이 익숙한 휘핑크림의 맛이여...!!! 번화한 도시를 떠나 여행하다보면 항상 제자리로 돌아오기가 쉽지 않다. 그럴때면 난 나에게 조용히 말한다. '자, 이제 시골생활 접고 도시로 휴가갈래?' 나의 평범한 일상이 휴가처럼 달콤하게 느껴진다면 그보다 더 좋은 것이 또 있을까?! 슬슬 준비를 해야 한다. 시골아가씨, 이제 상경하시라구요!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enim 2008.02.19 02:55

    그러고 보니 여름 여행기를 쓰시던거였군요. ㅋ
    그래도 겨울에 여름의 풍경을 볼 수 있어서 즐거웠어요~!

    마지막 사진 왠지 느낌이 좋네요.
    바쁜사람들 속에서 여유를 즐기고 계신듯
    또 그 여유를 느끼러 어디론가 떠나시겠죠? ㅎㅎ

  2. willy82 2008.02.19 09:51

    저기도 스타벅스가 있구나 +_+

    가격이 좀 싼가?

  3. BlogIcon 그라드 2008.02.19 18:18

    우와 완전 화려하네
    변검 재밌겠다
    마지막 사진 표정이 묘한걸 ㅋㅋㅋ

VISITOR 오늘37 / 전체4,881,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