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Tibet, 2007] 라싸 최고의 샷 포인트를 찾았다! (Lhasa)

아시아 ASIA/티벳 Tibet

by 빛나_Bitna 2008. 1. 4. 15:24

본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건너 샷 포인트를 찾았다! +ㅇ+

 비록 똑딱이 카메라에 찍사의 능력도 그닥 좋지는 않지만 보는 이를 압도하는 포탈라를 바라보고 있자니 멋지게 사진을 찍고픈 욕심이 살짝 생겼다. 워낙 크기가 커서 길을 건너가려고 하는데 저 멀리 카메라 셔터를 열심히 누르고 있는 이들이 보인다. 오호라, 저기가 바로 샷 포인트로구나!!! +ㅇ+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쪽엔 시골마을을 보는 것 같은 평범한 마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대쪽엔 잘 가꿔진 라싸의 도로와 뒤로 보이는 포탈라

포탈라궁 맞은 편에 전망대처럼 만들어져 있는 이 곳은 상업적인 냄새가 물씬 풍긴다. -_- 단지 괜찮은 위치에 있는 언덕일 뿐인데 문도 만들고 놓고 입장료도 받는게 아닌가!!! 그런데 입장료받는 아저씨가 20분밖에 안남았다고 입장시키지 않겠댄다. (아저씨 6시 칼퇴;;) 그러나 이렇게 물러설 내가 아니지 않은가! '외국인 여성'의 샤방샤방한 미소를 날리며 기여이 입장에 성공했다. 움하하하하 -_-v (이상하게 티벳에서 인기가 좋았던 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속에 포탈라를 담아오다.

친절한 아저씨는 우리 이후로 입장객을 받지 않았다. 그리고 어디서 어떻게 셔터를 눌러야 할지 버벅이는 우리에게 좋은 샷 포인트를 알려줌은 물론, 멋진 사진도 찍어 주었다. 후훗_ 외국인 여성에게 친절한 전 세계 남자들에게 감사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탈라 광장에서...

전망대(?)를 내려와 포탈라 광장을 걸었다. 라싸에 온 첫 날, 심하게 중국스러운 라싸의 모습에 놀랐던 나는 이제 없다. 두 손에 남아있는 할머니의 따뜻한 손길, 카메라에 담겨진 티벳의 모습 그리고 내 눈앞에 서있는 포탈라궁. 이걸로 충분하다.
티벳에 온 지 6일째. 난 배웠다. 내게 주어진 하루하루에 감사하는 법, 욕심을 버리는 법, 현실을 받아들이는 법, 텅 빈 시간 여유를 즐기는 법을... 아직은 많이 부족하지만 티벳에서 난 조금 자란 것 같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1.04 18:54
    역시 멋진 사진을 찍는 포인트가 있는거군요! ㅎㅎ
    그나저나 >> '외국인 여성'의 샤방샤방한 미소 <<
    어떤 표정이실까 궁금하네요 ^ㅇ^
  • 프로필 사진
    2008.01.05 01:48
    일상적인 공간과 관광을 위한 공간이 함께 있는 곳에서는, 그냥 아무것도 하지 않고 머물러 있어도 즐거울 것 같아.

    남자 여행자는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일단 잘 생기고 봐야하나 -_-
  • 프로필 사진
    2011.12.13 13:37 신고
    후아~ 정말 가고 싶은 티벳이에요...
    내년 여름 휴가에 티벳을 갈까 싶어 몇달째 마눌님에게 밑작업 중입니다~ 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11.12.13 23:18 신고
      요즘에 티벳에서 반중시위가 많아서 티벳여행 허가가 잘 안난다는 소문이 있더라구요. 퍼밋 나오는게 시기를 많이 타는지라 잘 알아보셔야 합니다요. 내년에 꼭 가시길..!!