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싸 17

[Tibet, 2007] 나는 행복한 여행자입니다.

이른 아침에 눈을 떴다. 북적이는 공동욕실이 너무 조용한게 무섭기까지 하다. 집으로 돌아가는 날. 어젯밤엔 끝이란 아쉬움이 가득했는데, 자고나니 집으로 돌아간다는 기쁨(?)에 콧노래까지 흥얼거리며 짐을 싸고 있으니... 이게 무슨 변덕이란 말인가... Tip) [Holly's hostel - 구룡정청년객잔] Tel. 028-8554-8131 / 028-8554-0492 영어가능. 인터넷가능. 무후사 천극 입장권 할인판매. 3인 도미토리 30위안. 4인 25위안. 친절한 숙소 언니에게 남은 물과 커피를 선물해주고 택시에 몸을 실었다. 쥐 죽은 듯 조용한 도시.. 왠지 라싸로 가던 날 아침이 생각난다. (이젠 집에 가야 하는데 말이지;;;) 생각보다 공항에 일찍 도착했다. 국제선 수속을 찾아 한참을 해멨는데..

[Tibet, 2007] 특급 호텔 부럽지 않은 나의 숙소 (Lhasa)

라싸에 온 첫 날, 그 유명하다는 야크호텔(Yak Hotel)에 묵었었다. 허나 높은 가격과 소음 때문에 다음날 새로운 숙소를 찾아 나섰다. 무료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키레이(Keray)와 바냑숄(BanakShol) 근처를 알짱거렸으나 맘에 드는 방을 구할 수 없었다. 터덜터덜 바코르 광장을 향해 걷던 나의 눈에 띈 곳이 있었으니 바로 'Tashi Takgay Hotel'. 그다지 유명하지 않아 사람도 적고 조용할 것 같아 발을 들여놓았는데 꽤 화려한 내부가 맘에 든다. 조금은 덜 가꿔진 것 같은 느낌도 들고... 예상외로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는 info 아저씨, 바코르 광장에 아주 가까운 위치, 24시간 온수가능, 욕실있는 2인실이 단돈 100위안! - 이 놀라운 조건에 우린 바로 짐을 풀었다. In..

[Tibet, 2007] 안녕, 라싸.. 꼭 다시 올 게.. (Lhasa)

라싸에서 성도로 가는 비행기를 구하지 못해서 결국 예정보다 하루 먼저 라싸를 떠나게 되었다. 나의 발목을 붙잡는 아쉬움을 잘라버리느냐고 어찌나 애먹었던지... '다음에.. 다음엔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오자,'는 말로 애써 나를 달래본다. 아쉬움 때문이었을까..?! 평소보다 눈이 빨리 떠졌다. 후다닥 준비를 하고 바코르 광장으로 달려 나갔다. 그동안은 순례자들을 따라 일과처럼 바코르를 돌았는데 오늘은 나름 목적이 있다. 바로.. 나의 일상에 두고 온 사람들을 위한 기념품 쇼핑! 라싸에서 구할 수 있는 모든 것이 모여있는 곳, 바코르. 얼핏보면 전부 비슷한 물건같지만 나름대로 구역별로 판매하는 아이템이 다르다. 뭔가 복잡하고 정신없어 보이지만 하루에 2번이상을 돌았던지라 구역별 판매하는 아이템 정도는 싸악~..

[Tibet, 2007] 이른 아침 남쵸로 가는 길목에서... (Namcho)

밤새 비가 내린 것 같다. 남쵸에 간다는 우리에게 sherab이 걱정스런 눈빛을 보낸다. 옷을 따뜻하게 챙겨입으라고 하는데... 어쩌나 이게 전부인 것을... ㅠ_ㅠ 전에 예약한 남쵸 일일투어를 취소하고 어제 만난 한국분(민항 사무소에서 우릴 구해준)들의 랜드크루져에 합류하기로 했다. 숙소 문앞에 와서 대기하고 있는 랜드크루져_ 와~ 제대로 편한 투어가 되겠구나. >_

[Tibet, 2007] 라싸 최고의 샷 포인트를 찾았다! (Lhasa)

비록 똑딱이 카메라에 찍사의 능력도 그닥 좋지는 않지만 보는 이를 압도하는 포탈라를 바라보고 있자니 멋지게 사진을 찍고픈 욕심이 살짝 생겼다. 워낙 크기가 커서 길을 건너가려고 하는데 저 멀리 카메라 셔터를 열심히 누르고 있는 이들이 보인다. 오호라, 저기가 바로 샷 포인트로구나!!! +ㅇ+ 포탈라궁 맞은 편에 전망대처럼 만들어져 있는 이 곳은 상업적인 냄새가 물씬 풍긴다. -_- 단지 괜찮은 위치에 있는 언덕일 뿐인데 문도 만들고 놓고 입장료도 받는게 아닌가!!! 그런데 입장료받는 아저씨가 20분밖에 안남았다고 입장시키지 않겠댄다. (아저씨 6시 칼퇴;;) 그러나 이렇게 물러설 내가 아니지 않은가! '외국인 여성'의 샤방샤방한 미소를 날리며 기여이 입장에 성공했다. 움하하하하 -_-v (이상하게 티벳에..

[Tibet, 2007] 祝你幸福快乐! - Be happy! (Lhasa)

주변 산책을 마치고 다시 포탈라 앞에 섰다. 하루 방문자수가 정해져 있는데다 힘들게 입장해도 사람들에게 공개하는 공간은 아주 적다. (물론 촬영불가. CCTV도 있다.) '도대체 저 속에는 무엇이 들어있길래?!' 굳게 닫혀있는 포탈라궁의 정문을 보며 생각에 잠긴다. 라싸시내 어디에서도 보이는 포탈라궁. 그 속에 있는 것보다 포탈라 그 자체에 더 큰 의미가 있으리라. 하늘로 솟은 포탈라궁은 바라보는 이를 흥분시키기에 충분하니까_ 그리고 이것이 티벳이니까_ 자동차가 무섭게 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포탈라 앞에는 오체투지를 하는 이들이 가득하다. 그들은 기도하고 또 기도한다. 가던 길을 멈추고 기도하는 젊은이부터 우유 하나로 끼니를 대신하는 할아버지까지_! 잠시 쉴 자리를 찾고 있는데 삼삼오오 모여있는 할머니..

[Tibet, 2007] 급할수록 좀 쉬었다 가는건 어때? (Lhasa)

01. 민항 매표소를 부여잡고 울다. 1박 2일간 시가체에 가려고 짐을 챙기고 체크아웃을 했다. 그 전에 민항 매표소에 들렀다. 그런데 이.럴.수.가.!!!!! 우리가 원하는 날부터 이틀간 first class뿐이라고!!!!! 들어올 때는 항공기는 엄청 많았었는데...;;; 외부로 나가는 기차표를 구하기 어려워지면서 비행기도 덩달아 full이 된댄다. 이런 기본적인 것을 놓치다니... OTL 눈물을 머금고 무려 10만원이나 비싼 first class를 사려는데 좀 전까지 있다던 표도 어느새 사라져 버린것이 아닌가!!!!! OTL 초조함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내 주변에 암표상이 서성인다. 하지만 매표소에서 한장도 없다던 표가 있다는 것도 그렇고 차를 타고 사무실로 가자고 하는 것도 영~ 수상하다. (말..

[Tibet, 2007] 티벳에서 맛보는 맛있는 삼겹살! (Lhasa)

쌈예와 체탕을 돌아보고 오는 길. 왕복 10시간을 길 위에서 보내는 일은 종종 겪는 일인데 밥을 제대로 못먹어서 그런지 힘겹다. 버스가 라싸 시내에 되돌아 온 시간은 밤 9시. 이미 주변에 어둠이 내려앉아 있다. '이럴 때는 뭔가 보양식을 먹어줘야 하는데...'라 생각하고 있는 내게 누군가 한식당을 제안한다. 타지에서도 절대 음식을 가리지 않는 나. 외국에선 한국음식이라면 신라면이 전부인 나. '비싸고 맛없는' 이미지로 가득한 한식당이라니!!! 하지만 그날은 조용히 따라 나섰다. 너무 배고팠거든. -_-ㅋ 베이징둥루를 따라 올라가다가 바냑숄 살짝 못가서 있는 한식당 '아리랑' 입구에 들어서면 심하게 낯익은 한국의 느낌이 가득하다. 게다가 음식점 주인이 조선족이라 한국말로 친절하게 인사를 하고 자리를 안내..

[Tibet, 2007] 내 생에 가장 멋진 하늘을 만나다. (Ganden)

01. 라싸의 아침거리를 달리다. 학교가는 꼬마들, 아침식사로 분주한 식당, 짐을 싣고 내리는 사람들_ 라싸의 아침은 다른 도시의 아침과 큰 차이가 없다. 마니통을 돌리는 순례자들과 어디론가 떠나는 여행족들을 제외하면... 처음으로 우리도 럭셔리(?)하게 랜드크루져를 빌렸다. 세라사원에서 만난 이들과 함께 간덴에 가기 위해서! 랜드크루져에 다섯명이 꼬깃꼬깃(?) 잘 접어 앉은 뒤에 라싸의 아침 거리를 달렸다. 나이도 비슷하고 취향도 비슷한 이들이라 금방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만들어진다. 6명(운전하는 아저씨 포함)이 빵을 나눠먹으면서 쭉~ 뻗은 도로를 달린다. 얏호, 소풍가는 기분이다! 02. 구불구불한 길을 따라 간덴에 오르다! 웃고 떠드는 사이에 차는 어느새 꼬불꼬불한 길에 접어든다. 커브를 한 번 돌..

[Tibet, 2007] 가이드북을 절대로 믿지 마세요! (Lhasa)

01. 당신의 휴대폰, 꺼두셔도 됩니다. 비상사태를 대비해 로밍한 핸드폰을 가져갔지만 이 녀석의 역할은 시계정도... (SKT 라싸 시내에서 아주 잘~ 터진다. 허나 라싸를 벗어나면 통화권이탈..;;;) 여행지에서 휴대폰없는 생활은 불편함 보다는 과거의 향수에 젖을 수 있어서 좋다. 뜯어낸 노트에 손으로 메세지를 남겨 본 것이 얼마만이던가! 대부분의 숙소에 준비되어 있는 게시판에는 이 곳을 거쳐간 여행자들의 흔적들로 가득하다. 동행자 구함, 숙소홍보, 여행정보 공유, 특정인에게 보내는 메세지까지... 다양한 언어로 가득한 게시판을 보면 라싸를 찾은 수 많은 여행자들을 만나는 것 같아 좋다. 난 현지에서 만난 이들과 '약속정하기'용으로 게시판을 이용했다. '몇시에 이리로 올게요, 맥주나 한잔 하죠!.',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